•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85

야심차게 만든 저의 첫 독립출판물 <임경선의 도쿄>가 방금 알라딘 인터넷서점에 입고되었습니다 : )

총 두 가지 디자인의 표지를 만들었는데 알라딘 인터넷서점에 입고된 표지는 <벚꽃>표지이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81466747

그리고 예스 24 인터넷 서점에는 <아사노하(연두색)>표지가 입고되어 있습니다. 

http://www.yes24.com/24/goods/25860286?scode=032&OzSrank=1


아울러 다음의 서점에는 <벚꽃><연두>표지 두 가지 다 입고됩니다. 

- 홍대 땡스북스

- 홍대 유어마인드

- 북촌 책방 무사

- 해방촌 스토리지북앤필름

- 제주 소심한 책방

- 상수동 커피발전소 (카페)


**** 참고로!!!! <임경선의 도쿄>는 76 페이지입니다. 두껍고 무거운 책이 아니라 여행할 때 가지고 다니기 좋도록 얇고 가볍게 만들었습니다. 그 점 착오 없으시기를!!!





--------


 <임경선의 도쿄>소개


도쿄는 우리가 가장 손쉽게 갈 수 있는 이웃나라의 수도인 동시에 가장 피상적으로 알고 있는 여행지일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도쿄는 정말 넓고, 할 일도 둘러볼 곳도 어마하게 많기 때문이다. 그러니 넘쳐흐르는 도쿄에 대한 정보 중에 어떤 것을 선택할지는 여간 고민되는 일이 아니다.

 

<임경선의 도쿄>는 도쿄에 대해 흔하게 얻을 수 있는 정보 외의 것들을 신중히 담아냈다. 여행사나 여행 정보서에 나오는, 일반적으로 유명한 명소 가령 신주쿠, 하라주쿠, 시부야, 아사쿠사 등 외에도 도쿄는 숨겨진 매력이 너무나 많다. 사람들의 손을 조금이라도 덜 타는 장소에서 여유롭게 머물고 싶은가. 이국땅의 조금은 낯선 공기 속에서 새로운 생각과 뭉클한 기분에 잠기고 싶은가. 지나가다 아무 가게에서 적당히 주린 배를 채우기보다는 오감이 기억할 식사를 하고 싶은가. 비슷비슷한 역 앞 백화점과 쇼핑몰만 돌아다니기보다 내 취향에 맞는 가게들만 골라서 보고 싶은가. 동시대의 도쿄 이상으로, 과거 도쿄의 역사를 담은 노스탤직한 모습이 궁금한가. <임경선의 도쿄>는 작가 임경선의 섬세한 심미안으로 그러한 도쿄를 안내해줄 것이다.  

 

저자는 과거 도쿄 거주경험과 숱한 도쿄여행경험, 그리고 일본어 정보수집능력으로 누구나 아는 가게, 레스토랑, 명소보다는 가성비 혹은 그 이상의 가치가 있는지에 초점을 두고 예민함과 덕후력을 동원해 손수 편애하는 도쿄의 곳곳을 골라 소개한다. 이 책은 그런 의미에서 지극히 개인적이면서도 동시에 그녀와 감성을 공유하는 이들에게는 보편적인 여행 지침서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이 책은 도쿄여행에 관한 세심한 정보를 제공할 뿐만이 아니라 <엄마와 연애할 때><나라는 여자><어디까지나 개인적인><태도에 관하여>등의 에세이를 펴낸 저자 특유의 담백한 여행 에세이들도 곁들어져, 읽는 재미가 한층 더해졌다.




향기로운꽃

2016.04.07 10:37:17

아 작가님 정말 다양한 분야의 집필을 하시는군요~

저도 언젠가는 런던에 대해서 이런 글을 쓰고 싶어 그런지, 한층 더 관심이 가네요.

작가님의 도쿄감성 기대하겠습니다~

그앙금

2016.04.07 10:37:37

축하드려요

계절에 맞는 표지.. ^^

비단

2016.04.07 10:38:40

어딜 가보셨는지 한번 보겠습니다.

지롱롱

2016.04.07 10:39:23

봄부터 설레네요- 일본여행 가는 친구들에게 선물 해야겠어요^^ 작가님 출간은 항상 가장 반가운 소식입니다^^

Fuschia

2016.04.07 10:39:54

진짜 궁금하네요 임경선의 도쿄는 어떤 곳일까?

MIKY

2016.04.07 18:22:48

혼자 여행 계획중인데, 쓰신 책 확 와닿아요. 

