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33

어느덧이 아니라, 이제야 6일째라는걸 조금전 손가락을 하나하나 접어보고선 알았습니다.

오래되었다 생각했는데, 겨우 6일째라니..약간의 허탈함도 같이 오네요.


짧은 6일동안 참으로 많은일이 있었네요.

회사에 연차를 쓰고 1박2일로 여행을 다녀왔어요.

그리고 소개팅도 한번했구요.

참, 크리스마스도 지났습니다...


그만 생각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말처럼 쉽진 않겠지만,

벗어나야죠...


그래야 새로운마음을 받아들일수 있을것같습니다.


얼마전 소개팅에서 아주 괜찮으신 분을 만났습니다.

따뜻하고, 상냥하며, 사랑을 듬뿍 주실것 같으신분..

근데, 안되더라구요..

마음이 안열리더라구요..그래서 사실대로 말씀드렸습니다.

죄송하다고..너무 좋으신분인걸 알기에 붙잡아 두고싶었지만, 그건 이기적인 내마음이라고..

마음이 열리지못해 죄송하다고.


많이 느꼈습니다.

이젠 비워야할때라고..지나간 마음 그림자 붙잡아두지말고 보내줘야한다고 말입니다.


이기적인 마음말고 진실된 마음으로 기다려야 겠습니다.

인연을..




섬섬옥수

2016.12.26 17:48:19

소개팅이 빨라도 너무 빨랐네요....
오늘이 6일째인데 벌써 소개팅도 했으면 헤어진 다음날 부탁해서 바로 하신건가요??

마치 이별을 예감라고 준비하신 게 아니라면.....

힘든 시기 잘 이겨내시길 바랍니다.

binloveu

2016.12.27 12:40:33

나의 아픔으로 소개팅 나오신 분께 결례를 범했었네요..

준비되지 않은 저에겐 그어떤 사람이라해도 어울리지 않았을겁니다...

성급했어요..

쭈닝닝

2016.12.26 19:01:37

6주도 아니고 6일만에 소개팅은 좀;;

binloveu

2016.12.27 12:41:35

그렇죠..6일이라면 참으로 짧은기간이였는데

분명한 제 잘못인거죠..

이진학

2016.12.26 20:50:37

이별 6일째가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 6일 된 겁니다.

지나간 일로 발목 잡히는 것 도 습관 입니다.

binloveu

2016.12.27 12:45:27

나쁜습관은 얼른 고쳐야겠어요~

가슴에 와닿는 말 감사히 받겠습니다.

atto

2016.12.26 21:07:23

사람은 사람으로 잊어야죠.
소개팅 많이 해보셔요. ;)

binloveu

2016.12.27 12:46:09

일단 마음부터 비우고, 실컷해봐야죠:)

이젠 소개팅도 안들어오는 나이에요ㅠ

신월

2016.12.26 22:45:15

여유 가지시고 맘고생 즐기시는 거 추천드려요.
소개팅은 너무 이르셨던 게 아닐까요.
노래도 듣고 술도 마시고 실컷 울기도 하고.
매일밤 울며 잠들고 샤워하다가 울고 그러다보면 좀 괜찮은 날이 오더라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51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10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32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95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22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36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30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12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373 10
54653 ㅋㅋㅋ 네이트 판 봤는데 재미있네요. [7] Go,Stop 2018-01-31 826  
54652 아무래도 결혼을 해야할 것 같아 [6] 헐헐 2018-01-30 1399  
54651 연애초의 설레임~ [1] 꾸미쭈 2018-01-30 589  
54650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 티켓이 생겼어효 s2 [3] 몽이누나 2018-01-30 332  
54649 저한테 마음이 떠난걸까요..? 객관적으로 한번 봐주세요! [4] 얼그레이티 2018-01-29 889  
54648 본인이 정신과의사가 된 줄 착각하는 사람을 위한 책있을까요? [14] zet 2018-01-29 790  
54647 소확행.가심비. [3] 뜬뜬우왕 2018-01-28 531  
54646 관계없던 30대의 연애의 결과 [5] 꽃길 2018-01-28 1746  
54645 내로남불 file [18] 미야꼬 2018-01-28 908  
54644 취준생의 푸념 [3] 크룽크룽 2018-01-28 562 1
54643 문득 쓰는 일기 [2] 3월의 마른 모래 2018-01-28 300  
54642 [모임 모집] 인간은 서로에게 희망이 되어줄 순 없는 건가요? NIN 2018-01-27 308  
54641 이직 전 여행지 추천 (맘이 싱숭생숭) [6] 티파니 2018-01-27 486  
54640 웃긴 저의 심리상태 (뻘글) [9] pass2017 2018-01-27 513  
54639 사랑하지만 헤어지는 것에 대해.. [9] 파랑초록 2018-01-27 841  
54638 와 오랜만에 들어오네요^^ [3] egg 2018-01-26 234  
54637 지방살이...진짜 싫어요 ㅠ [7] zweig 2018-01-26 910  
54636 제가 잘못한건가요??(친구 관계 문제) [11] 커피아르케 2018-01-26 697  
54635 여러분들은 더 나아졌나요? [3] HelloStranger 2018-01-26 534  
54634 제가 어떻게 해야할까요.. 인생선배님들 조언 부탁드립니다. [3] 여니이 2018-01-25 662  
54633 새옹지마라죠 [7] 웅녀 2018-01-25 578  
54632 서류 작업의 마중물 [2] 모험도감 2018-01-25 334 1
54631 한국 문화 [3] 레이져빔 2018-01-24 503  
54630 안전에 관련한 여행에 좋은 어플이나 사이트가 있을까요? [3] 미미르 2018-01-24 236  
54629 돈 빌리고 안 갚는 직장상사.. 어떻게 대처하나요; [6] blueee 2018-01-23 641  
54628 일기 [6] 뾰로롱- 2018-01-23 411  
54627 그냥 궁금해서요 [4] deb 2018-01-23 438  
54626 먼저 연락 잘안하는 남자친구 [12] enzomari 2018-01-23 1604  
54625 기력 딸릴 때 도움되는 방법 추천해 주세요 ! [5] vely17 2018-01-23 654  
54624 요즘 이십대 남자들의 결혼관을 엿보니 [5] Go,Stop 2018-01-22 1312  
54623 다른 사람을 공격한다는 것의 무서움. 나도 사람이고 공격당할 수 ... [2] 페퍼민트차 2018-01-22 396  
54622 어머니 같던 선생님을 떠나 보내며 [1] Waterfull 2018-01-22 298  
54621 천원 [4] 4000m걷기 2018-01-22 359  
54620 20살의 늦봄. [3] 단비 2018-01-22 345  
54619 상어가족에 대한 소고 [2] 단비 2018-01-22 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