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92

스몰톡

조회 606 추천 0 2018.03.22 12:03:58

안녕하세요. 일교차가 크긴 하지만, 낮에는 정말 따듯한 봄이 찾아온 것 같네요.

그리고 저의 사회적인 면에도 봄이 찾아온 것 같아요. 얼마전에 성공적으로 이직을 하게 되었습니다. 

다만, 상주근무가 아니라 교대근무로 밤낮 구분없이 일을 하게 되었지만요..ㅎ


남들 쉴 때 일하는 것은 참으로 고역입니다. 하지만 반대로 남들이 일할 때 쉬는 것은 그것 나름대로 정말 평화로워요.

가족들 모두 일하러 나간 뒤, 홀로 여유를 만끽하다보니 집안일도 하게되고 책도 손에 쥐게 되네요. 얼마 전에 읽은 ‘게으름에 대한 찬양’이라는 책에 이런 구절이 있더라고요. 


“모든 도덕적 자질 가운데에서도 선한 본성은 세상이 가장 필요로 하는 자질이며 이는 힘들게 분투하며 살아가는 데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편안함과 안전에서 나오는 것이다”


얼마 전 이효리와 이상순이 나오는 프로그램에서도 비슷한 이야기를 했던 것 같아요. 일에 치이고, 사람에 치여서 지쳐 돌아온 사람이 본인처럼 놀면서 여유있는 사람과 같이 배우자를 챙겨주고 행동하기는 어렵다고요. 돌아서서 생각해보면 어떤 모임이나 사람들에 대하여 ‘나는 이렇게 하는데 상대는 왜 저거밖에 못할까’라며 대범하지 못해 속으로 비난하고 정죄하는 일이 참 많았습니다. 찰나에 쉽게 고칠 순 없겠지만 이렇게 알아가고 고치려고 노력하는 것이 성숙하는 과정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


따듯한 커피 한 잔과 창 밖에서 쏟아지는 햇살, 독서에 방해가 안 되는 작은 소리의 클래식.

여유로움이 사람의 마음을 따듯하게 하네요. 모두 여유로운 하루가 되길 바랄게요!



뜬뜬우왕

2018.03.22 14:25:46

교대근무...저두 오래 해봐서 알아요..남들 쉴때 일하면 뿌듯하구요. 남들 일할때 놀면 어딜가도 한산해서 좋았어요.. 그런데 간혹 쉬는날에 아침에 쇼핑하구 돌아오는데,,공사장 아저씨가 아침부터...옷은 사구..ㅉㅉ이러는데, "아저씨 저 백수 아니거든요?"하고 싶던 기억이..ㅋㅋ백수면 어떨까요. 백수라고 아침부터 옷사지 말란 법은 없잖아요. 그리구 그 아저씨가 제가 백수로 보여서 그랬던 것도 아닐테구요. 그런 일화가 있네요. 그리구 비난의 감정이 올라오는 건 진짜 순간적인  것같아요. 순간적으로 "아 저사람은 왜 저거밖에 못해?"가족간에도 흔히 이러죠. 그러나 돌아보면 반성하게 되구요.-_-그런것같아요. 그러면서 성숙해 가는 거겠죠. attitude님 글은 늘 뭔가 생각할 거리를 던져 주셔서 좋아요. 오랜만에 뵙네요. 이직 축하드립니다.^^




attitude

2018.03.23 16:00:43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아침 퇴근길에, 반대로 등교하는 학생들이나 직장인들을 보면 느낌이 새롭곤 합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백수로 보이는 부분도 없지않아서 행동에 더 조심성이 깃드는 것 같아요..ㅎㅎㅎ

남탓 전에 나부터 바뀌는 것. 참으로 어렵고 도전할만한 가치가 있는 숙제인 것 같습니다.

몽이누나

2018.03.22 14:43:13

평화로웁네요, 사무실 공기가 답답한데 바람쐬고 싶게 만들어주는 글.

이직 축하드려요 좋은일만 있는 한해되세요 ~ ***

attitude

2018.03.23 16:01:19

일과시간에 밖에 나가지 못한다해도 걱정마세요.

우리에겐 스트레칭이 있잖아요.. ㅎ

권토중래

2018.03.22 23:18:51

오랜만입니다 태도님. 저도 교대근무 해봤는데 평일 낮 한산한 영화관을 이용할 때 좋더라고요. 저도 그리 대단한 사람이 아닌데 다른 사람을 비난하고 낮추어 봤던 적이 종종 있었던 것 같습니다.

attitude

2018.03.23 16:03:11

반갑습니다! 저는 영화관 대신에 평일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다는 사실에 깊은 감동을..ㅎㅎㅎ 

도서관은 5시까지만 운영해서 주말에 가야만하곤 했는데, 이렇게 평일에 갈 수 있어서 참 좋습니다. 


