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93

안녕하세요 24살 여자입니다. 남자친구는 26살이구요

소개로 만나서 1년간 사귀다가 2주전에 헤어졌습니다. 정확히는10일이네요

남자친구는 정말 착하고 저한테 잘해줬어요. 여자문제 술문제로 속썩이는것도 없고

정말 완벽한 남자친구였습니다. 그런데 제가 남자친구한테 너무 의지를하고 편해진나머지

저는 짜증만내고 남자친구를 힘들게했습니다. 매일 제멋대로 이랬다저랬다

그래서 다섯번이나 헤어졌어요 모두 제 잘못으로 헤어졌고 남자친구가 받아줬구요

헤어지고 일주일을 넘긴적 없이 빨리 화해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엔 제가 좀 심하게 말을 했어요. 남자친구가 상처받을 말을 해서

남자친구가 처음으로 먼저 헤어지자더군요. 이제 너 못만나겠다고..

그 말을 듣는순간 저는 바로 후회를 했습니다. 그래도 자존심이 상해서

알겠다고 했는데 일주일도 못버티고 너무 힘들더라구요

일주일동안 밥도 못먹고 그사람 연락만 기다리고..그래서 결국 제가 먼저

헤어진지 일주일 되는날 힘들다고..미안하다고..다시 돌아와달라고 했는데

장문의 카톡이 오더라구요..나도 지금 너무 힘들고 너 보고싶지만

 이미 우리 관계는 회복할수 없다고 더 힘들어질거라고...

저 자존심 다 버리고 이틀을 매달렸어요 전화도 해보고 카톡도 해보고

그런데 마지막 카톡은 아예 답장도 안해서 저도 상처받고 연락을 끊었습니다.

이제 이주째가 되어가는데..남자친구는 저한테 돌아올 마음이 없는거겠죠?

그래도 붙잡고 싶은데..남자친구 붙잡아보신분들 조언좀해주세요




atto

2016.12.27 12:41:58

남자친구를 놓아주세요.... 저건 붙잡는게 아니라 또 다시 힘들게 하는거에요.
사람은 안변해요...

보고싶종

2016.12.27 12:48:44

남자친구를 놓아주는게 남자친구도 덜 힘들겠죠..

제가 또 저 덜 힘들자고 남자친구를 힘들게하고있나봐요

미상미상

2016.12.27 13:11:50

제 생각엔 그동안 남자친구가 많이 힘들었던거 같아요. 헤어지고 다시 만나는 과정에서 마음의 준비를 서서히 하게 되거든요. 이번에 심한 말때문에 그렇게 됐고 그것만 사과하면 마음이 풀어지면 되는게 아니라 어느 정도까지 차 있던 마음이 결정적인 계기를 만난거라서요.

저라면 일단 마음을 차분하게 하고 일체 연락 안하고 놔둘 것 같아요. 그리고 다시 만나는게 중요한게 아니라 본인 스스로 연애할 때 왜 그렇게 행동하는지 돌아보고 고치려고 해야할 것 같아요. 그래야 그 남자분을 다시 만나건 다른 분을 만나건 힘들지 않을 것 같아요. 살다보니 외부에서 받은 스트레스는 없어지는게 아니라 자기 속에 쌓여서 어떤 식으로든 분출되는거 같아요. 안 헤어지고 계속 만나도 남자친구 성격도 변하고 예전에 안 그러던 사람이 나한테 감정을 폭발시키고 그렇게 되더라구요. 남한테 상처주지 마세요.

보고싶종

2016.12.27 13:16:03

정말..저한테 꼭 필요한 말이네요.. 감사합니다 맞아요 남자친구도 그동안 많이 지쳐서 그런거겠죠..이제 저 스스로를 돌아봐야겠어요 앞으로 남한테 상처주지 않기위해 감사합니다 정말ㅠㅠ연락하고싶은거 꾹 참을게요

마이바흐

2016.12.27 13:13:22

답이 나왔네요 정신적으로 미성숙한사람들이 사람들한테 쉽게 짜증내고 그래요 이게 잘 안바껴요 그냥 혼자사세요 ^^ 

보고싶종

2016.12.27 13:16:35

네..많이 반성하고있어요

chell

2016.12.27 13:42:06

헤어지자는 말을 하는 순간 모든게 달라지는것 같아요. 

그래서 정말 헤어지고 싶을때만 그 말을 해야 하더라구요. 

아마 다시 만난다 하더라도 전과 같은 사이는 되지 못할거에요. 

그냥 이번엔 놓아주시고, 스스로 좀더 단단해져서 다음 인연에게는 똑같은 실수 안하시면 돼요. 

경험담이에요.ㅎㅎ 조금씩 성장하면 되는거에요. 자책 너무 오래 하지 마시구요. 

보고싶종

2016.12.27 14:05:17

저랑 남자친구랑 했던말이네요.. 헤어지자는 말을 하면 안됐었다고..놓는게 너무 힘드네요ㅠㅠ감사합니다!

커피는 오전에만

2016.12.27 13:56:03

실수라고 하기에는 그 남자가 받았을 상처가 너무 커보이네요. 어쩌면 그런 남자 다시는 못만나실지도 몰라요. 잘 못했다고 미안하다고 사과부터 하시면서 한번 더 붙잡아보세요.

