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92

아무말

조회 706 추천 0 2018.03.23 13:48:09

 

.
날씨따라 싱숭생숭.
달달한 아이스 라떼가 땡기는 계절이 왔어요 ('-')

 

.
고양이임시보호를 하고싶어요.
키우려니 아직 확신이 안서고..
입양가기 전에 우리집에서 뽀송거리게 만들어 주고 싶은 소망.
고양이랑 살아보고 싶다.... ㅜㅜㅜㅜ 고양이 발바닥 만져보고싶어여


   
.
도서관에 예약해놓은 책 찾으러 가야해요.
필링굿이란 책인데, "우울증 탈출 1위책"이래요 ㅎ
인지 치료에 효과적인 책이라는데
천성이 어둡어둡하고, 마음속으론 늘 울고있는 저에게 (ㅋㅋ어디서 읽었는데 넘 와닿는 표현이어서요. 마음속으로는 늘 울고 있음 ㅠㅠㅠㅠ)
사고회로를 바꿔줄수 있는 계기가 되길.

 

.
운동을 다시 시작했떠요-
점심시간에욤 ('ㅁ') ////////
다이어트를 위한게 아니어서 운동전후로 무지 잘먹고있습니다.
목표는 "건강한 돼지" !!!!!!!!!!! ㅎㅎㅎㅎ

 

 

.
욕망 욕망
난 욕망의 동물 크왕!



뜬뜬우왕

2018.03.23 13:56:55

추천
1

*아이스라떼 좋아요~진짜 라떼와 에스프레소의 조합은 신비롭고 매력적이예요!

저는 뜨거운것두 까페라떼 무지 좋아하는데 뱃살땜에 자제하는 편이예요.

그래도 가끔은 먹어주죠. 크왕!


*고양이 임시보호소라는 취지도 있군요. 음 선의가 있으시네요.^^


*천성이 어둡어둡하고, 마음속으로 늘 울고 있는 저...

저도 그런 편이라 밝게 하구 싶은데..ㅎㅎ

딴길로 새자면,,,(연애하면 밝아진다?ㅎ)

요새 봄인지 왜이렇게 연애가 하고 싶은지요!!!

(연애하고 싶은 사람이 있지만....ㅎ)

러패 글중에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나를 좋아하는 건 기적에 가깝대!"

이런 글이 생각나는데~음 정말 그런가봐요~ㅎㅎㅎ


*건강한 돼지!!!ㅎㅎㅎ 진짜 걷고 나면 허기져서 잘먹게 되요.

그런데 운동안하고 덜 먹을때랑 몸무게는 비슷해요 확실히 운동의 효과란~

운동은 소중한 것이여~^^

몽이누나

2018.03.26 16:46:32

너무 잘먹었더니 .. 셀룰라이트가 그대로여요 슬프다...........ㅠ

결국은 식단인가.. ㅠㅠㅠ

ㄷㅊㅋ

2018.03.23 15:03:11

추천
1

고양이 키우기전 임시보호 강추해요! 

1년전에 거리에서 다치고 수술했던 애를 회복할 때까지 임시보호했는데요

고양이 집사로서 저의 가능성과 한계를 제대로 알아볼 수 있었어여

한계를 주로 깨달았죠ㅎㅋㅋ

상처가 많은 유기묘였던 친구였는데 

제가 고양이를 키워본적 없던 터라 케어하기가 많이 어려웠어요.

한계 깨닫고 임시보호 끝나구 한달정도 고양이 양육책보고 공부하다가

가정집에서 아가냥 입양해서 행복하게 잘 키우고 있습니다.

임시보호 강추합니다!

몽이누나

2018.03.26 16:47:26

주변에서 다들 반대해서 쭈굴쭈굴 =_= 했었는데 응원이 되는 댓글!!

진자 고양이 한번 키워보는게 소원이야요

 

미상미상

2018.03.23 15:20:14

추천
1

할일은 정말 많은데 일이 손에 안 잡혀서 방황하고 있네요 ㅎㅎ

고양이 키우는 분 정말 많은거 같은데  저한테는 왠지 거리감이 있는 동물이라 앞으로도 키울 수 없을 것 같지만, 알콩달콩 재미있게 키워보고 결정하는 것도 좋은거 같네요.


한동안 일이 너무 많아 스트레스가 폭발해서 식욕도 같이 폭발, 몸무게가 잴때마다 스물스물 올라가서 ㅠ.ㅠ 얼마전부터 관리 들어갔는데 식욕이 오락가락해서 많이 먹고 스쿼트하면 올록볼록 미쉐린타이어 마스코트마냥 튼실해지는거 같네요 ㅋㅋ 유튜브에서 그 순환 운동 4분으로 12시간 운동효과 같은 영상 틀어서 따라하기 시작했는데 괜찮은거 같아요.


