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902

배신한 사람

조회 601 추천 0 2016.12.27 19:09:41
자존심이 정말 강한 남자가 있어요. 오랜 시간 만나면서 그 누구보다 사랑했고 사랑받은 여자가 있어서 스스로도 변해갔는데 그 여자가 인생 최악의 상처를 줘서 헤어지게 됐어요. 남자는 충격과 상처로 모든 연락을 차단한 상태에요. 그 여자는 돌이킬 수 없고 정당화 할 수 없지만 순간의 실수를 했고 자신한테도 경멸감을 느껴서 상담도 받고 몇 개월, 몇 년간 노력해서 전혀 다른 사람이 되어 나타난다면, 그 때 가서도 남자가 다시 기회를 줄 가능성이 절대로 없을까요?

키왕굳

2016.12.27 19:43:44

재회의 가능성 보다 그 노력의 기간 중

글쓴분이 다른분을 좋아하게 되거나, 그 남자도 다른 여자를 좋아하게될 확률이

엄청나게 더 클거라 생각되네요~

물론 이별도 해보고 그 당시 기억이 아직도 또렷해 공감이 많이되긴 하지만 저같은 경우 몇년 지나니 그렇게 되네요.

Selfishbitch

2016.12.27 19:45:40

댓글 감사드립니다. 혹시 글에서 남자분의 상황이셨나요?

cowalk

2016.12.28 08:53:28

그 남성분의 자존심을 건드릴만한? 어떤 실수를 하셨나요? 최악의 실수가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그것이 만약 남자의 가치에서 가장 우선순위에 있는 것이라면 마음을 되돌리기가 힘들겠지요. 당장 내일 일도 장담할 수 없는데, 몇달 몇년후에 그 사람의 마음을 잡을 수 있을까요? 꼭 잡아야할 사람이라면, 지금 당장이라도 가서 잡아야죠. 그리고 잡힐지 안 잡힐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 사람만이 알 수 있겠죠? 하지만 0.1%의 가능성이라도 믿으신다면 가서 진심으로 잡아보세요. 꾸준히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신다면 아마 허락하실 수도 있지 않을까요? 한번 잃은 신뢰는 회복하기가 힘들고 만약 되더라도 그전 상태로의 복원은 더욱 힘들겠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3] 캣우먼 2017-01-23 203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850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253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6121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209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403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1151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6136 10
53742 데이트 유도했는데, 거절 당한다면 맘 접는게 낫겟죠? [15] 유우키 2017-02-17 841  
53741 신발 같은 한 해 둥글레씨 2017-02-17 175  
53740 분위기 얼리는 취미 [1] 와르르 2017-02-17 341  
53739 이어지는 스몰톡 [4] bubble 2017-02-17 280  
53738 사진 file [13] 간디우왕 2017-02-17 625  
53737 노안이 오는 건가? [12] 나리꽃 2017-02-17 388  
53736 맘고생할때 살 얼마나 빠지셨어요? [11] 이제는굳바이 2017-02-17 566  
53735 연차있는 사람들이 너무 부러워요 [4] 섬섬옥수 2017-02-17 652  
53734 허무하다 싶을땐 어떻게 극복하시나요.. [6] 아하하하하하하 2017-02-17 493  
53733 여행 전 후다닥(펑) [4] 모험도감 2017-02-17 244  
53732 여자들 변덕심한가요? [3] diesel 2017-02-17 382  
53731 간만의 심야 톡이네요 [13] 간디우왕 2017-02-17 559  
53730 스스로 겁쟁이라던 그 남자.. [4] 와사비 2017-02-16 433  
53729 관계의 진창에 빠지고 싶다 [3] vely17 2017-02-16 434 1
53728 Put Your Records On [10] 나리꽃 2017-02-16 449  
53727 안녕, 이건 내가 쓴 글들 [8] 섭씨 2017-02-16 403  
53726 건설회사 면접을 봤는데 사무로 지원했는데 운영사업부로 합격했다네요... [4] 바다여행 2017-02-16 630  
53725 작심삼일 [8] 둥글레씨 2017-02-16 327  
53724 원래 다들 하루에도 마음이 몇번씩이나 급변하나요? [9] 이제는굳바이 2017-02-16 596  
53723 전각을 배우면서... [6] 나리꽃 2017-02-16 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