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92


현재 재직중인 회사에서도 모니터를 두개 쓴다. 

모니터는 항상 두개, 혹은 세개였기 때문에 익숙한대.. 

이번엔 왜이렇게 낯설은지 모르겠다.. 


모니터가 너무 가까운가? 

모니터 크기 비율이 이전이랑 다른가? 

이것저것 변경해 보다가- 


전체적으로 오른쪽으로 이동시켜보았다. 


의도한것은 아닌데.. 

새로오신 사장님이 모니터에 가려져 내 시야에서 사라졌다.

갑자기 평화롭다....






새로오신 사장님 자리는 내자리에서 너무 쉽게 관찰이 됐었다. 

오른쪽으로 조금만 고개를 돌리면 일직선에 계시고,

왼쪽으로 고개를 돌려도, 유리 파티션에 비친 사장님 모습이 보인다..; 


일개 직원이 내가 사장님을 감시하기 제일 좋은 자리라니;;; 

왼쪽 유리파티션엔 반사 되어 보이지않도록 괜한걸 좀 뽑아다 붙여놔야겠다. 


새로오신 사장님은.. 일하시면 이상한 소리를 내신다. 

입으로 뿌직뿌직 뿌뿌뿌뿌직 하는 소리를 내시는데- 

치아사이의 쩍쪽대는 소리와는 좀 다른류의 소리이다.. 


집중할때 하시는 소리인것 같은데. 

더럽게 느껴지고 괜히 시르다... 




나는 사람을 쉽게 싫어하는 성격인것 같다. 

모니터로 가렸더니 좀 낫다. 

뿌지직 거리실때는 이어폰을 써야지.. 




오늘은 참 일하기 싫은 날이다 ㅜ 

얼른 퇴근해서 쉬고싶다.. 



몽이누나

2018.03.15 14:20:48

입으로 어떻게 뿌직뿌직 뿌뿌뿌뿌직 소리를 낼까 상상해봐요.. 바람 넣었다 빼는 소리? 그런건가.

난 회사에서 손톱깎는 소리 진짜 듣기 싫드라.........

또다른나

2018.03.15 14:24:31

입을 얌생이 처럼 모이고 어금니쪽으로 바람을 빼면서 내는 소리 같아요 - 

소리내실때 얼굴 모양으로 보고서 한 제 추측 ㅋㅋ 


손톱깍는소리.. 탁 탁 .. 어디로 튈지 모르는 그 공포감 까지- 으,, 

Waterfull

2018.03.15 14:30:18

 

그러면 그 소리가 코에서 난다고 생각해봐요.

아니면 똥꼬에서..

웃겼다가 냄새 났다가 막 그럴껄요.

또다른나

2018.03.15 19:24:35

으악 ! 너무해요 ㅠㅠ 

냄새 날거 같아요... 하...... 

노란색 구름이 보이는거 같아요.. 

왼쪽 파티션 빨리 가려야겠어요 ㅋㅋㅋ 

뜬뜬우왕

2018.03.16 12:29:08

민망해서 일수도 있을것같애요. 연세드시면 소심해진데요.무슨 민망한 일이 있을지도요.ㅎ


사람이 좋아지는게 더 무서워요. 주로 싫은게 편해요.ㅋ

또다른나

2018.03.16 14:18:32

핫.... 저... 이 댓글을 보면서 갑자기 깨달은 사실 하나가 있어요. 

익숙한것과 익숙하지 않은것... 


새로오신 사장님은 저희 아버지보다 조금 어리신 연배로 보이세요.60년대 초년생쯤 되실것 같아요..  


음,,, 제가 아빠란 사람과 오프라인에서 보는일은 1-2년에 한두번씩이 된것이 10여년이 넘어가고, 

제가 태어나기 전에 할아버지 두분다 돌아가시고 안계셨기 때문에, 

나이든 어른에 대한 낯설음이 커요.. 


삼촌뻘, 음,, 70년대생쯤까진 아무 거리낌 없이 지내는데- 

그보다 나이 많은 분들에 대한 어려움이 반감처럼 나온게 아닐까 생각해봤어요. 


괜히 미운것을 찾아서 미워하고 있다는 생각이 훅 들었어요;;; 

저희랑 잘 지내시려고 하시는데 말이죠.. 

큼... 



사람이 좋아지는게 더 무섭다는말... 아직 잘 모르는 말같은데ㅜ 

더 살아보면 알게 될것같아서 조금 겁나는 말같아요 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033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00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06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73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99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16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03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81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089 10
54812 20대 초반여자 30대 중반 남자 띠동갑 [4] ALTOIDS 2018-05-01 815  
54811 이터널선샤인 [8] 생각중인강아지 2018-04-30 667  
54810 부끄러움을 알아가는 나이 [12] 뾰로롱- 2018-04-30 1032  
54809 썸은 아닌데...서로 호감가지고 알아가는중인관계 이건 뭐라고 정의 ... [2] 아임엔젤 2018-04-30 664  
54808 믿음의 어려움 [2] daa 2018-04-29 526  
54807 바람인가요 [12] 하루하루하루 2018-04-28 1113  
54806 마지막 로그인 [2] 너때문에 2018-04-28 479  
54805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 [5] 권토중래 2018-04-27 466  
54804 연애하고싶어요 [3] 여름계획짜기 2018-04-27 943  
54803 잘들 지내고 계신가요? :) [3] StFelix 2018-04-26 523  
54802 사촌오빠 와이프 이별 사건 2 [14] 스트링피자 2018-04-26 1182  
54801 누구를 원망한들 뭐에 쓰리요 [2] 두상미녀 2018-04-26 317  
54800 썸 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나봐요 [4] mimian 2018-04-26 840  
54799 사람 마음이 참 신기하네요 [1] 몽봉구 2018-04-25 378  
54798 저는 결혼하면 안될까요 [13] 하얀장미 2018-04-24 1509  
54797 예비신부 가족 사촌오빠의 와이프.때문에 이별했어요. [15] 스트링피자 2018-04-24 1164  
54796 얼굴만 아는 사이에, 여자가 먼저 연락을 하는것.. [2] dreamy 2018-04-24 619  
54795 이별을 다짐하게된 순간.. [7] mars1122 2018-04-24 908  
54794 우깡이는 나의 힘 [4] 뜬뜬우왕 2018-04-24 353  
54793 새옹지마.. [1] 예쁘리아 2018-04-24 357  
54792 프사 및 대화명으로 철없어 보인다고 판단하는 저는 꼰대 인가요.? [5] 라스 2018-04-23 964  
54791 엄마와의 화해 [2] 뾰로롱- 2018-04-23 279  
54790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4-23 369  
54789 여성분들,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다의 정의를 내려주실수 있나요? [4] 싸으랑랑해 2018-04-22 1179  
54788 좋아하는 음악은? [13] 3월의 마른 모래 2018-04-22 690  
54787 이기적인특강 아르미미 2018-04-22 300  
54786 좋아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말을 걸면 좋을까요? sweetian 2018-04-20 395  
54785 좋은사람 [7] alliswell 2018-04-20 1022  
54784 댓글 부대와 드루킹 Quentum 2018-04-19 165  
54783 사랑의 3요소 너때문에 2018-04-19 398  
54782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게 생겼다?(초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4-19 506  
54781 그냥 스몰톡 [4] 이건 2018-04-19 375  
54780 이건 아웃인거죠 [6] fink 2018-04-19 779  
54779 돌싱이 되었고 연애를 합니다. [4] 시몬스터 2018-04-19 1056  
54778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를 보며 file 예쁘리아 2018-04-18 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