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7
"널 가졌을 때, 집안 형편이 좋지 않아 널 지우려고 했다. 네 아버지는 건강이 좋지 않아 벌써 1년째 집에만 틀어박혀 있었어. 약을 먹었지만 너는 끝내 죽지 않았고 난 널 받아 들여야 한다는 걸 알았지. 네가 내 뱃속에서 막 나왔을 때. 네 아버지는 너의 손 발가락이 제 숫자만큼 붙어있는지부터 확인하라고 했단다. 꼭 5개씩 제자리에 있더구나. 다행히."

그 날 나를 둘러싼 세계는 처음으로 파괴되었다. 나는 어머니가 처음부터 어머니였던 건 아니었음을 알았다. 그는 내 어머니이기 전에 아버지의 아내였고 형의 어머니였으며 한 사람의 가난하고 꿈 많던 여성이자 개별적 인간이었다. 그러므로 그녀의 자유의사에 따라 어쩌면 나는 생을 부여받지 않을 수도 있었다. 또 나는 둘째가 아니라 셋째가 될 수도 있었다. 나를 둘러싼 수많은 것들 중 당연한 것은 한 가지도 없었다. 부모님이 형보다 내 지적 발달에 큰 관심을 기울였던 이유도. 장난감을 갖고 싶다는 내 생떼에 더 너그러웠던 이유도, 그제야 온전히 이해할 수 있었다. 내가 둘째고 막내여서 그랬던 게 아니었다. 태어나기도 전에 자식을 독살하려 했던 어머니. 그녀의 마음의 빚에 기대어 나는 자라났다.

그럼에도 부모에게 기쁨을 주는 자식이 되고 싶었다. 처음엔 오직 그것만이 어머니를 구원할 방법이라고 믿었다. 난 일찍이 말귀를 곧잘 알아듣는 조숙한 꼬마였고 학교에선 잠이 많다는 점을 빼면 특별한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학생이었다. 나는 세계가 파괴된 뒤에도 계속해서 아무렇지 않은 듯 시스템 속에 머물러 어른들이 기대하는 나인 채 존재하고자 했지만, 내 안에서 영영 무언가가 달라지고 말았음은 어렴풋이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난 여전히 웃고 있었다. 애써 웃으려고도 했다. 겉으론 아무렇지도 않은 듯 행동했던 건, 그래야 어머니에게 더 맘 편히 내 욕망을 요구할 수 있다는 걸 알았기 때문이었다. 나를 향한 타인의 죄책감에 기대어 관계를 지배하려 하곤 했던 내 나쁜 대인관계 습관은 그렇게 길러진 것인지도 몰랐다.



뜬뜬우왕

2018.09.03 18:25:09

하자와 결핍의 경험은 좋단 생각입니다. 내가 채우면 되니까. 근본적으로 부모님은 날 뜨겁게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만 알고있어도 크게 엇나가진 않는것 같아요. 그 어떤 오해가 있어서 내가 힘들었구나.라고 결국엔 원점으로 돌아오는 것 같아요. 사랑이 참 부족한게 어려운것 같아요.결국엔 사랑이 문제예요.

이기주의자

2018.09.04 00:34:20

충격이 심했겠어요

뾰로롱-

2018.09.05 08:15:47

Plastic - 정준일 (feat.비와이) 노래에서 비와이 랩부분에..


" 내 탄생의 원인은

   사랑이 아니라는 것도

   나는 너무 잘 알아

   다 느낄 수 있어 전부 느껴져 "


라는 부분이 있는데... 


처음 그노래를 들으면서 이 랩부분에서 쿵- 하는 마음을 느꼈어요.. 

뭔가 눈물이 핑 하고 돌더라구요.. 


음,,, 저역시 제 탄생의 원인이 사랑이였기 보단 엄마에게 큰 짐이였지 않았을까 생각해요.. 

그러나,, 존재하지 않았던 순간부터 사랑받기 바라는것은 제 욕심 일것 같아요. 


