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533

결혼의 과정? 순서?

조회 997 추천 0 2016.12.26 22:40:59
결혼이란 게 참 대단하게 느껴져요.
두 사람이 만나서 연애하고 서로를 알고 어떤 확신을 갖고 서로를 배우자로 택해서 형식과 절차를 거쳐 인정받는 거.
이 세상 모든 결혼한 부부들이 대단해요.

그런데 그 결혼이라는 거 어떻게 진행되는 건가요?
요새는 청혼을 신혼집에서 같이 살다가 결혼식 며칠 전에 하기도 한다더라구요.
저는 프로포즈는 그 정말 결혼준비를 시작할 때 해야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거든요.
남자친구는 아파트 구입을 앞두고 저에게 의견을 묻네요.
저는 왜 제게 묻는건지 어디까지 대답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결혼을 결심하는 커플들은 언제 그런 확신을 갖게 되는 걸까요?

쌩강

2016.12.26 22:45:55

이 사람과 결혼하면 행복하겠다는 마음이 생길 때?

쌩강

2016.12.26 22:46:55

추천
1

설령 이혼을 한다 해도 이 사람과 한 번 살아보고 싶을 때

키왕굳

2016.12.26 23:03:12

사람들은 언제 책을 읽어야겠다고 생각할까요~? 라는 질문처럼 이유가 너무;; 다를거 같아요~

책이 좋아서라든가 주위에서 읽는게 좋다고 말해서든가~.. 등등

커피는 오전에만

2016.12.27 01:23:11

최소 6개월은 살아보고 혼인 신고를 하는 요즘 세테를 반영하면 결혼을 결심하는 시기는 상대방 조건에 대한 감정 평가가 끝났을때 즘이 아닐까요?

Garden State

2016.12.27 10:58:29

결혼을 하고서 현재보다 미래가 더 나아질 것이라는 생각이 들때요.
여러측면에서 종합적으로요.

새롭게시작.

2016.12.27 11:18:42

프로포즈라는게 나와 결혼하고싶다는 생각이 들고 마음을 먹었을때 " 나랑 결혼해 줘" 하는거 아닌가요?ㅋㅋ 그러면 정말 좋을것 같다고 생각했었는데 이건뭐... 예식장 다 잡고 상견례 다 끝나고  이제 한달남짓 남았는데 아직도 TV 에서 프로포즈하는 영상 나오면  "나도 저렇게 해야하는건가?"  요러고 앉아있네요....-,.-    


저는 사실... 독립하고 싶었는데 현실적으로 집안분위기상 어려웠고 나이에대한 압박도 있었어요.  물론 그렇다고 아무나 걸리는 남자랑 결혼을 생각한건 아니고 1년 좀 넘게 만나고 있고 그동안 처음이랑 변했다는 느낌 받은적 없고 내아이가 저사람의 보조개를 닮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그사람한테 부족한 부분은 내가 이해하고 조금은 채워줄수 있겠다 싶은 마음이 들어서 결혼합니다. ㅎㅎ      

무라까미하루세끼

2016.12.28 13:12:01

저의 경우 그냥 습관처럼 관성에 따라 나이가 드니 결혼을 해야하나부다 결혼안하고 혼자 살고 싶은마음은 없었으므로

 

내가 그냥 결혼하고 싶을때... 옆에 있는 사람과 한거 같아요 이남자랑 미래가 보여서라기보다는요. 늘 사랑하는사람과 미래는 꿈꿀수 있지만 결혼은 타이밍이란 말처럼 그냥 내가 하고플때요 옆에 누구인지여부보다는요 제 경험엔.

 

그리고 남친분이 아파트에대해 의견을 물었다면 남친분은 글쓴님과 가까운시기에 결혼은 염두해 두고 있는거 같아요

그것도 일종의 프로포즈죠 프로포즈는 그냥 차마시다가 우리 결혼언제해? 나 부모님께 인사 언제가?로 시작되죠 너무 이벤트틱 하지 않아서 결혼임박에 이벤트로 프로포즈 하는것도 있구요 정답은 없어요 커플 나름의 일들이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여행정보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672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081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5932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019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215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0971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4233 10
53373 성병이요.. 조언 좀 부탁드려요. [14] 휴ㅜ 2017-01-08 1030  
53372 #일요일밤 10시 _ 성시경 "안드로메다" [2] 아레카야자 2017-01-08 262  
53371 Sunday Small Talk [25] 쌩강 2017-01-08 810  
53370 사랑해도 안되는 게 있군요.. [5] 몰라121212 2017-01-08 1037  
53369 인생 책 공유해요 [20] 모험도감 2017-01-08 978  
53368 마감이 일한다. [13] 모험도감 2017-01-08 492  
53367 비행기 시간, 빠듯할까봐 걱정이에요. 조언 구해요. [12] 캣여사 2017-01-08 527  
53366 [8] 페퍼민트차 2017-01-08 491  
53365 결혼의 조건, 상대방에게 맞춰줬지만 행복하지 않아요 [10] 코쿠리코 2017-01-08 1250  
53364 나를 위한 공부, 자기계발은 언제까지? [9] 토끼당근 2017-01-07 636  
53363 커플 잠옷 입고 드는 생각 (스몰.. 아니 빅 톡?) [4] Blanca 2017-01-07 517  
53362 이성과 오래 만나지 못하는 사람에게 조언 부탁드립니다. [2] 알로 2017-01-07 601  
53361 반영구 눈썹 해보신 분 있나요? [8] 유우키 2017-01-07 442  
53360 다시 30살로 돌아간다면 (부제: 뜨거운 연애를 하는 법?) [5] vely17 2017-01-07 1064  
53359 드럼을 배우기 시작했어요. [8] nakama 2017-01-07 349  
53358 JTBC 신년토론회를 보고 (feat 세월호 X) [6] 마이바흐 2017-01-07 300 4
53357 사회초년생에게 팁 좀주세요! [4] 뀨우 2017-01-07 489  
53356 남자친구 연락문제 update [7] 플립 2017-01-07 724  
53355 사실 마지막이었어. [2] 키왕굳 2017-01-07 531  
53354 지하철에서의 좋지않은 시선 [2] ㉬ㅏ프리카 2017-01-06 6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