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61

이직한뒤로 근1년간 칼퇴했는데 앞으로도 그럴것같아요.

반복되는 일상이 심심하면서도. 왜 피로한지

몸에 힘이 잘 안들어가네요 운동 꾸준히 하는데...

몇주째 너무 나른해요


매일 운동 30분이상 (주로 걷기)

책 좀 보고 (일주일에 한두권)

가끔 TV도 보고

일주일에 한두번은 친구만나요


밤되면 스르륵 잠드네요. 그리고 똑같은 일상.


다들 퇴근하고 뭐하시나요? 궁금해요



몽이누나

2019.02.08 14:45:53

저도 똑같. 퇴근후 저녁시간의 자유가 너무 짧아요 ㅠ 매일 반복되는 일상이어서 그런지 시간은 너무 잘가구. 일상이 무료하다 생각될때는 새로운 사람 만나고 새로운 취미 가지는게 최고에요. 그동안 생각만 하고 실행 못하셨던 일들 있으면 도전해보세요, 지금보단 재밌어질껄요?

파란잎

2019.02.08 15:53:51

혹시 어떤 취미활동 하시는지 여쭤봐도될까요? 한때는 사람들 만나는 재미에 밖에서 늘 보냈는데 그생활 몇년하고나니 단짝친구 몇명만 만나는게 속편하고 좋더라구요.. 취미는 책보는거랑 걷기 외에는 딱히 없어서 다른분들은 어떤거 하시는지 궁금하네요!

몽이누나

2019.02.08 16:07:03

저는 취미가 너무 많아서요. 퇴근 후 저녁이랑 주말이 너무너무 짧은것 같아요 엉엉

그리고 체력이 강한 편은 못되어서 하루에 많은 걸 하지도 못해요.... ㅜㅜ

운동도 밖에서 하는거, 실내에서 하는거, 물에서 하는거 다 좋아하는 편이고,

책 보는것도, 글 쓰는것도 좋아하고, 음악 듣는것도, 악기 연주하는 것도, 그림 그리는 것도, 보는것도, 영화도 전시도 좋구요. 유투브 보면서 뒹굴대는 것도 좋아하고요.

 

새로운 뭔가를 '배우거나', 취미를 '공유'하거나, 그 과정에 얻게되는 '사람들'과의 관계가 좋구요.

평일 내 돈벌이에 찌들었다가, 무언가에 '몰입'하고 새로운 '대화'를 하면서 얻는 에너지가 즐거운 것 같아요. :-)

파란잎

2019.02.11 22:51:27

다양한 것들을 하시네요 스트레스 풀리겠어요 하하 저도 취미가 있었는데 요즘은 시들하네요..

여유가 생기니 앞으로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할까 생각하게되나봐요

계속 반복되는 일상에서 뭔가 의미를 찾아야할 것 같아요 감사해요

튜닉곰

2019.02.08 15:38:25

근력 운동 꾸준히 해야 무기력증 극복에 도움 됩니다.

파란잎

2019.02.08 15:54:29

하하 전 그냥 나른하고 피로하고 심심하다고만 생각했었는데.. 아 이런게 무기력증인가요? 

Waterfull

2019.02.08 15:54:38

전 다른 건 못해도

1-2시간 이상 걸어요.

걷다보면 회사에서 있었던 감정적인 찌꺼기들이

정리도 되고 운동도 되고 여러모로 좋아요.


파란잎

2019.02.08 16:01:31

전 1시간 이상은 다리가 아파서 잘 못걷겠더라구요 하하 딱히 스트레스 받는건 없는데 심심하고 무료하고 나른하고.. 반복되는 일상이 좀 지겹네요^^;

라영

2019.02.08 16:13:06

아 근데 저도 칼퇴하는데, 그냥 집에서 저녁먹고 쉬기엔 뭔가 아쉬운 마음이 있어요

그렇다고 뭘 하기엔 피곤하기도 하고, 그만큼 부지런하지도 않구요..

그 마음 뭔지 알것같아요.


아 저는 한달전부터 동사무소 요가를 시작했는데 요가 끝나면 8시반.. 이후 그냥 자는 것도 뭔가 아깝긴 하더라구요(생각만)

파란잎

2019.02.11 22:43:52

아 맞아요 하하 동사무소요가 좋네요! 오늘은 친구만나서 저녁먹고 씻고 잘준비하고 누웠는데 문득문득 사는게 좀 심심하다.. 싶네요^^

새록새록

2019.02.08 17:13:30

평균 퇴근시간 6시 30분~7시

집까지 거리 평균 1시간

집 도착 평균시간 8시 30분 ~ 9시

씻고 저녁먹고 나면 10시

잠깐 여가시간 가지면 11시

11~12시쯤 취침

6시기상


이게 삶이졍..


