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487

안녕하세요 24살 여자입니다. 남자친구는 26살이구요

소개로 만나서 1년간 사귀다가 2주전에 헤어졌습니다. 정확히는10일이네요

남자친구는 정말 착하고 저한테 잘해줬어요. 여자문제 술문제로 속썩이는것도 없고

정말 완벽한 남자친구였습니다. 그런데 제가 남자친구한테 너무 의지를하고 편해진나머지

저는 짜증만내고 남자친구를 힘들게했습니다. 매일 제멋대로 이랬다저랬다

그래서 다섯번이나 헤어졌어요 모두 제 잘못으로 헤어졌고 남자친구가 받아줬구요

헤어지고 일주일을 넘긴적 없이 빨리 화해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엔 제가 좀 심하게 말을 했어요. 남자친구가 상처받을 말을 해서

남자친구가 처음으로 먼저 헤어지자더군요. 이제 너 못만나겠다고..

그 말을 듣는순간 저는 바로 후회를 했습니다. 그래도 자존심이 상해서

알겠다고 했는데 일주일도 못버티고 너무 힘들더라구요

일주일동안 밥도 못먹고 그사람 연락만 기다리고..그래서 결국 제가 먼저

헤어진지 일주일 되는날 힘들다고..미안하다고..다시 돌아와달라고 했는데

장문의 카톡이 오더라구요..나도 지금 너무 힘들고 너 보고싶지만

 이미 우리 관계는 회복할수 없다고 더 힘들어질거라고...

저 자존심 다 버리고 이틀을 매달렸어요 전화도 해보고 카톡도 해보고

그런데 마지막 카톡은 아예 답장도 안해서 저도 상처받고 연락을 끊었습니다.

이제 이주째가 되어가는데..남자친구는 저한테 돌아올 마음이 없는거겠죠?

그래도 붙잡고 싶은데..남자친구 붙잡아보신분들 조언좀해주세요



atto

2016.12.27 12:41:58

남자친구를 놓아주세요.... 저건 붙잡는게 아니라 또 다시 힘들게 하는거에요.
사람은 안변해요...

보고싶종

2016.12.27 12:48:44

남자친구를 놓아주는게 남자친구도 덜 힘들겠죠..

제가 또 저 덜 힘들자고 남자친구를 힘들게하고있나봐요

미상미상

2016.12.27 13:11:50

제 생각엔 그동안 남자친구가 많이 힘들었던거 같아요. 헤어지고 다시 만나는 과정에서 마음의 준비를 서서히 하게 되거든요. 이번에 심한 말때문에 그렇게 됐고 그것만 사과하면 마음이 풀어지면 되는게 아니라 어느 정도까지 차 있던 마음이 결정적인 계기를 만난거라서요.

저라면 일단 마음을 차분하게 하고 일체 연락 안하고 놔둘 것 같아요. 그리고 다시 만나는게 중요한게 아니라 본인 스스로 연애할 때 왜 그렇게 행동하는지 돌아보고 고치려고 해야할 것 같아요. 그래야 그 남자분을 다시 만나건 다른 분을 만나건 힘들지 않을 것 같아요. 살다보니 외부에서 받은 스트레스는 없어지는게 아니라 자기 속에 쌓여서 어떤 식으로든 분출되는거 같아요. 안 헤어지고 계속 만나도 남자친구 성격도 변하고 예전에 안 그러던 사람이 나한테 감정을 폭발시키고 그렇게 되더라구요. 남한테 상처주지 마세요.

보고싶종

2016.12.27 13:16:03

정말..저한테 꼭 필요한 말이네요.. 감사합니다 맞아요 남자친구도 그동안 많이 지쳐서 그런거겠죠..이제 저 스스로를 돌아봐야겠어요 앞으로 남한테 상처주지 않기위해 감사합니다 정말ㅠㅠ연락하고싶은거 꾹 참을게요

마이바흐

2016.12.27 13:13:22

답이 나왔네요 정신적으로 미성숙한사람들이 사람들한테 쉽게 짜증내고 그래요 이게 잘 안바껴요 그냥 혼자사세요 ^^ 

보고싶종

2016.12.27 13:16:35

네..많이 반성하고있어요

chell

2016.12.27 13:42:06

헤어지자는 말을 하는 순간 모든게 달라지는것 같아요. 

그래서 정말 헤어지고 싶을때만 그 말을 해야 하더라구요. 

아마 다시 만난다 하더라도 전과 같은 사이는 되지 못할거에요. 

그냥 이번엔 놓아주시고, 스스로 좀더 단단해져서 다음 인연에게는 똑같은 실수 안하시면 돼요. 

경험담이에요.ㅎㅎ 조금씩 성장하면 되는거에요. 자책 너무 오래 하지 마시구요. 

보고싶종

2016.12.27 14:05:17

저랑 남자친구랑 했던말이네요.. 헤어지자는 말을 하면 안됐었다고..놓는게 너무 힘드네요ㅠㅠ감사합니다!

