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5

요즘 쉴 틈만 있으면 만화 카페에 가요.

예전엔 집 앞에도 만화대여방이 있었는데. 어쩐지 어렸을때는 만화 보는 걸 안좋아하다가 다 커서 빠졌네요.


오늘은 천계영의 DVD 8권을 정독하고 왔어요! 다음웹툰 '좋아하면 울리는'을 보고 알게되었는데 전작들의 매력이 넘나 커서 한 시리즈씩 정복해가고 있어요. 묘하고 내밀한 인간 심리를 잘 표현하고, 상상력은 또 얼마나 기가막힌지. 지금까지 하이힐을 신은 소녀-DVD 완독했는데 너무 재미있어서 소장까지 하고 싶네요..^^;;;

늦바람이 무섭다고. 덕질 총량을 서른 전에 채울 수 있을지.


자본주의 사회에 사라진 300원짜리 만화방을 대체한 만화카페는 파편화된 사회의 한 단면인 것도 같아요. 개인적으로 시간을 소비하는 사람들이 참 많더군요. 각자 주변을 신경쓰지 않고 무언가에 몰두해 있는 모습이 아름답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내부는 꼭 너구리굴 같은게, 1-2인이 들어갈 수 있는 방이 칸칸이 있고, 작은 가림막과 은근한 조명, 푹신한 쿠션까지 갖춰져 있어서 그 안에 들어가 있으면 꼭 다른 세상 같아요. 게다가 시간은 또 얼마나 빠르게 흐르는지요!(시간 루팡입니다..) 물론 일반 카페나 공부방처럼 오픈된 공간에 책상, 의자로 된 앉을 곳도 많아요.


음료나 각종 먹을거리도 굉장히 저렴하더군요! 기본 장소 사용료가 제 기준 저렴한 편은 아니라 이것저것 맛보진 않았지만, 간편하면서도 매력적인 먹을거리가 많았어요. 이를테면 크림소스 떡볶이라던지, 와플, 김치베이컨볶음밥 등.. 식사 종류들이 7000원 안쪽으로 해결가능하더라구요.

80년대 만화방에서는 짜장면이 대표메뉴였다고 하던데. 분명 러패에는 그 시절의 덕후가 계시겠지요?


요즘 만화카페에서 보내는 시간만큼 행복한 시간이 없어서, 러패님들께도 꼭 추천드리고 싶어서 몇 자 적어보았어요.

영화 한 편 볼 값으로 즐길 수 있는 색다른 꺼리가 될 거예요.

그럼 쉬는 날 만화카페에서 만나요! ㅋㅋ

남은 연휴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나무안기

2018.02.17 02:53:00

글만 읽어도 궁금해지는 곳이네요~
새로운 세계로 들어가는 느낌이라는 게 신기해요!

저도 학생 때는 만화를 많이 안 봤는데, 심심한 날에 한 번 가봐야겠어요 ^^

뜬뜬우왕

2018.02.17 10:19:18

90년대에 고딩이었는데 그때 만화방에서 짜장면 시켜먹었던 추억이 생각 나네요! 그땐 살짝 칙칙한 분위기라고 생각했는데 만화카페란 곳은 묘사하신걸 보니 그렇진 않은것 같군요.ㅎ한번 가보고 싶어요.^^

KissTheSky

2018.02.19 14:36:58

만화카페만가면 리디북스로 책보다 자요ㅋㅋ 발레공연이랑 만화방에서 잠들고나면 진짜 개운해요. 안마받고 잠든느낌ㅋㅋ

영화볼거없는날에 만화방데이트좋아여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22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11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83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80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63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77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95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72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49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931 10
55135 너에게 [2] 유리동물원 2018-10-17 244 1
55134 왜 자꾸 문재인 대통령은 홍준표를 살려주는 것입니까? Quentum 2018-10-17 104  
55133 주절주절..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6 96  
55132 강도가 무서웠어요... [1] 로즈마미 2018-10-16 229  
55131 연애 너무 어렵네요. [9] HS 2018-10-16 860  
55130 특이한 꿈, [1] 뜬뜬우왕 2018-10-16 132  
55129 ㅇㄹ 살랑나비 2018-10-16 112  
55128 근황 [2] joshua 2018-10-16 283  
55127 하.. 회사생활 고민이 많습니다.. [6]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5 548  
55126 15년 지기 친구가 애인이되어서 시간을 갖자는데.. [1] 흥미남 2018-10-15 384  
55125 직장 내 소외감.. 이어지는 글입니다.. [12] 라영 2018-10-15 603  
55124 누굴보고 웃어야 할지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0-15 162  
55123 10월15일 북한산 단풍시작! 뜬뜬우왕 2018-10-15 86  
55122 헉소리상담소 오랜만에 다시 들으니 잼나요.. ^^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4 252  
55121 방송대 청소년교육학과 다니시는분 계세요? [1] 뜬뜬우왕 2018-10-14 224  
55120 진짜 좋은 친구 [2] dudu12 2018-10-13 432  
55119 베스트 댓글이 사라진 이유는 뭘까요? [3] Quentum 2018-10-13 301  
55118 귀차니즘이 너무 심해져요 [5] 하얀장미 2018-10-13 417 2
55117 뭘 해서 돈을 벌어야 할까요 [11] 유은 2018-10-12 910  
55116 편지 [3] 십일월달력 2018-10-12 232  
55115 와 오늘.. [4] 알테나 2018-10-12 426  
55114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1] 로즈마미 2018-10-12 235  
55113 남자들에게 여지를 주는게 어떤건가요? [4] 다이앤리 2018-10-12 920  
55112 남자분들은 관심있으면 100퍼센트 연락하시는 거 맞죠? [5] pass2017 2018-10-12 963  
55111 갑자기 밀려든 구남친에 대한 서운함 [4] dudu12 2018-10-12 486  
55110 남자친구는 좋은 사람인데 왜 자꾸 짜증을 내게 될까요? [4] 은하수물결 2018-10-11 528  
55109 조수석에 다른 여자 앉혔던 구남친.. 제 예상이 맞았던 걸까요? [6] Mink 2018-10-11 649  
55108 이별하는중이에요 :) [10] laurenj 2018-10-11 547  
55107 다시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요? [17] waterloo 2018-10-11 953  
55106 띠동갑 커플.jpg [3] 로즈마미 2018-10-11 540  
55105 헌신적이었다고 생각하신분들. [5] 알테나 2018-10-11 548  
55104 오랜만에 와서.. [6] 들꽃 2018-10-10 358  
55103 11채 이상 다주택자 3만 6,000명 [2] 로즈마미 2018-10-10 235  
55102 펑,, [5] 다솜 2018-10-10 451  
55101 사람은 왜 자신이 세상의 중심이라고 생각하고 사는걸까요? [9] ㅇㅇㅇㅇ 2018-10-10 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