아무래도 먹는 것도 줄여야 하는데  밤마다 탄수화물 음식이 먹고 싶어요 ㅠ.ㅠ 스트레스부터 관리하려고 노력중입니다.어제 어느 박사님 영상보니 2주동안 먹고 싶은거 다 먹으면 식탐이 없어진다는데 그렇게하다간 제 몸무게 앞자리가 바뀔 것 같아서 실천을 못하겠네요 ㅋㅋ 화이팅 하세요^^

몽이누나

2018.03.26 16:49:30

흐 ㅜㅜ 탄수화물 진짜.. 못 끊겠숴..

못먹으면 우울해져요..... ㅠㅠㅜㅜ

셀룰라이트때문에 새로운 고민에 빠짐 흑

 

Waterfull

2018.03.23 15:24:57

추천
1

저도 첫 고양이가 집에 와서 어찌나 그리 당당하게

제가 잘못 만지면 앞발로 치고 여기 만지라고 목 내밀고

이러던게 생각나네요.

고양이를 기르면 본능의 목소리를 들어주는게 뭔지

많이 생각하게 되는 것 같아요.

사랑받는다는 느낌도 정말 새롭구요. ㅎㅎ

 

몽이누나

2018.03.26 16:50:32

흑 고양이 너무 매력있어요 ㅠㅠㅠ 강아지좋아했었는데 요즘은 고양이가 더 사랑스러운듯..

도도하면서도 가끔 멍탱이같고 ㅋㅋ 매옹매옹, 눈키스에,

뚠뚠한 뒷모습도 , 추르먹을때 찡긋거리는 코도.. ㅜㅜㅜ 

권토중래

2018.03.24 16:23:49

추천
1
아이스라떼 좋죠. 너무 달지도 않고 너무 밍밍하지도 않고. 운동을 너무 무리하게 하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도 있으니 적당히 하셔서 활기차게 생활하시기를~

몽이누나

2018.03.26 16:56:17

적당히 하구 있샤요.. ㅎㅎㅎ 아자아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033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00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06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73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99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16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03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81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089 10
54812 20대 초반여자 30대 중반 남자 띠동갑 [4] ALTOIDS 2018-05-01 815  
54811 이터널선샤인 [8] 생각중인강아지 2018-04-30 667  
54810 부끄러움을 알아가는 나이 [12] 뾰로롱- 2018-04-30 1032  
54809 썸은 아닌데...서로 호감가지고 알아가는중인관계 이건 뭐라고 정의 ... [2] 아임엔젤 2018-04-30 664  
54808 믿음의 어려움 [2] daa 2018-04-29 526  
54807 바람인가요 [12] 하루하루하루 2018-04-28 1113  
54806 마지막 로그인 [2] 너때문에 2018-04-28 479  
54805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 [5] 권토중래 2018-04-27 466  
54804 연애하고싶어요 [3] 여름계획짜기 2018-04-27 943  
54803 잘들 지내고 계신가요? :) [3] StFelix 2018-04-26 522  
54802 사촌오빠 와이프 이별 사건 2 [14] 스트링피자 2018-04-26 1182  
54801 누구를 원망한들 뭐에 쓰리요 [2] 두상미녀 2018-04-26 317  
54800 썸 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나봐요 [4] mimian 2018-04-26 840  
54799 사람 마음이 참 신기하네요 [1] 몽봉구 2018-04-25 378  
54798 저는 결혼하면 안될까요 [13] 하얀장미 2018-04-24 1509  
54797 예비신부 가족 사촌오빠의 와이프.때문에 이별했어요. [15] 스트링피자 2018-04-24 1164  
54796 얼굴만 아는 사이에, 여자가 먼저 연락을 하는것.. [2] dreamy 2018-04-24 619  
54795 이별을 다짐하게된 순간.. [7] mars1122 2018-04-24 908  
54794 우깡이는 나의 힘 [4] 뜬뜬우왕 2018-04-24 353  
54793 새옹지마.. [1] 예쁘리아 2018-04-24 357  
54792 프사 및 대화명으로 철없어 보인다고 판단하는 저는 꼰대 인가요.? [5] 라스 2018-04-23 964  
54791 엄마와의 화해 [2] 뾰로롱- 2018-04-23 279  
54790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4-23 369  
54789 여성분들,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다의 정의를 내려주실수 있나요? [4] 싸으랑랑해 2018-04-22 1179  
54788 좋아하는 음악은? [13] 3월의 마른 모래 2018-04-22 690  
54787 이기적인특강 아르미미 2018-04-22 300  
54786 좋아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말을 걸면 좋을까요? sweetian 2018-04-20 395  
54785 좋은사람 [7] alliswell 2018-04-20 1022  
54784 댓글 부대와 드루킹 Quentum 2018-04-19 165  
54783 사랑의 3요소 너때문에 2018-04-19 398  
54782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게 생겼다?(초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4-19 506  
54781 그냥 스몰톡 [4] 이건 2018-04-19 375  
54780 이건 아웃인거죠 [6] fink 2018-04-19 779  
54779 돌싱이 되었고 연애를 합니다. [4] 시몬스터 2018-04-19 1056  
54778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를 보며 file 예쁘리아 2018-04-18 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