미상미상

2018.03.23 15:29:34

마음이 따듯해지는 글인거 같아요. 저는 예전엔 다른 사람과 다르다고 생각했었는데 한동안 너무 힘들고 지치고 세상에 시달리니 다른 사람에게서 보였던 좋지 않은 태도와 표현이 나에게서도 나오는걸 느끼고, 내가 비난했던 그 사람에게도 그럴만한 이유가 있지 않았을까 생각하게 됐었어요.


말씀대로 남에게 잘해줄려면 자기 자신부터 돌봐야 한다는 생각도 들구요. 인간의 마음이란게 밖에서 어떤 좋은 것을 끌어들여 보태서 나아지는게 아니라 사람들 각자가 마음 속에 빛나는 영혼을 갖고 있는데 외부랑 싸우면서 갖게된 불필요한 감정과 생각들때문에 그것이 가려져 있어서 오히려 그것들을 걷어내면 원래 갖고 있던 선의와 따뜻함을 드러낼 수 있게 되는게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참 성공적인 이직 축하드립니다. 항상 평온하시길 바랄께요.

attitude

2018.03.23 16:07:49

고맙습니다. 사랑은 받은 만큼 돌려주기 쉬운 법이고, 미워하는 마음이 들어오면 또 그만큼 뿜어내기도 쉬운 법인 것 같습니다. 

그 사람의 자라온 환경, 처지, 상황을 명확히 모르는 상태에서 미워하지 않도록 노력해나가야 할 것 같아요. 분명 어떤 원인이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기에, 잘 품어줄 수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해나가야겠습니다. ㅎ


우리 마음 속에 빛나는 영혼. 등잔 밑이 어둡다고, 자꾸 외부에서 찾으려고 노력하고 있었네요.. 역시 가까운 곳에 있는 법이군요.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033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00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06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73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99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16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03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81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089 10
54812 20대 초반여자 30대 중반 남자 띠동갑 [4] ALTOIDS 2018-05-01 815  
54811 이터널선샤인 [8] 생각중인강아지 2018-04-30 667  
54810 부끄러움을 알아가는 나이 [12] 뾰로롱- 2018-04-30 1032  
54809 썸은 아닌데...서로 호감가지고 알아가는중인관계 이건 뭐라고 정의 ... [2] 아임엔젤 2018-04-30 664  
54808 믿음의 어려움 [2] daa 2018-04-29 526  
54807 바람인가요 [12] 하루하루하루 2018-04-28 1113  
54806 마지막 로그인 [2] 너때문에 2018-04-28 479  
54805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 [5] 권토중래 2018-04-27 466  
54804 연애하고싶어요 [3] 여름계획짜기 2018-04-27 943  
54803 잘들 지내고 계신가요? :) [3] StFelix 2018-04-26 523  
54802 사촌오빠 와이프 이별 사건 2 [14] 스트링피자 2018-04-26 1182  
54801 누구를 원망한들 뭐에 쓰리요 [2] 두상미녀 2018-04-26 317  
54800 썸 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나봐요 [4] mimian 2018-04-26 840  
54799 사람 마음이 참 신기하네요 [1] 몽봉구 2018-04-25 378  
54798 저는 결혼하면 안될까요 [13] 하얀장미 2018-04-24 1509  
54797 예비신부 가족 사촌오빠의 와이프.때문에 이별했어요. [15] 스트링피자 2018-04-24 1164  
54796 얼굴만 아는 사이에, 여자가 먼저 연락을 하는것.. [2] dreamy 2018-04-24 619  
54795 이별을 다짐하게된 순간.. [7] mars1122 2018-04-24 908  
54794 우깡이는 나의 힘 [4] 뜬뜬우왕 2018-04-24 353  
54793 새옹지마.. [1] 예쁘리아 2018-04-24 357  
54792 프사 및 대화명으로 철없어 보인다고 판단하는 저는 꼰대 인가요.? [5] 라스 2018-04-23 964  
54791 엄마와의 화해 [2] 뾰로롱- 2018-04-23 279  
54790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4-23 369  
54789 여성분들,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다의 정의를 내려주실수 있나요? [4] 싸으랑랑해 2018-04-22 1179  
54788 좋아하는 음악은? [13] 3월의 마른 모래 2018-04-22 690  
54787 이기적인특강 아르미미 2018-04-22 300  
54786 좋아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말을 걸면 좋을까요? sweetian 2018-04-20 395  
54785 좋은사람 [7] alliswell 2018-04-20 1022  
54784 댓글 부대와 드루킹 Quentum 2018-04-19 165  
54783 사랑의 3요소 너때문에 2018-04-19 398  
54782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게 생겼다?(초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4-19 506  
54781 그냥 스몰톡 [4] 이건 2018-04-19 375  
54780 이건 아웃인거죠 [6] fink 2018-04-19 779  
54779 돌싱이 되었고 연애를 합니다. [4] 시몬스터 2018-04-19 1056  
54778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를 보며 file 예쁘리아 2018-04-18 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