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89

진부한 이야기

조회 307 추천 0 2019.02.11 09:40:27

 


불같이 끓어오르는 것만이 사랑이라고 생각했어요.

이성을 잃고, 나를 잃어야만 아 내가 사랑하는 구나 했어요.

발이 땅에 닿지 않고 둥둥 떠다닐 때의 그 도취감에 사랑에 빠졌다고 생각했어요.

정신을 잃을 듯 아득해졌다가 뼈아픈 슬픔으로 떠나가야지 사랑을 했었구나 했어요.

뜨겁게 하나였다가, 차가워진 뒷모습을 바라보는 그 간극의 여운,

시리고 아파야 내가 살아있다고 생각했어요.

 

 

 

근데 차곡차곡 쌓여가는 것도, 차분히 데워지는 것도 사랑인 것 같아요.

요란하지 않게 마음 구석구석에 햇살처럼 내려앉는 것도 사랑이구나 해요.

 

뽀얀 먼지를 닦아내고 해가 잘드는 창가에 앉아 눈을 감고 한참을 햇살을 맞으며 있고 싶어요.

'아 참 따뜻해서 좋구나~' 하구요.

 

 

 

 



만만새

2019.02.11 09:47:28

첫인상이 중요한듯 전 처음에 확 발화점 이상으로 안끓어옴 그 고통을 견딜수가 없는거다. 라고 요새 생각하고 있었어요.ㅋㅋ일단 확 끓어오른담에 슬슬 데워지고 마치 압력밥솥으로 밥하는것같이?ㅎㅎㅎㅎ

몽이누나

2019.02.13 10:23:40

그동안 남자로 첫만남에 확 끌리거나, 어떤 포인트에서 훅 남자로 느껴지는 사람만 좋아했었는데...
요즘은 “사람”으로 괜찮은 사람과 있으면서 오는 편안함과 안정감이, 사랑으로 발전할수도 있겠다 싶어요. :) 뛰어난 외모나 화려한 매력이 아니어도, 날 배려해주는 소소한 마음, 성실한 태도 같은게 와닿을때요. ^^

midori00

2019.02.13 19:57:02

맞아요.. 나이드니까 더욱 안정감 있고 배려해주고 성실한 태도를 보여주고 하는 사람에게 마음이 가더라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880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29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64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518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70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55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43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40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65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34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812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548 10
55509 봄새,스몰톡 만만새 2019-03-18 139  
55508 선물 받았어요! [3] 여자 2019-03-17 430  
55507 부모님이 힘들때 돈을 보태 드려야 하나요? [6] 생각의결 2019-03-16 627  
55506 특이한 좋음, 만만새 2019-03-16 179  
55505 연락에 대한 집착이 심해져요. [5] 쿠키67 2019-03-15 721  
55504 극한직업 장윤정 매니저 [1] 로즈마미 2019-03-15 562  
55503 전쟁 후의 결과는 이렇습니다. 전범을 확실히 단죄하지 않으면 [4] Quentum 2019-03-15 278  
55502 이심전심의 말로는 자기부정?? 만만새 2019-03-15 121  
55501 추억어린 간식 로즈마미 2019-03-14 157  
55500 스몰톡(안경의 쓸모) 만만새 2019-03-14 197  
55499 오래 해외에 살다온 사람을 소개 받았어요 [9] 쉘브르 2019-03-14 847  
55498 거울속의 거울 (2) [2] 십일월달력 2019-03-14 221  
55497 이런거 여쭤봐도 되는건지 모르겠지만 ㅜ [2] 코수모수 2019-03-14 400  
55496 갓 T전화.. [1] 로즈마미 2019-03-13 315  
55495 이야기 [3] yoko 2019-03-12 312  
55494 각 잡는 요령! [1] 로즈마미 2019-03-12 194  
55493 고작 이런걸로 두근거리다닝, [3] 만만새 2019-03-12 468  
55492 전남친카톡 [4] 윤셩 2019-03-12 747  
55491 낯을 많이 가린다는 여성에게 다가가는 방법 [10] Durian 2019-03-11 850  
55490 슈퍼스타 in 비밀의 화원 [2] 만만새 2019-03-11 208  
55489 부산 1건물 2편의점 반전 [3] 로즈마미 2019-03-11 301  
55488 근거없는 일희일비(feat.꿈이야기) [2] 만만새 2019-03-11 189  
55487 댕댕이 [1] 팔미온 2019-03-11 186  
55486 소방공무원 남편 어떻게생각하세요? [8] ㉬ㅏ프리카 2019-03-11 882  
55485 아픈 첫사랑의 추억 [1] 만만새 2019-03-10 286  
55484 꿈을 매일 꾸는것은? 그리고 게시판에 대하여. [9] 30's 2019-03-10 639  
55483 좀머씨 이야기나 모모같은 책 또 있을까요? [2] 만만새 2019-03-09 284  
55482 꿈에 꽃다발이랑 편지 받았어요... [2] 만만새 2019-03-09 272  
55481 ● 폐지 [3] 로즈마미 2019-03-08 475  
55480 다 부질없나보다. 만만새 2019-03-08 249  
55479 한 백분은 꾸준히 오시는 것 같은데 [1] 만만새 2019-03-08 585  
55478 원나잇 [4] 넬로 2019-03-07 814  
55477 굳이 광고하고 싶으면 한두개만 올리지 도배를 하면 Quentum 2019-03-07 210  
55476 이 게시판도 끝물이군요 [3] 야야호 2019-03-07 805  
55475 스몰톡 [1] 만만새 2019-03-07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