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4

오르락내리락

조회 253 추천 0 2018.09.05 23:40:54
제목그대로, 기분이 오르락내리락하네요. 즐거운 얘기만 쓰고싶은데 말이죠.
이제 괜찮아졌다고 생각할 즈음 다시금 밀려오는 후회와 분노, 상처로 오늘하루 눈물이 몇번씩 핑돌았습니다.
지난날 저는 정말 있는 힘껏 스스로 지키고 싸우고, 할 수 있는 모든걸 다해서 후회는 없다고 생각했는데 아직도 한구석에 화나고 억울한 마음이 남아있었나 봅니다. 정말 최선을 다해 울기보단 물기를 택했는데, 유전무죄 무전유죄, 왜 사람들이 돈과 권력을 쥐려고 하는지 통감한 시간들이었습니다. 그들의 비웃음에 극단적인 생각을 행동에 옮기면 누가 알아는 주려나, 왜들 그러는지 이해가 갈만큼 나약해지고 절박하고 힘든 시간이었네요. 지금도 현재 진행형인듯 하지만.
어느 분의 말처럼 법륜스님 말씀을 들어보고, 스스로 바뀌도록 노력하지만 얼마 안가서 또 눈물이 푹 고이고, 펑펑 울 수도 없는 상황조차 서럽기도요. 노력해서 변하고싶지만 아무리 노력해도 전 아직 수양이 덜됐는지 상처된 그 기억에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곤 합니다. 얼만큼 지나면 더 단단해지고 지혜로워질지. 사람이 무섭고 못이겨낼까봐 두렵기도 불안하기도 한 오늘입니다.


뜬뜬우왕

2018.09.06 15:30:21

분노,화,억울,두렵다,무섭다.
이렇게 감정이 한쪽으로 쏠리기만 할땐,
감정을 구체적으로 적어보고 결론을 긍정화시키면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집아닌 조용한데서 명상도 해보구요,
님 상황 잘 모르지만 해결이 잘되셨음 좋겠습니다.

dudu12

2018.09.07 23:19:28

감사해요. 종종 이렇게 우울과 불안이 몰려오면 러패를 찾게되는것같은데, 그때마다 도움되는 댓글 주셔서 감사해요. 저도 상황이 더 나아지길, 더 강인해지길 바라고있어요. 절이나 성당같은 곳에 가고싶긴한데 그마저도 여의치가 않아서.. 무튼 감사해요. 긍정으로 푸는 연습 많이 해야겠어요.

SNSE

2018.09.06 21:03:03

안녕하셔요, dudu12님. 요새 기분이 오르락내리락하시는군요(가을 타시나ㅋ). 그래도 여기에다가 글을 쓸 수 있다는 것이 정말 다행인것 같아요. 글을 쓰다보면 무슨 댓글이 달릴까 궁금하기도 하고 친구에게 말하듯 도란도란ㅋ. 유전무죄 무전유죄는 정말 드럽지만 그들의 비웃음에 극단적인 생각을 해서 아무도 알아주지 않을만큼 또 억울함 만들지 마시고 제자리로 돌아오는 상처는 언젠가는 자국이 있어도 다 나을테니까 그 상처를 더 보다듬어주세요~ 이 순간을 탈피하고자 주변 사람들의 조언을 듣고 억지로 이것저것은 해 볼 수 있지만 내키지가 않으면 아직은 때가 아닌거니까 억지로 끙차끙차 하실 필요도 없고.. 이 또한 지나간다고.. 정말 고통스럽고 내가 이렇게까지 나약한 인간이구나를 느끼는 이 순간이 언젠가는 아 그때는 그랬었지 라고 덤덤히 회상할 수 있는 날이 올거여요. 눈물이 핑 돌고 푹 고이면 찔끔 떨어트려주시고요.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였나 그 책을 읽어보지는 않았지만 그 책의 두번째 소제목이 어둠을 겪은 사람만이 빛을 이해할 수 있다였어요.(맞나?@_@a) 뭔 소리야 어둠없이 빛만 즐기면 안되나, 왜 꼭 어둠이 있어야 빛을 이해해 뭐래 맘에 안드네ㅡ_ㅡ 이랬었는데 쓰니도 인생에서 이번처럼 길고 혹독한 겨울이 지나가면 언제 그랬냐는 듯 꽃이 피고 즐거운 봄이 와 있겠죠? 이런 상황에서는 정신 승리/의지적으로 버티는 수 밖에 없는데 그조차 너무 힘드니까 진짜 의욕상실+없어도 될 트라우마 때문에 더 힘들어지는 것 같아요. 저도 제자리 걸음을 한지가 1년 하고도 조금 넘어가는데 이 고통스러운 순간, 언젠가는 숨도 쉬어지고 그럭저럭 예전보다는 나은 하루하루를 살고 있는 날이 올거여요. 이 힘듦과 트라우마 잘 극복하시기를 빌며, 이번에는 쓰니 힘 초콤 내어보아요ㅋ 우리 같이!! 

