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559

제 여동생이나 저는 애인이 있어도, 그 두 날은 꼭 가족과 보내요


남자 입장에선 싫을까요? 


누군가는 저희 자매에게 마마걸이라고 나이가 몇인데 가족이랑 그런 날을 보내냐고 하는데


정말 마마걸인걸까요? 저나 여동생은 앞으로도 그 두날을 남자친구와 보낼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그래서 왠지 연말에는 연애를 피하게 되네요. ㅎㅎ 


혹시 애인이 있어도, 가족과 보내는 분들 있으신가요?


애인의 반응은 어떤 편인가요?


섬섬옥수

2016.12.28 10:29:35

단순히 그 이틀을 가지고 뭐라 할 수는 없지 않을까요??


저같은 경우도 크리스마스랑 말일은 너무 번잡하고 그래서 조용히 보내는 걸 좋아하는 편이라서 그 날 그러는 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데 평소에도 저보다 가족이 늘 먼저라면 서운할 것 같습니다.


예를 들면 여자친구가 기독교 신자라서 성탄전야부터 예배를 꼭 가야한다.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늘 교회에 있고 교회일이 항상 우선이라서 내가 뒷전이다....이건 좀 싫어요. 가족문제도 비슷한 맥락인 거 같아요.


언제나 최선을

2016.12.28 10:34:50

근데 남친이 정말 좋은데도 그럴수있어요? 너무 좋은분을 못만난거 아녜요??

vhan

2016.12.28 10:41:08

저도 그래요. ㅎㅎ 오히려 평소에는 항상 가족과 보내는 시간보다 남자친구와의 시간이 우선이었기 때문에 크리스마스와 연말, 신년은 가족과 함께 보내요. 그리고 남자친구와는 이브에 만난다거나, 새해가 조금 지나서 만난다거나 해요. 뭐 남자친구가 그래도 보고싶다고 하면 저녁에 잠깐만 봐야하는데 괜찮냐거나 아니면 전후로 상대가 보상받을만한 이벤트를 껴서 제안하곤 해요. (그 대신 1주일 후 쯤에 주말동안 제주도로 여행가는건 어떠냐고 묻는 등?) 그러면 흔쾌히 오케이 하면서 크리스마스를 기념하여 하루종일 게임하고 먹고 자고의 반복으로 알아서 행복하게 보내던데요. ㅎㅎ뭐든지 연인사이에는 서로만 괜찮으면 일반적인 통계나 평균은 의미 없는 것 같아요. 내 사람이 싫다면 싫은거고, 괜찮다면 괜찮은거니까요~

챠밍

2016.12.28 11:30:44

애인은 24일, 1월1일에 만나면 되는것 같아요. 

저같은 경우에는 날짜에 그렇게 의미를 두지 않고, 가족과 보내는것도 당연하다고 생각해서 괜찮을것 같아요. 

튜닉곰

2016.12.28 12:12:13

괜찮아요.

결혼하면 내가 가족이 될거니까요.

nakama

2016.12.28 12:35:17

결혼전인데 가족을 우선시하는건 흠이 아니라고 봐요. 가족간에 화합이 잘되는 모습 보기 좋거든요.

다만, 선약을 잡아두었는데 갑자기 가족 핑계를 대는 행동만 하지 않는 다면요...

갑자기 오빠네가 오기로 했다거나... 친척이 귀국했다거나...하면서  하루이틀 전에 약속을 취소하는 그런분들...

그럴때는 남자입장에서 내가 뒷전으로 밀리는 구나 혹은 핑계대는구나 라고 생각될듯 합니다.

KissTheSky

2016.12.28 13:46:46

제여찬이 가족과 보낸다고 하면 저녁은 가족과 지내라고하고 낮에 밥이라도 먹으려고 했을거같아여. 점심도 안되면 집앞에서 커피라도 먹고 갔을겁니다. 30분이라도 같이 있어야죠.

예전에 크리스마스에 부모님이랑 찜질방가니까 엄마가 나이가몇인데 이런날에 이런데 오냐고?! 하시면서 밖에서 여자랑 보내라고 하저라구요 ㅠㅠ 저희집은 정 반대입니다 ㅋ 여자친구없을때는 미팅이라도 만들던지 여자사람친구랑 보내던지 합니다. 케빈은 이제 지겨워서 ㅠ

이진학

2016.12.28 19:52:04

가족을 중시하는 건 문제가 안되지만, 나한테 관심과 집중하지 않는 건 큰 문제 입니다.

결론은 나한테 관심이 없다 입니다.

관심이 있다면 잠시 잠깐이라도 짬을 내서 함께 하려고 노력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여행정보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683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091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5940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027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223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0979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4333 10
53399 한번 진심으로 궁금한 마음에 물어봅니다. (독박육아에 관해서) [45] 전주비빔밥 2017-01-12 973  
53398 처음 보는 맞선... 결말(내용 펑) [14] 창아 2017-01-11 915  
53397 [초대재공지] 독서 모임에 초대합니다.(그리스인 조르바)_히치하이킹 김팀장 2017-01-11 101  
53396 기부의 즐거움 [9] 유우키 2017-01-11 379  
53395 남자친구 연락 [2] dwef22 2017-01-11 563  
53394 [4] 페퍼민트차 2017-01-11 302  
53393 시댁스트레스 [8] lucky_jamie 2017-01-11 589  
53392 부모님 결혼기념일 선물 [6] ㉬ㅏ프리카 2017-01-11 296  
53391 전 여친의 결혼소식 [8] StFelix 2017-01-11 986  
53390 자유로운 댓글~~기다려요 [17] 가입시입력하신 2017-01-11 647  
53389 직장에서 있었던 부당한 일 [5] 토끼당근 2017-01-11 509  
53388 마이클럽 occido 아시는 분 있나요? 은근히 2017-01-11 177  
53387 결혼 전에 친척분들께 인사드리러 다녀야하는걸까요? 아. 넘. 싫은데... [26] 캣여사 2017-01-11 828  
53386 게으름, 이놈의 게으름!!! [14] vault 2017-01-11 591  
53385 새벽 어머님 연애문제로 답답한 속 풀어보려합니다. [6] purmir 2017-01-11 558  
53384 아르바이트.. [3] 낭낭낭낭 2017-01-11 284  
53383 나는 임경선, 그녀의 팬이다. file [1] 이제는 올라갈 때 2017-01-11 260  
53382 [6] 페퍼민트차 2017-01-11 405  
53381 친엄마만 주요양육자가 되어야 하나? 모성본능, 안아주기 [1] 쌩강 2017-01-10 263  
53380 죽기 전에 꼭 해야할 것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7] 토끼당근 2017-01-10 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