보고싶종

2016.12.27 14:07:39

그걸 헤어진후에 알아버렸어요..정말 이런남지 다시 못만날거에요ㅎㅎ미안하다고는 이미해봤는데 지금은 제가 많이 밉나봐요

일산앤디

2016.12.27 15:21:56

거의 끝났다고 보여지고요...

간혹 생각난다는 식으로 문득 연락와서

몸종으로  기간 이어갈수는 있을꺼같네요

순수의시대

2016.12.27 16:19:39

예로부터 이어져있는 명언이 있죠.  있을 때 잘해라.

상대방은 그동안 지쳤을거예요.

남녀사이에, 이별을 고하는 말은 정말 이별을 고할때 내뱉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헤어졌다 만났다 하는 커플들 저는 이해 안가요.

입장을 바꿔놓고 생각하면, 님이 좋아하는 남친이 있는데, 헤어지자고 몇 번을 말하면, 그 사람과 미래를 생각할 수 있을까요? 남친의 입장도 그러하다고 봅니다. 

교훈 삼고, 다음 연애때는 조금 성숙해졌으면 좋겠습니다.


개인

2016.12.27 16:39:35

어릴때, 연애초반에 많이하는 실수에요~ 내사람이니 내 모든걸 다 받아줬으면 하는 욕구인데 부모가 아닌이상에야 배려가 없는 관계는 틀어질수밖에없어요~ 나에게 잘하는 사람에게 더 잘해주려 한다면 좋은인연 다시 만날수 있을꺼에요~ 다음인연에게는 실수하지마세요~

이진학

2016.12.27 20:34:19

헤어진 마음이 뒤돌아 선 사람을 잡으려는 당신은? 분명히 연애 초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607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269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048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527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342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446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677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341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8787 10
54213 저희 상황좀 봐주세요 [11] 응가 2017-08-03 1190  
54212 음,좋은건 싫은건... [1] 소바기 2017-08-03 360  
54211 레스토랑들 런치, 디너 가격 차이는 어디에서 날까요? [4] letete 2017-08-03 665  
54210 공관병 해보신 분.. [2] 추어탕이좋아 2017-08-02 593  
54209 사랑해서 미워한다는 것 [3] attitude 2017-08-02 753  
54208 간단한 인사 [3] attitude 2017-08-01 541  
54207 성형수술&취업 공부 [6] S* 2017-08-01 730  
54206 편한 신발 추천해주세요 [4] whale 2017-07-31 723  
54205 가방사달라는 사람 [10] 유우우 2017-07-31 1092  
54204 주말 소회 [3] 5년 2017-07-31 543  
54203 제가 안잊으려고 하나봐요 [2] bestrongnow 2017-07-31 701  
54202 제가 더 좋아하고 있는걸까요? [4] 코스모스탕 2017-07-31 863  
54201 불의를 대하는 태도 [1] 룰루랄랄라 2017-07-30 363  
54200 서울 맛집 추천 좀 해주세용 [3] 헐헐 2017-07-30 489  
54199 직업적으로 성공하고 싶어요 [8] 엘리자베스* 2017-07-30 1165  
54198 큰개를 키워보고 싶네요. [7] Go,Stop 2017-07-30 500  
54197 부모님이 서로 자기 안 닮았다고 싸운 분 계세요? [4] pass2017 2017-07-30 497  
54196 회사 안에서 껌밟았어요 ㅋㅋㅋ [6] 안달루 2017-07-29 658  
54195 (고민)막 만지고싶고 키스하고 싶어요 [9] 미미르 2017-07-28 2127  
54194 더 이상 당신을 사랑하지 않소. [1] 작가미상 2017-07-28 693  
54193 편의점 알바 여학생 [4] hiuhiu 2017-07-28 721  
54192 제목:너만, 소바기 2017-07-28 377  
54191 ㅜ.ㅜ통장잔고 4만원..다들 카드값 얼마 나와요? [6] 다솜 2017-07-28 1279  
54190 이 친구 왜 이러죠.. [4] 아하하하하하하 2017-07-27 903  
54189 연애를 위한 책 [4] 로멩가리 2017-07-27 881  
54188 여기 계신분들이 좋아할거 같은 리얼리티?쇼 flippersdelight 2017-07-27 409  
54187 여름밤은 참 긴것 같아요 [2] 몽이누나 2017-07-27 529  
54186 소득이 있기도 없기도 한 여름이 지나가고 있네요 [5] pass2017 2017-07-26 696  
54185 나이많은여자로서의 고민 [8] 행복하고 싶다 2017-07-26 1857  
54184 변해가는 제 모습이 좀 실망스럽네요 [15] 섬섬옥수 2017-07-26 1296  
54183 집에 비밀로 퇴사를 했습니다. [25] 긍정의왕이지만 2017-07-26 1288  
54182 직장에서 너무너무 속상하네요 [6] goiwa3 2017-07-25 885  
54181 차였다 붙잡아서 일주일이 지났습니다.. 너무 힘드네요.. [7] 미나미쨩 2017-07-25 1114  
54180 기자가 취재하고싶다는데요 ..ㅎ [11] 뀨우 2017-07-25 1130  
54179 오늘 퇴사 통보 했습니다. 기념으로 한줄상담 해드립니다. [31] 곰이야 2017-07-24 1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