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319

배신한 사람

조회 688 추천 0 2016.12.27 19:09:41
자존심이 정말 강한 남자가 있어요. 오랜 시간 만나면서 그 누구보다 사랑했고 사랑받은 여자가 있어서 스스로도 변해갔는데 그 여자가 인생 최악의 상처를 줘서 헤어지게 됐어요. 남자는 충격과 상처로 모든 연락을 차단한 상태에요. 그 여자는 돌이킬 수 없고 정당화 할 수 없지만 순간의 실수를 했고 자신한테도 경멸감을 느껴서 상담도 받고 몇 개월, 몇 년간 노력해서 전혀 다른 사람이 되어 나타난다면, 그 때 가서도 남자가 다시 기회를 줄 가능성이 절대로 없을까요?

키왕굳

2016.12.27 19:43:44

재회의 가능성 보다 그 노력의 기간 중

글쓴분이 다른분을 좋아하게 되거나, 그 남자도 다른 여자를 좋아하게될 확률이

엄청나게 더 클거라 생각되네요~

물론 이별도 해보고 그 당시 기억이 아직도 또렷해 공감이 많이되긴 하지만 저같은 경우 몇년 지나니 그렇게 되네요.

Selfishbitch

2016.12.27 19:45:40

댓글 감사드립니다. 혹시 글에서 남자분의 상황이셨나요?

cowalk

2016.12.28 08:53:28

그 남성분의 자존심을 건드릴만한? 어떤 실수를 하셨나요? 최악의 실수가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그것이 만약 남자의 가치에서 가장 우선순위에 있는 것이라면 마음을 되돌리기가 힘들겠지요. 당장 내일 일도 장담할 수 없는데, 몇달 몇년후에 그 사람의 마음을 잡을 수 있을까요? 꼭 잡아야할 사람이라면, 지금 당장이라도 가서 잡아야죠. 그리고 잡힐지 안 잡힐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 사람만이 알 수 있겠죠? 하지만 0.1%의 가능성이라도 믿으신다면 가서 진심으로 잡아보세요. 꾸준히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신다면 아마 허락하실 수도 있지 않을까요? 한번 잃은 신뢰는 회복하기가 힘들고 만약 되더라도 그전 상태로의 복원은 더욱 힘들겠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4] 캣우먼 2017-01-23 1214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4995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5499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7297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9405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8644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2391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48537 10
54159 형님이나 동서 있는 기혼자(여자)분들에게 여쭤볼게 있습니다.. [2] 새롭게시작. 2017-04-10 478  
54158 아는 오빠한테 제가 먼저 만나자고 했어요 [8] 봄여름겨울가을 2017-04-10 759  
54157 외모에 대한 오해 [11] 섬섬옥수 2017-04-10 919  
54156 친구의 남친이 같이 차 마시제요... [7] realpolitik 2017-04-10 828  
54155 (19금) 아는데 약먹기 싫어서요.. [4] 도장 2017-04-10 903  
54154 러패분들뿐만이 아니라 일반적인 남자에 대해 궁금한게 있는데요 [14] 이제는굳바이 2017-04-10 678  
54153 러패 지식인 - ppt 유료 업체 [3] 생크림커피 2017-04-09 184  
54152 소개팅후 [7] gksdid77 2017-04-09 848  
54151 예의를 모르는 사람들 [52] dope175 2017-04-09 1148  
54150 김영애님 돌아가셨네 .... 명복을 빕니다. 전주비빔밥 2017-04-09 169  
54149 여자로서, 출강하며 산다는게 복잡하네요 [25] 카모메식당 2017-04-09 1012  
54148 오랜 연애의 장점 [6] hervana 2017-04-09 841  
54147 조언 부탁드립니다 [2] 고민은그만 2017-04-09 209  
54146 연애가 너무 힘들어요 celeo 2017-04-09 340  
54145 남자친구의 카톡을 봐 버렸네요... [11] 우주소녀17 2017-04-08 1795  
54144 성수기 여행 [5] 4000m걷기 2017-04-08 464  
54143 호되게 차이고 난 이후론, 3~4시간 자고나서 꼭 깨요 [1] 이제는굳바이 2017-04-08 391  
54142 색파, 원나잇, 속궁합 [5] Apocrypha 2017-04-08 1199  
54141 장기간 다이어트 하기로 마음먹었어요 [11] 이제는굳바이 2017-04-08 543  
54140 댓글을 보니 왜 kissthesky 님이 마이바흐님한테 털렸는지 알수 있겠... file [10] 모닝토스트 2017-04-07 42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