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338

어느덧이 아니라, 이제야 6일째라는걸 조금전 손가락을 하나하나 접어보고선 알았습니다.

오래되었다 생각했는데, 겨우 6일째라니..약간의 허탈함도 같이 오네요.


짧은 6일동안 참으로 많은일이 있었네요.

회사에 연차를 쓰고 1박2일로 여행을 다녀왔어요.

그리고 소개팅도 한번했구요.

참, 크리스마스도 지났습니다...


그만 생각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말처럼 쉽진 않겠지만,

벗어나야죠...


그래야 새로운마음을 받아들일수 있을것같습니다.


얼마전 소개팅에서 아주 괜찮으신 분을 만났습니다.

따뜻하고, 상냥하며, 사랑을 듬뿍 주실것 같으신분..

근데, 안되더라구요..

마음이 안열리더라구요..그래서 사실대로 말씀드렸습니다.

죄송하다고..너무 좋으신분인걸 알기에 붙잡아 두고싶었지만, 그건 이기적인 내마음이라고..

마음이 열리지못해 죄송하다고.


많이 느꼈습니다.

이젠 비워야할때라고..지나간 마음 그림자 붙잡아두지말고 보내줘야한다고 말입니다.


이기적인 마음말고 진실된 마음으로 기다려야 겠습니다.

인연을..




섬섬옥수

2016.12.26 17:48:19

소개팅이 빨라도 너무 빨랐네요....
오늘이 6일째인데 벌써 소개팅도 했으면 헤어진 다음날 부탁해서 바로 하신건가요??

마치 이별을 예감라고 준비하신 게 아니라면.....

힘든 시기 잘 이겨내시길 바랍니다.

binloveu

2016.12.27 12:40:33

나의 아픔으로 소개팅 나오신 분께 결례를 범했었네요..

준비되지 않은 저에겐 그어떤 사람이라해도 어울리지 않았을겁니다...

성급했어요..

쭈닝닝

2016.12.26 19:01:37

6주도 아니고 6일만에 소개팅은 좀;;

binloveu

2016.12.27 12:41:35

그렇죠..6일이라면 참으로 짧은기간이였는데

분명한 제 잘못인거죠..

이진학

2016.12.26 20:50:37

이별 6일째가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 6일 된 겁니다.

지나간 일로 발목 잡히는 것 도 습관 입니다.

binloveu

2016.12.27 12:45:27

나쁜습관은 얼른 고쳐야겠어요~

가슴에 와닿는 말 감사히 받겠습니다.

atto

2016.12.26 21:07:23

사람은 사람으로 잊어야죠.
소개팅 많이 해보셔요. ;)

binloveu

2016.12.27 12:46:09

일단 마음부터 비우고, 실컷해봐야죠:)

이젠 소개팅도 안들어오는 나이에요ㅠ

신월

2016.12.26 22:45:15

여유 가지시고 맘고생 즐기시는 거 추천드려요.
소개팅은 너무 이르셨던 게 아닐까요.
노래도 듣고 술도 마시고 실컷 울기도 하고.
매일밤 울며 잠들고 샤워하다가 울고 그러다보면 좀 괜찮은 날이 오더라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1803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5557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064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7866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9969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211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2937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4267 10
54058 '프듀101' 김종현·주학년·김용국 등 포지션평가 1위..'1만표 베네핏'... 이서규 2017-05-13 215  
54057 별거 아닌 일에 짜증이 확마 [5] 25hrs 2017-05-13 473  
54056 연인에게 정이 "뚝" 떨어지신 적 있으세요? [7] 섶섬지기 2017-05-13 1357  
54055 나리꽃님 제 글에 올린 댓글 지우고 사과하세요. [1] 호스텔 2017-05-13 436  
54054 무선키보드 추천해주세용.. [1] 무산소운동 2017-05-13 208  
54053 괴로워(일기주의) [8] 소바기 2017-05-13 457  
54052 눈팅 [2] hye100 2017-05-13 293  
54051 이 새벽 꿈꾸고난뒤.. [12] hye100 2017-05-13 452  
54050 봄 여름 그 사이에 갔던 진해 jpg file [1] bluemint 2017-05-12 415  
54049 외모에 대한 본능을 비하하진 말자 [5] 야야호 2017-05-12 746  
54048 스몰톡 [10] 로멩가리 2017-05-12 427  
54047 애매한 계절 [5] 섭씨 2017-05-12 446  
54046 사랑하는 방식이 다른 것을 맞춰갈 수 있을까요? [16] 섶섬지기 2017-05-12 880  
54045 아아아 [2] 소바기 2017-05-12 254  
54044 20170512 [1] 아하하하하하하 2017-05-12 370  
54043 나리꽃님 실망이네요 [3] 오르테가 2017-05-12 542 2
54042 철벽이 안되서 슬프다... [3] 소바기 2017-05-12 547  
54041 나 시발비용으로 OO까지 해봤다!! 라는 분 계신가요~? [6] 휘피 2017-05-12 762  
54040 영어 초보.... 정말 탈출하고 싶은데 .... [10] 골든리트리버 2017-05-11 742  
54039 이해가 안되요 최근에 싸움이,그리고 이 게시판의 흐름이 이상하기도... [16] 호스텔 2017-05-11 670 2
54038 나와 너무 다른 연인 [9] 섶섬지기 2017-05-11 925  
54037 외모는 얼마나 중요한거예요? [25] 이제는굳바이 2017-05-11 1507  
54036 기쁘다 [9] Apocrypha 2017-05-11 543  
54035 다 거짓말이었을까요.. [10] 아하하하하하하 2017-05-10 848  
54034 임경선님 애 많이 쓰셨습니다. [3] 나이롱킹 2017-05-10 706 1
54033 으악... 게시판이 왜이렇게 됐나요.. ㅜㅜ [6] 새롭게시작. 2017-05-10 608  
54032 ㅇ 이런 밤 [2] 에로고양이 2017-05-10 348  
54031 놀라운 경험! [2] 소바기 2017-05-10 387  
54030 다가 올 장거리연애, 마음이 문제일까요 [5] feel_ 2017-05-10 490  
54029 철수가 철수해야 하는 이유 file [3] 파루토치 2017-05-10 402  
54028 개인적으로 러패 차단 기능을 만들어서 쓰고 있습니다. [20] 샤덴프로이데 2017-05-10 690  
54027 심리적 외상 [4] 여린멋 2017-05-10 477  
54026 문재인이 됐습니다 [5] corona 2017-05-10 626 3
54025 성숙한 사랑 [8] 로멩가리 2017-05-09 732  
54024 38세 동수저 남자 눈 낮춰야 할까요? [6] 야야호 2017-05-09 1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