파란잎

2019.02.11 22:48:33

그러게요 예전에도 더 바빴을 뿐 비슷한 루틴이였는데 이직하고 여유가 좀 생기니 삶을 돌아보게되네요. 사는게 그닥 별 재미가 없다 심심하고 가끔은 지겹다 싶을 때가 있어요. 뭔가 의미있는걸 찾고싶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36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10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40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87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39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26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11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11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32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05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81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244 10
55481 굳이 광고하고 싶으면 한두개만 올리지 도배를 하면 Quentum 2019-03-07 208  
55480 이 게시판도 끝물이군요 [3] 야야호 2019-03-07 790  
55479 스몰톡 [1] 만만새 2019-03-07 193  
55478 남편을 불편해하는 남동생 [8] 미샤와곰 2019-03-07 608  
55477 새삼 예뻐보이는 가사 [4] 몽이누나 2019-03-06 488  
55476 극단적 18가지 여자 심리론 [4] 계절앞으로 2019-03-05 878  
55475 잠 안 올 때 듣는 노래 있으신가요 [2] Rooibos0 2019-03-05 261  
55474 우리나라 환경단체, 진보 연예계 종사자분들 현 시국에 조용하네요. [2] Quentum 2019-03-05 238  
55473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445  
55472 [7] 비누향기1 2019-03-04 386  
55471 짧은 어제 이야기 [4] 십일월달력 2019-03-03 455  
55470 오빠가 결혼했는데 제가 시집 온 느낌이에요 [4] 청초한열매 2019-03-03 865  
55469 동성 친구 연락 안오게 하는 방법 없을까요? [6] 헬스하는곰 2019-03-03 635  
55468 남녀관계에서 눈치 많이 보는 분들 계신가요? [9] 비누향기1 2019-03-02 940  
55467 어제 헤어졌는데 다시 만나고 싶어요.. [7] 빈빈 2019-03-01 747  
55466 재미있는 사람이 되고싶어요 ㅋㅋ [3] 꽃보다청춘 2019-03-01 368  
55465 Apocrypha , 훈장같은 인간들 속터져 죽겠네요 ㅋㅋㅋ 깨소금맛 [4] Quentum 2019-03-01 283  
55464 30대의 끝자락에서의 후회인데... [4] 카모메식당 2019-03-01 1109  
55463 이 남자는 제가 부담스러운걸까요? [8] 비누향기1 2019-02-28 889  
55462 어장관리때문에 하늘이 무너지는거같아요 [5] 콩재 2019-02-28 661  
55461 친구가 부러웠던 개 [1] 로즈마미 2019-02-28 233  
55460 저같은 분 계세요? [5] Rooibos0 2019-02-28 476  
55459 되게 오랜만이라 아이디와 비번도 까먹었습니다 [1] 다솜 2019-02-27 222  
55458 2022년은 호랑이 띠인가요? [1] 만만새 2019-02-27 432  
55457 는중이는 오늘 지각이네요.. [1] 로즈마미 2019-02-27 161  
55456 모여요~~~ [9] 만만새 2019-02-27 422  
55455 뼈를 주고 뼈를 침.jpg [1] 로즈마미 2019-02-26 316  
55454 대박 아님 쪽박(랜선연애의 현실화) [8] 만만새 2019-02-26 748  
55453 세상엔 왤케 이쁘고 똑똑한 여자분들이 많은지 [1] Rooibos0 2019-02-26 779  
55452 연애를 할 수 있을까요 [8] littlestar&lt;3 2019-02-26 878  
55451 모순된 페미니즘? dudu12 2019-02-25 183  
55450 봄맞이 대청소 [5] 미래2 2019-02-25 279  
55449 [서울 홍대/합정] 독서모임 '히치하이킹' 3월 모임(67회)에 초대합니... 하루아범 2019-02-25 247  
55448 자폐증 초등학생 집에서 초코파이 먹다 질식사 [1] 로즈마미 2019-02-25 336  
55447 너무 자기고민만 얘기하는 친구.. [3] 단사과 2019-02-25 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