dudu12

2018.09.07 23:23:24

긴 댓글 감사합니다. 인터넷의 순기능 중 하나인 것같아요. 얼굴맞대고 지내는 사람들에게도 받지못하는 (실은 얘기 못하기도 한) 위로를 받네요. 혹독한 겨울이라는 표현이 참 와닿습니다. 말씀처럼 숨도 쉬어지고 예전보다 나은 하루하루를 사는 봄이 오길 기다려볼게요. 감사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6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62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6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42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59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75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54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32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748 10
55124 누굴보고 웃어야 할지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0-15 162  
55123 10월15일 북한산 단풍시작! 뜬뜬우왕 2018-10-15 86  
55122 헉소리상담소 오랜만에 다시 들으니 잼나요.. ^^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4 251  
55121 방송대 청소년교육학과 다니시는분 계세요? [1] 뜬뜬우왕 2018-10-14 224  
55120 진짜 좋은 친구 [2] dudu12 2018-10-13 432  
55119 베스트 댓글이 사라진 이유는 뭘까요? [3] Quentum 2018-10-13 301  
55118 귀차니즘이 너무 심해져요 [5] 하얀장미 2018-10-13 417 2
55117 뭘 해서 돈을 벌어야 할까요 [11] 유은 2018-10-12 909  
55116 편지 [3] 십일월달력 2018-10-12 231  
55115 와 오늘.. [4] 알테나 2018-10-12 426  
55114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1] 로즈마미 2018-10-12 234  
55113 남자들에게 여지를 주는게 어떤건가요? [4] 다이앤리 2018-10-12 916  
55112 남자분들은 관심있으면 100퍼센트 연락하시는 거 맞죠? [5] pass2017 2018-10-12 960  
55111 갑자기 밀려든 구남친에 대한 서운함 [4] dudu12 2018-10-12 486  
55110 남자친구는 좋은 사람인데 왜 자꾸 짜증을 내게 될까요? [4] 은하수물결 2018-10-11 527  
55109 조수석에 다른 여자 앉혔던 구남친.. 제 예상이 맞았던 걸까요? [6] Mink 2018-10-11 649  
55108 이별하는중이에요 :) [10] laurenj 2018-10-11 546  
55107 다시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요? [17] waterloo 2018-10-11 949  
55106 띠동갑 커플.jpg [3] 로즈마미 2018-10-11 539  
55105 헌신적이었다고 생각하신분들. [5] 알테나 2018-10-11 548  
55104 오랜만에 와서.. [6] 들꽃 2018-10-10 358  
55103 11채 이상 다주택자 3만 6,000명 [2] 로즈마미 2018-10-10 234  
55102 펑,, [5] 다솜 2018-10-10 451  
55101 사람은 왜 자신이 세상의 중심이라고 생각하고 사는걸까요? [9] ㅇㅇㅇㅇ 2018-10-10 535  
55100 괜찮은줄 [6] dudu12 2018-10-09 472  
55099 이번 이별로 인해 느낀게 많습니다 [1] 알테나 2018-10-09 467  
55098 남자 끼고 다니는 애들 [3] 구름9 2018-10-09 649  
55097 긴 여행. [3] 몽이누나 2018-10-08 368  
55096 배우가 되고 싶어요 [6] 유은 2018-10-08 547  
55095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8 199  
55094 실내 음악 공연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할게요 일상이멈출때 2018-10-08 224  
55093 하하하하 내년에 서른이네요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7 481  
55092 겨울대비.옷장정리. [4] 뜬뜬우왕 2018-10-07 361  
55091 어머니, 아버지 미안해요 [1] Thorn 2018-10-07 382  
55090 소개팅 까인 후기 [15] 꼬우요 2018-10-06 1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