부디 마음의 짐의 무게가 조금씩 조금씩 가벼워지길 빌게요- 

점점 살을 파고들어 좀먹게 내버려두지 마세요. 


그 이야기를 들었던 시점의 어린 에로고양이님이 받았을 충격과 상처를 어른 에로고양이님이 위로해주세요.. 


Waterfull

2018.09.05 12:26:53

당사자야 각각의 감정이 다르겠지만

저라면 그런 죄책감 느낄 정도이 부모라면

괜찮다고 느껴져요.

이거야 제 입장이지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4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4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21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23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21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06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20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39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20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89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335 10
55137 뭔가 찬바람이 불면서, 뜬뜬우왕 2018-10-18 144  
55136 간절함 간절함 [2] 로즈마미 2018-10-18 266  
55135 나는 모르지만 상대방은 아는? [2] 뜬뜬우왕 2018-10-18 265  
55134 싸우고 4일째 아무 연락이 없는 남자친구 [4] 흥미남 2018-10-18 758  
55133 오늘 카톡으로 찌라시를 보면서 느낀것 [2] 지롱롱 2018-10-18 574  
55132 걸러야 되는 사람 1 [3] 벨로스터 2018-10-17 624  
55131 대만 산모의 위엄 [1] 로즈마미 2018-10-17 351  
55130 나도 잘 몰랐던 나 [6] 뾰로롱- 2018-10-17 429  
55129 아무리 고민해봐도 어떻게하는게 좋은것일지 모르겠어요 [9] mimian 2018-10-17 789  
55128 너에게 [2] 유리동물원 2018-10-17 244 1
55127 왜 자꾸 문재인 대통령은 홍준표를 살려주는 것입니까? Quentum 2018-10-17 104  
55126 주절주절..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6 96  
55125 강도가 무서웠어요... [1] 로즈마미 2018-10-16 230  
55124 연애 너무 어렵네요. [9] HS 2018-10-16 862  
55123 특이한 꿈, [1] 뜬뜬우왕 2018-10-16 132  
55122 ㅇㄹ 살랑나비 2018-10-16 112  
55121 근황 [2] joshua 2018-10-16 283  
55120 하.. 회사생활 고민이 많습니다.. [6]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5 549  
55119 15년 지기 친구가 애인이되어서 시간을 갖자는데.. [1] 흥미남 2018-10-15 384  
55118 직장 내 소외감.. 이어지는 글입니다.. [12] 라영 2018-10-15 605  
55117 누굴보고 웃어야 할지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0-15 162  
55116 10월15일 북한산 단풍시작! 뜬뜬우왕 2018-10-15 86  
55115 헉소리상담소 오랜만에 다시 들으니 잼나요.. ^^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4 253  
55114 방송대 청소년교육학과 다니시는분 계세요? [1] 뜬뜬우왕 2018-10-14 225  
55113 진짜 좋은 친구 [2] dudu12 2018-10-13 432  
55112 베스트 댓글이 사라진 이유는 뭘까요? [3] Quentum 2018-10-13 301  
55111 귀차니즘이 너무 심해져요 [5] 하얀장미 2018-10-13 417 2
55110 뭘 해서 돈을 벌어야 할까요 [11] 유은 2018-10-12 911  
55109 편지 [3] 십일월달력 2018-10-12 233  
55108 와 오늘.. [4] 알테나 2018-10-12 427  
55107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1] 로즈마미 2018-10-12 235  
55106 남자들에게 여지를 주는게 어떤건가요? [4] 다이앤리 2018-10-12 930  
55105 남자분들은 관심있으면 100퍼센트 연락하시는 거 맞죠? [5] pass2017 2018-10-12 970  
55104 갑자기 밀려든 구남친에 대한 서운함 [4] dudu12 2018-10-12 488  
55103 남자친구는 좋은 사람인데 왜 자꾸 짜증을 내게 될까요? [4] 은하수물결 2018-10-11 5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