읽고 작가님 따라다닐까봐요 ㅎㅎ

킴살앙

2016.04.07 20:19:55

알라딘에서 주문했습니다^^ 책을 통해서 일본여행을 다녀온 느낌이 들겠죠? 늘 열심히 일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부끄럽지 않게 바르고 성실하게 살아가겠습니다>_<)

+빼곡히 채워진 알찬 정보를 담았지만 얇은 여행서라서 돌아오는 여행길에도 함께 가지고 올 수 있어서 좋을 것 같아요. 다음을 기약하며 말이죠. 여행서로 좋은 디자인 같아요!

쿠리

2016.04.08 16:02:07

 저도 주문 했습니다 !! 늘 좋은 책 감사드려요.

새록새록

2016.04.10 22:50:01

주문했습니다 ^_^

sunrise

2016.04.14 17:16:19

저도 주문했습니다^^ 9월에 도쿄 여행 예정되어 있는데 신나요!!

DoubleHobbit

2016.04.19 16:35:04

책을 받아 보니 벚꽃 표지의 마치 예쁜 공책같아 마음에 꼭 듭니다.

아껴가며 읽는 중인데 당장이라도 여행을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드네요.

감사합니다 

 

물냉면

2016.05.31 15:29:48

상수역 빨간 책방 갔었는데, 거기에도 두 가지 표지가 있더군요 :) 표지가 참 예뻤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25966 3
»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350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848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659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768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997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689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2032 10
54205 닉네임과 나의 상관관계 [6] 킴살앙 2017-06-18 375  
54204 원래 누군가를 잊는게 이렇게 오래 걸리는 일인가요? [9] 둥기둥닥 2017-06-18 824  
54203 소개팅후 [8] 쿤이 2017-06-18 1005  
54202 사과 세 개 킴살앙 2017-06-18 267  
54201 동거중인 고민녀....... [22] 섭섭잉 2017-06-17 1254  
54200 저는 육개장칼국수가 싫어요. [8] 소바기 2017-06-17 869  
54199 술마시고 자니 문자 보내기 [7] 코튼캔디맛 2017-06-17 809  
54198 스물셋 [9] 모카봉봉 2017-06-16 635  
54197 [재능기부]바쁨, 귀찮음 등 대신 커플, 친구 데이트 코스 / 여행 ... [1] 나미야잡화점의기적 2017-06-16 370  
54196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2회 업로드 [6] 캣우먼 2017-06-16 672 2
54195 오롯이 나 자신과 마주하는 시간 [14] 뻥튀기 2017-06-16 843 1
54194 스킨십에 부끄러움이 없어요 [5] 뀨우 2017-06-16 1089  
54193 내 얼굴만 보면 빵터지는 남자 [8] 하얀둥이 2017-06-15 882  
54192 남자를 믿지않아요. [19] 룰루루루룰 2017-06-15 1220  
54191 사랑받는느낌을 못받을때<남자>(연애상담) [5] 떡꼬치 2017-06-15 1025  
54190 운동초보자의 운동일지 [7] 몽이누나 2017-06-15 466  
54189 지금 생활을 다 접고 내려갈까봐요 [10] 차이 2017-06-15 820  
54188 아침 댓바람부터 눈물 [12] 소바기 2017-06-15 805  
54187 헤어지는 방식에 대한 고민입니다. 봐주세요 ㅠ [9] 언제나 최선을 2017-06-14 811  
54186 구화지문( 口禍之門 ). [5] 순수의시대 2017-06-14 407  
54185 심심해서 쓰는 뱃살파괴 프로젝트 중간정산 [4] 섬섬옥수 2017-06-14 547 1
54184 서로 발전하는 관계 [11] 우연한 여행 2017-06-14 1033  
54183 안녕, 반가워요 [31] 섭씨 2017-06-14 736  
54182 세계여행 어떻게 생각하세요 [27] 요기요 2017-06-14 822  
54181 자존감의 진정한 정의 [4] Trawooma 2017-06-13 704  
54180 6월 독서모임 - 임경선<자유로울것>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1] 녹색광선7 2017-06-13 340  
54179 휴식에도 장인정신이 필요하다. [5] 디자이어 2017-06-13 597  
54178 회사 다닐때 싫었던 점 [4] 소바기 2017-06-13 748  
54177 느낌와!체형 [2] 소바기 2017-06-13 678  
54176 26살 여자가 너무 순진?하면 매력 없나요? [20] 간장게장 2017-06-13 1388  
54175 짝사랑중입니다. [1] 섭씨 2017-06-13 381 1
54174 시집 잘가는 여자들 [54] realpolitik 2017-06-13 2367  
54173 그냥, 짧은 글이에요. [4] hervana 2017-06-13 364  
54172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 야근의 기술, 있으신가요? [1] 휘피 2017-06-12 275  
54171 야근의 기술?! [6] 휘피 2017-06-12 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