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03

평균 연봉 문의

조회 1122 추천 0 2018.02.20 13:44:34

안녕하세요 저는 20대 후반 여성입니다.

급여가 너무 적고, 근무 환경이 좋지 않아 이직 고민중인데. .

보통 제 또래 분들의 급여는 어느정도인지 궁금해서 문의 글 올려봅니다.


저는 현재 건축 시공회사에서 도면을 그리는 업무를 하고 있는데요.

5년차, 월급 240만원, 야근수당 별도, 공휴일 모두 출근(공휴일 특근수당 없음), 토요일 격주 휴무(주말수당 없음), 상여금 없음,

자격증 수당 없음

근무시간 : 8:00 ~ 18:00 + 야근 (야근하면 보통 9시 퇴근, 더 늦으면 12시 퇴근)

연봉이 세전 3500 정도 됩니다.


졸업 후 첫 직장이라 급여가 적어도, 근무 환경이 열악해도 배운다는 생각으로 참고 버텼는데. .

도통 급여가 오르질 않아 고민이 많습니다.

(회사가 작아 따로 연봉 협상 시기는 없고 사장님 본인이 올려주고 싶을 때 올려줍니다.)


보통 제 또래 분들 혹은 건축, 토목쪽에 근무하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급여가 어느 정도 인지 궁급합니다~ 



나이롱킹

2018.02.20 21:08:09

그 업계 사람은 아닙니다만 수도권이라면 중상, 지방이라면 최상 아닌가 합니다.

이니디

2018.02.20 21:14:43

http://www.worker.co.kr/ 여기에서 검색을 해보시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뾰로롱-

2018.02.21 09:08:05

"비밀글 입니다."

:

지닝

2018.02.21 10:20:37

답변 너무 감사합니다. 저와 동종업계에 일하시다니 저도 반갑습니다^^

호주에 가서 일 하신다니 정말 대단하신거 같아요~


주변과 비교했을때 저의 급여 상승률이 낮아 보이고 올해는 급여 동결되어 더 초조하고 불안하게 생각했나봐요^^;;

(남의 떡이 더 커보이듯이 하하)

저도 이직 생각을 하고 있지만, 뾰로롱님이 말씀하신 것 처럼

혹여나 지금보다 더 최악의 환경과 사람들을 만나지는 않을까.. 다시 새로운 곳에서 적응하기 힘들진 않을까.. 하는 생각에 조금은 두렵더라고요..

새해를 기분 좋은 생각들로 산뜻하게 시작하고 싶었는데, 이직 고민, 무료한 삶으로 인해 염세적으로 변한 것 같아요

하하ㅠㅠ.. 


그나저나 건설경기가 더 안좋아져서 큰일이예요ㅠㅠ...  

뾰로롱님 새해복많이받으시고 우리 올해도 힘내서 일해봐요!!

뾰로롱-

2018.02.22 09:24:10

그런 시기가 있는것 같아요 - 

엉덩이가 들썩거려지는?? 왠지 이직을 해야할것 같고- 

괜히 뒤쳐지고 있는것 같고.. 


저도 요즘은 괜히 붕 떠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ㅜ 

배워야 할것도 많고, 노력해야하는것들이 많은시기인데- 

그냥 다 내려놓고 싶은 마음도 들고, 나만 뒤쳐지는것 같고,,, 


친구들이 하나둘 결혼도 하니- 그런거에 절대 흔들리지 않겠다 했던 마음도 

조금은 금이 가나봐요- 


이정도면 다큰것 같다- 싶다가 또 난 왜 아직도 이모양일까 ㅠㅠ 를 반복하는 

아직도 풋사과 같은 성숙도 밖에 안된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7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314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9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3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92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7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6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6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4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52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013 10
55223 회사란 원래 이런 곳인가요?(직장다니시는 분들 조언좀요ㅜㅜ) [8] 컴컴별 2018-11-25 667  
55222 남자친구랑 헤어져야 되나 고민입니다 [10] 미래2 2018-11-25 776  
55221 애인과 써보면 재미있을 것 같은 아이템 에스밀로저스 2018-11-24 337  
55220 뉴스를 보다가 [1] dudu12 2018-11-24 212  
55219 기시감?예감? 뜬뜬우왕 2018-11-23 203  
55218 값비싼 명품 케익 [1] 로즈마미 2018-11-23 408  
55217 ㅇ 뉴스를 볼 때 마다 당신의 불행을 생각한다 [1] 에로고양이 2018-11-23 281  
55216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하는데 Quentum 2018-11-22 162  
55215 미련 버리는 법 좀 알려주세요 [8] 무먀모 2018-11-22 709  
55214 깊이를 모르게 빠져들다 [2] Chiclovely 2018-11-22 381  
55213 내가 준 상처는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다 [7] 영원히 2018-11-22 638  
55212 관종 [4] 로즈마미 2018-11-22 361  
55211 남자친구가 거짓말. [24] 오늘온도 2018-11-22 986  
55210 교황?ㄷㄷㄷ [1] 로즈마미 2018-11-21 237  
55209 요즘 알테나 2018-11-21 245  
55208 상상해보는 나의 독거라이프와 결혼라이프 [7] 뜬뜬우왕 2018-11-20 699  
55207 메롱~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1-20 228  
55206 화요일 같은 삶 [6] Waterfull 2018-11-20 419  
55205 조금씩 천천히 너에게 [4] 뜬뜬우왕 2018-11-20 312  
55204 소개팅, 힘들었어요 [14] waterloo 2018-11-19 972  
55203 안녕 러패(A에게) [8] 뜬뜬우왕 2018-11-19 444  
55202 멋진 사진을 위해서라면 [1] 로즈마미 2018-11-19 213  
55201 인생의 회전목마 [8] 십일월달력 2018-11-19 430  
55200 나는 이기적이면서 이기적이지 않기로 했다 [1] 그래요2 2018-11-19 241  
55199 마음에 드는 남자가 안나타납니다.. ㅜㅜ [42] 영원히 2018-11-19 1247  
55198 월요일의 스몰톡. [4] StFelix 2018-11-19 247  
55197 완벽한 전략의 실패 [1] @pplecider 2018-11-19 236  
55196 여러분은 결혼과 비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6] 새라 2018-11-19 565  
55195 박하사탕 [2] 예쁘리아 2018-11-18 189  
55194 여자친구와 헤어질 것 같아요...도와주세요 [6] 우진님 2018-11-18 534  
55193 타로 본 이야기 [11] 라영 2018-11-18 490  
55192 시간이 잘 안가는 느낌.. [1] 쿤이 2018-11-18 242  
55191 배부른 고민일지도 모르지만... [4] 달콤한유자차 2018-11-18 441  
55190 야구 독서모임 ' 베이스볼 북카페'에서 인원을 충원합니다. Blue Bottle 2018-11-17 168  
55189 연애 [1] 로즈마미 2018-11-16 4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