커피는 오전에만

2016.12.27 13:56:03

실수라고 하기에는 그 남자가 받았을 상처가 너무 커보이네요. 어쩌면 그런 남자 다시는 못만나실지도 몰라요. 잘 못했다고 미안하다고 사과부터 하시면서 한번 더 붙잡아보세요.

보고싶종

2016.12.27 14:07:39

그걸 헤어진후에 알아버렸어요..정말 이런남지 다시 못만날거에요ㅎㅎ미안하다고는 이미해봤는데 지금은 제가 많이 밉나봐요

nakama

2016.12.27 14:25:10

어디로 튈지 모르는 여자친구를 어떻게 감당할지 몰라 쩔쩔매는 남자들을 소재로 개그도 많이 하자나요. 변덕이 죽끓듯하고 배려라고는 없는 이기적인 여자... 그래야 사랑받는다고 생각하는 그런 흔한 여자...
정도가 도를 넘지만 않으면 남자들도 왠만한건 손해보더라도 귀엽게 받아줍니다. 그게 연애이기도 하구요.
근데 그게 어느덧 가랑비에 옷젖듯 조금씩 쌓여가는거거든요. 착한척..마음넓은척..대범한척.,슈퍼맨컴플렉스로 가려져있지만 그기간이 길어지고 도가 넘어가면 언젠가는 폭발하게 됩니다. 지금은 가라앉을때까지 좀기다리심이...
문제는 글쓴이 스타일이 바뀔수가 있을지가...

일산앤디

2016.12.27 15:21:56

거의 끝났다고 보여지고요...

간혹 생각난다는 식으로 문득 연락와서

몸종으로  기간 이어갈수는 있을꺼같네요

순수의시대

2016.12.27 16:19:39

예로부터 이어져있는 명언이 있죠.  있을 때 잘해라.

상대방은 그동안 지쳤을거예요.

남녀사이에, 이별을 고하는 말은 정말 이별을 고할때 내뱉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헤어졌다 만났다 하는 커플들 저는 이해 안가요.

입장을 바꿔놓고 생각하면, 님이 좋아하는 남친이 있는데, 헤어지자고 몇 번을 말하면, 그 사람과 미래를 생각할 수 있을까요? 남친의 입장도 그러하다고 봅니다. 

교훈 삼고, 다음 연애때는 조금 성숙해졌으면 좋겠습니다.


개인

2016.12.27 16:39:35

어릴때, 연애초반에 많이하는 실수에요~ 내사람이니 내 모든걸 다 받아줬으면 하는 욕구인데 부모가 아닌이상에야 배려가 없는 관계는 틀어질수밖에없어요~ 나에게 잘하는 사람에게 더 잘해주려 한다면 좋은인연 다시 만날수 있을꺼에요~ 다음인연에게는 실수하지마세요~

이진학

2016.12.27 20:34:19

헤어진 마음이 뒤돌아 선 사람을 잡으려는 당신은? 분명히 연애 초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여행정보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657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069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5920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009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207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0959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4101 10
53327 소개팅에서 이상형에 가까운 분을 만났는데요... [13] 글로리아 2017-01-02 1317  
53326 신년 자랑과 불안, 그리고 계획 [5] 섬섬옥수 2017-01-02 573  
53325 이사가는데요.. [19] 슈팅스타 2017-01-02 715  
53324 카톡삭제질문. [1] 나는나다그냥 2017-01-02 437  
53323 결혼의 확신 [6] celeo 2017-01-02 1006  
53322 힘들고 아플때만 찾는 남자... [4] 아마시따 2017-01-01 660  
53321 직장에서 술자리 피하기 위한 거짓말 [11] unfaithful 2017-01-01 607  
53320 다들 취미생활 뭐하시나요? [9] Solarsolar 2017-01-01 913  
53319 남자친구와 원하지않는 성관계... 데이트 강간...도와주세요. [36] 바다여행 2017-01-01 1834  
53318 새해계획 세우셨나요? [4] 헐헐 2017-01-01 341  
53317 남자친구의 성욕 [19] 풍팡이 2017-01-01 1818  
53316 영화 중에서, 누군가 사라지거나 죽은 후 그 사람의 과거를 파헤치... [3] Rooibos12 2017-01-01 265  
53315 친구에 대한 회의감 [6] 그냥저냥마냥 2017-01-01 697  
53314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 마이바흐 2017-01-01 88  
53313 혼자 생각하기엔 어려워서 또 올리는 글. [3] jing 2016-12-31 627  
53312 먼저 선톡하고, 안읽씹 몇일째 하는 여자는 뭘까요? [4] 신과함께 2016-12-31 691  
53311 헤어지고 10일 정도 지났어요. 보통 언제쯤 다시 연락이 올까요? [3] 비비미 2016-12-31 560  
53310 남자친구가 자꾸 선을 긋는다는 느낌? [9] kkk 2016-12-31 954  
53309 드디어 이성문제로 의견구해봐요 [20] 다솜 2016-12-30 850  
53308 힙스터에 대하여 [6] goingon 2016-12-30 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