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50

요즘 쉴 틈만 있으면 만화 카페에 가요.

예전엔 집 앞에도 만화대여방이 있었는데. 어쩐지 어렸을때는 만화 보는 걸 안좋아하다가 다 커서 빠졌네요.


오늘은 천계영의 DVD 8권을 정독하고 왔어요! 다음웹툰 '좋아하면 울리는'을 보고 알게되었는데 전작들의 매력이 넘나 커서 한 시리즈씩 정복해가고 있어요. 묘하고 내밀한 인간 심리를 잘 표현하고, 상상력은 또 얼마나 기가막힌지. 지금까지 하이힐을 신은 소녀-DVD 완독했는데 너무 재미있어서 소장까지 하고 싶네요..^^;;;

늦바람이 무섭다고. 덕질 총량을 서른 전에 채울 수 있을지.


자본주의 사회에 사라진 300원짜리 만화방을 대체한 만화카페는 파편화된 사회의 한 단면인 것도 같아요. 개인적으로 시간을 소비하는 사람들이 참 많더군요. 각자 주변을 신경쓰지 않고 무언가에 몰두해 있는 모습이 아름답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내부는 꼭 너구리굴 같은게, 1-2인이 들어갈 수 있는 방이 칸칸이 있고, 작은 가림막과 은근한 조명, 푹신한 쿠션까지 갖춰져 있어서 그 안에 들어가 있으면 꼭 다른 세상 같아요. 게다가 시간은 또 얼마나 빠르게 흐르는지요!(시간 루팡입니다..) 물론 일반 카페나 공부방처럼 오픈된 공간에 책상, 의자로 된 앉을 곳도 많아요.


음료나 각종 먹을거리도 굉장히 저렴하더군요! 기본 장소 사용료가 제 기준 저렴한 편은 아니라 이것저것 맛보진 않았지만, 간편하면서도 매력적인 먹을거리가 많았어요. 이를테면 크림소스 떡볶이라던지, 와플, 김치베이컨볶음밥 등.. 식사 종류들이 7000원 안쪽으로 해결가능하더라구요.

80년대 만화방에서는 짜장면이 대표메뉴였다고 하던데. 분명 러패에는 그 시절의 덕후가 계시겠지요?


요즘 만화카페에서 보내는 시간만큼 행복한 시간이 없어서, 러패님들께도 꼭 추천드리고 싶어서 몇 자 적어보았어요.

영화 한 편 볼 값으로 즐길 수 있는 색다른 꺼리가 될 거예요.

그럼 쉬는 날 만화카페에서 만나요! ㅋㅋ

남은 연휴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나무안기

2018.02.17 02:53:00

글만 읽어도 궁금해지는 곳이네요~
새로운 세계로 들어가는 느낌이라는 게 신기해요!

저도 학생 때는 만화를 많이 안 봤는데, 심심한 날에 한 번 가봐야겠어요 ^^

뜬뜬우왕

2018.02.17 10:19:18

90년대에 고딩이었는데 그때 만화방에서 짜장면 시켜먹었던 추억이 생각 나네요! 그땐 살짝 칙칙한 분위기라고 생각했는데 만화카페란 곳은 묘사하신걸 보니 그렇진 않은것 같군요.ㅎ한번 가보고 싶어요.^^

KissTheSky

2018.02.19 14:36:58

만화카페만가면 리디북스로 책보다 자요ㅋㅋ 발레공연이랑 만화방에서 잠들고나면 진짜 개운해요. 안마받고 잠든느낌ㅋㅋ

영화볼거없는날에 만화방데이트좋아여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5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9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10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15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9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12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31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11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88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243 10
54970 친구할사람@@@@@@@@@@@@@@@@@@@@@@2 [1]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83  
54969 마음이 아프다. [8] 뜬뜬우왕 2018-07-19 567  
54968 성찰의 시간. [7] 몽이누나 2018-07-19 533  
54967 기억할만한 지나침 [1] 십일월달력 2018-07-19 178  
54966 인문학과 토론을 사랑하시는 분들 (성남 독서 모임 모집) [3] 와사비 2018-07-19 284  
54965 이런 애인 있으면...담배 금방 끊어요... [1] 로즈마미 2018-07-19 577  
54964 태어나고싶지않았다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433  
54963 확실히 나는 남들과 다른 인생이야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474  
54962 저도 소속감을 느끼고 싶어요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60  
54961 아빠에 대한 미운마음과 안쓰러움 [8] 수박중독 2018-07-18 395  
54960 이범석과 홍범도 [2] 다솜 2018-07-18 246  
54959 24살인데 친구가 한명도 없어요 친구하실분 [8]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7 746  
54958 너무 열심히 살지마 [14] 골든리트리버 2018-07-17 899  
54957 흔한 중소기업의 휴가 쓰는법 [3] 로즈마미 2018-07-17 608  
54956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일한다는 것 [3] Marina 2018-07-17 451  
54955 "알아서 잘 해요"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7-17 323  
54954 일본이 좋아하는 우리나라 대통령 ㄷㄷ [22] Quentum 2018-07-16 607  
54953 너의 얼굴이 안쓰럽다. [5] 몽이누나 2018-07-16 557  
54952 오랜만에 글을 씁니다. 안녕하세요. [1] 롸잇나우 2018-07-15 320  
54951 여름휴가 [1] 올리브블랙 2018-07-15 250  
54950 26살 직장인 여자입니다. "인생이 재미가 없어요." [18] 경현 2018-07-15 1131  
54949 유럽여행을 가는 여동생에게 [12] 십일월달력 2018-07-15 677  
54948 의견 좀 여쭐게요.. [16] freshgirl 2018-07-15 756  
54947 소개팅남에게 실수한일 일까요? [8] 슬픈고라니 2018-07-15 894  
54946 좋아하지만 더이상 감정이 없다는 여자 [4] guskllrhkd 2018-07-15 617  
54945 좋아하지만 더이상 감정이 없다는 여자 guskllrhkd 2018-07-15 87  
54944 ㅇ 어쩔 수 없는 슬픔 [1] 에로고양이 2018-07-15 230 1
54943 직장동료에게 마음이 커져가요 [3] hades 2018-07-14 587  
54942 미묘하게 기분이 상하고 서운해지는 것 [10] 쵸코캣 2018-07-14 829  
54941 38. 사표에 대한 고민. [7] 골든리트리버 2018-07-14 622  
54940 똑똑하다는건 [2] 스맛 2018-07-14 402  
54939 삶이 불안하다고 느껴질 때 어떻게 하시나요? [6] dudu12 2018-07-13 559  
54938 감정 쓰레기 투척 [14] Waterfull 2018-07-13 688  
54937 삼십대 남친이 3만원 커플링을 만들자고 했는데요. [15] viva_v 2018-07-13 1028  
54936 상대방이 오바라고 느끼지 않을...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7-13 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