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35

배신한 사람

조회 762 추천 0 2016.12.27 19:09:41
자존심이 정말 강한 남자가 있어요. 오랜 시간 만나면서 그 누구보다 사랑했고 사랑받은 여자가 있어서 스스로도 변해갔는데 그 여자가 인생 최악의 상처를 줘서 헤어지게 됐어요. 남자는 충격과 상처로 모든 연락을 차단한 상태에요. 그 여자는 돌이킬 수 없고 정당화 할 수 없지만 순간의 실수를 했고 자신한테도 경멸감을 느껴서 상담도 받고 몇 개월, 몇 년간 노력해서 전혀 다른 사람이 되어 나타난다면, 그 때 가서도 남자가 다시 기회를 줄 가능성이 절대로 없을까요?


키왕굳

2016.12.27 19:43:44

-

Selfishbitch

2016.12.27 19:45:40

댓글 감사드립니다. 혹시 글에서 남자분의 상황이셨나요?

cowalk

2016.12.28 08:53:28

그 남성분의 자존심을 건드릴만한? 어떤 실수를 하셨나요? 최악의 실수가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그것이 만약 남자의 가치에서 가장 우선순위에 있는 것이라면 마음을 되돌리기가 힘들겠지요. 당장 내일 일도 장담할 수 없는데, 몇달 몇년후에 그 사람의 마음을 잡을 수 있을까요? 꼭 잡아야할 사람이라면, 지금 당장이라도 가서 잡아야죠. 그리고 잡힐지 안 잡힐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 사람만이 알 수 있겠죠? 하지만 0.1%의 가능성이라도 믿으신다면 가서 진심으로 잡아보세요. 꾸준히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신다면 아마 허락하실 수도 있지 않을까요? 한번 잃은 신뢰는 회복하기가 힘들고 만약 되더라도 그전 상태로의 복원은 더욱 힘들겠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51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10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32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95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23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36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31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12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380 10
54655 살아가는 이야기 [4] Waterfull 2018-02-01 376  
54654 지금 문통의 이해할수 없는 행동, 뉴스댓글에서는 '내통령'이라고 하... [32] Quentum 2018-02-01 547  
54653 다사다난했던 일주일. [4] 뾰로롱- 2018-01-31 381  
54652 ㅋㅋㅋ 네이트 판 봤는데 재미있네요. [7] Go,Stop 2018-01-31 827  
54651 아무래도 결혼을 해야할 것 같아 [6] 헐헐 2018-01-30 1400  
54650 연애초의 설레임~ [1] 꾸미쭈 2018-01-30 589  
54649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 티켓이 생겼어효 s2 [3] 몽이누나 2018-01-30 332  
54648 저한테 마음이 떠난걸까요..? 객관적으로 한번 봐주세요! [4] 얼그레이티 2018-01-29 890  
54647 본인이 정신과의사가 된 줄 착각하는 사람을 위한 책있을까요? [14] zet 2018-01-29 790  
54646 소확행.가심비. [3] 뜬뜬우왕 2018-01-28 532  
54645 관계없던 30대의 연애의 결과 [5] 꽃길 2018-01-28 1747  
54644 내로남불 file [18] 미야꼬 2018-01-28 908  
54643 취준생의 푸념 [3] 크룽크룽 2018-01-28 563 1
54642 문득 쓰는 일기 [2] 3월의 마른 모래 2018-01-28 300  
54641 [모임 모집] 인간은 서로에게 희망이 되어줄 순 없는 건가요? NIN 2018-01-27 308  
54640 이직 전 여행지 추천 (맘이 싱숭생숭) [6] 티파니 2018-01-27 486  
54639 웃긴 저의 심리상태 (뻘글) [9] pass2017 2018-01-27 513  
54638 사랑하지만 헤어지는 것에 대해.. [9] 파랑초록 2018-01-27 842  
54637 와 오랜만에 들어오네요^^ [3] egg 2018-01-26 234  
54636 지방살이...진짜 싫어요 ㅠ [7] zweig 2018-01-26 910  
54635 제가 잘못한건가요??(친구 관계 문제) [11] 커피아르케 2018-01-26 698  
54634 여러분들은 더 나아졌나요? [3] HelloStranger 2018-01-26 534  
54633 제가 어떻게 해야할까요.. 인생선배님들 조언 부탁드립니다. [3] 여니이 2018-01-25 662  
54632 새옹지마라죠 [7] 웅녀 2018-01-25 578  
54631 서류 작업의 마중물 [2] 모험도감 2018-01-25 334 1
54630 한국 문화 [3] 레이져빔 2018-01-24 503  
54629 안전에 관련한 여행에 좋은 어플이나 사이트가 있을까요? [3] 미미르 2018-01-24 236  
54628 돈 빌리고 안 갚는 직장상사.. 어떻게 대처하나요; [6] blueee 2018-01-23 641  
54627 일기 [6] 뾰로롱- 2018-01-23 411  
54626 그냥 궁금해서요 [4] deb 2018-01-23 438  
54625 먼저 연락 잘안하는 남자친구 [12] enzomari 2018-01-23 1606  
54624 기력 딸릴 때 도움되는 방법 추천해 주세요 ! [5] vely17 2018-01-23 654  
54623 요즘 이십대 남자들의 결혼관을 엿보니 [5] Go,Stop 2018-01-22 1312  
54622 다른 사람을 공격한다는 것의 무서움. 나도 사람이고 공격당할 수 ... [2] 페퍼민트차 2018-01-22 397  
54621 어머니 같던 선생님을 떠나 보내며 [1] Waterfull 2018-01-22 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