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549

배신한 사람

조회 734 추천 0 2016.12.27 19:09:41
자존심이 정말 강한 남자가 있어요. 오랜 시간 만나면서 그 누구보다 사랑했고 사랑받은 여자가 있어서 스스로도 변해갔는데 그 여자가 인생 최악의 상처를 줘서 헤어지게 됐어요. 남자는 충격과 상처로 모든 연락을 차단한 상태에요. 그 여자는 돌이킬 수 없고 정당화 할 수 없지만 순간의 실수를 했고 자신한테도 경멸감을 느껴서 상담도 받고 몇 개월, 몇 년간 노력해서 전혀 다른 사람이 되어 나타난다면, 그 때 가서도 남자가 다시 기회를 줄 가능성이 절대로 없을까요?


키왕굳

2016.12.27 19:43:44

-

Selfishbitch

2016.12.27 19:45:40

댓글 감사드립니다. 혹시 글에서 남자분의 상황이셨나요?

cowalk

2016.12.28 08:53:28

그 남성분의 자존심을 건드릴만한? 어떤 실수를 하셨나요? 최악의 실수가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그것이 만약 남자의 가치에서 가장 우선순위에 있는 것이라면 마음을 되돌리기가 힘들겠지요. 당장 내일 일도 장담할 수 없는데, 몇달 몇년후에 그 사람의 마음을 잡을 수 있을까요? 꼭 잡아야할 사람이라면, 지금 당장이라도 가서 잡아야죠. 그리고 잡힐지 안 잡힐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 사람만이 알 수 있겠죠? 하지만 0.1%의 가능성이라도 믿으신다면 가서 진심으로 잡아보세요. 꾸준히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신다면 아마 허락하실 수도 있지 않을까요? 한번 잃은 신뢰는 회복하기가 힘들고 만약 되더라도 그전 상태로의 복원은 더욱 힘들겠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458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515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298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783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587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706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925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535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1334 10
54269 시집잘간여자들이 제일부럽네요 [8] y90128 2017-08-27 2018  
54268 연애의 좋은 점 [5] 모지모 2017-08-27 978  
54267 결혼에 대한 고민 [5] 유닉스 2017-08-27 1181  
54266 내일 color me rad 참석하시는 분 아베노 2017-08-26 422  
54265 역시 감정이란 [2] 미미르 2017-08-26 741  
54264 감량 중입니다 [7] 권토중래 2017-08-25 751  
54263 헤어진지 4개월. 이제 다른사람을 찾아 간것 같아요 [5] jm.lee 2017-08-25 1074  
54262 파리로 가는 길 [2] 4000m걷기 2017-08-25 632  
54261 . [1] lacop6320 2017-08-25 583  
54260 북미 직장 경력, 한국에서 인정 되나요? [7] HoneyRose 2017-08-25 741  
54259 흘리고 다니는 남편 [5] 코롤라 2017-08-25 1247  
54258 오늘 전남친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28] 언제나 최선을 2017-08-25 1969  
54257 가족 모임 간다? 안간다? [7] isill 2017-08-25 567  
54256 썸의 끝 [9] 미미르 2017-08-24 1072  
54255 질투의 대상이 된다는 것 [14] 모험도감 2017-08-24 1071  
54254 본인의 행동에는 책임이 따릅니다. file [4] 튜닉곰 2017-08-24 1067 2
54253 팟캐스트 [2] attitude 2017-08-24 570  
54252 인상이라는 것에 관하여 소바기 2017-08-23 516  
54251 25살이 편입해도될까요?? [28] 뀨우 2017-08-22 900  
54250 후후. 오랜만이네요 [2] diesel 2017-08-22 423  
54249 만남의 횟수가 좋아함의 크기에 비례한다 생각하세요??? [11] 커피아르케 2017-08-22 1206  
54248 8월 18일 신입생 환영회 [1] 나리꽃 2017-08-22 556  
54247 벧엘사슴농장 녹용어때요? [3] corn99 2017-08-22 476  
54246 대혐오의 시대 [6] 순수의시대 2017-08-21 799  
54245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연락 [5] Vibe 2017-08-21 929  
54244 남친의 거짓말... 어떡하죠? 도와주세요 ㅠㅠ [8] 따사로와 2017-08-20 979  
54243 여자랑 관계할때 애무 관련해서 남성분들께 질문. [8] summer24 2017-08-20 2023  
54242 모든 누적되지 않는 것들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2] LikeaVirgin 2017-08-20 559  
54241 미지의 내편찾기 소바기 2017-08-20 422  
54240 애매하게 구는 남자 궁금해요. [4] 바니바니바니 2017-08-19 1257  
54239 가끔 여성들이 결혼에 대해 이야길 할때 '안정감' 을 이야기 하던... [15] Go,Stop 2017-08-18 1522  
54238 신세한탄 [6] 다데렐라 2017-08-18 821  
54237 소개팅남의 의도 [9] 치즈계란말이 2017-08-18 1296  
54236 안좋게 헤어진 연애.. 이별 고한 남자의 후폭풍? [26] alecbaldwin 2017-08-18 1479  
54235 소개팅 두번 본 후 갑자기 연락이 끊기는건.. [15] kjlee1986 2017-08-18 1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