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97
집에 오니 새벽 3시였어요.

캄캄한 집에 돌아와 방문을 열고 딸칵 내 방 불을 켜기 전에 캄캄한 방에 그대로 잠깐 누워 오늘 있었던 일들을 생각해 보기로 합니다. 오늘 참 즐겁게 보냈구나. 그런 생각이 어두운 내 방 구석에서 빼꼼 고개를 들이밉니다.

시작은 2012년도 데이팅 앱으로 알게 되어 몇 번 이야기를 주고받다가. 알고 보니 같은 동네 걸어서 10분 거리에 있는 사람이어서 친구 하자 악수하고 몇 번이나 만났어요. 대전에서 부산으로 내려와 타향살이하는 친구였는데 자취하던 그네 집에 들러 치킨 먹으면서 축구를 보거나 어느 조깅하던 날, 일부러 집 앞에 들러 물을 얻어 마시고 옥상 계단에 앉아 바다 보며 맥주 마시거나. 곱창 맛집을 찾아다니거나. 친구가 알바하던 카페 앞 테라스에 포스트잇을 붙인 틴트를 두고 가거나. 그 시절, 친구 덕분에 예쁜 추억들이 참 많았었네요

친구는 노골적으로(?) 제가 좋다면서, 사귀자는 말보다 먼저 결혼하잔 말로 대했어요. 저는 그럴 때마다 한발 뒤로 뺐어요. 결혼은 그때의 내겐 너무 먼 얘기거니와 이 친구와는 오래 친구로 남고 싶은 마음이 컸나봐요. 만나고 헤어지는 길에서 포옹 한 번만 하자는 친구 말에도 끝까지 포옹 한번 하지 않았어요. 인간 대 인간으로 생각하면 그 쉬운걸, 저는 쓸데없이 의미를 부여하면서 그걸 막았던 것 같아요.

그러다 친구는 대전에 직장을 구해 방을 빼고. 방을 빼던 날 소파 하나를 집에서 못 빼내 나를 불러 둘이서 그 무거운 걸 들고 집 앞 언덕을 내려오다, 바보같이 넘어져 나는 엉엉 아쉬워했습니다.

그런 친구가 부산에 놀러 온 날이었거든요. 어머니와 둘이서 여행 내려와 시간 내어 저를 만나준 일입니다. “이제야 너를 보는구나!” 하면서 제 손을 덥석 잡아주시는 어머니. “영통으로만 뵈다가 이렇게 뵈니까 너무 좋아요.” 하면서 오래 알고 지낸 인연처럼 반가워 횟집 앞에서 방방 뛰었어요.

이제는 친구도 나를 마음에서 내려놓아 몇 번의 연애와 헤어짐을 반복하고 그때마다 나는 옆에서 잔소리와 충고를 섞어 핀잔주고, 이번에 본 소개팅은 어떻게 되었냐고 결과를 알면서도 어머니 앞에서 친구를 놀려 봅니다. “야 이젠 너랑 포옹할 수 있을 것 같다.” 하니 누가 너랑 안아준다냐? 정색해 버리는 친구가 나는 너무 편하고 좋습니다. 손톱이 짧아서 너무 예쁘다. 나를 예쁘게 봐주시는 어머니도 너무 좋습니다. 예쁘다는 말을 해준 사람이 전에 있었던가. 잠깐 생각에 빠져 보기도 하고.

셋이서 노래방에 갔다가. 친구는 또 다른 친구와의 약속이 있어 택시에서 먼저 내리고, 어머니를 집 앞에 모셔다드리고 집에 돌아왔어요. 내릴 때 얼른 따라 내려 어머니를 깊게 안고 다시 택시 타길 잘한 것 같아요. 횟집에서 어머니가 딸인 이 친구에게 말하길, 얘가 참 인복이 많아. 하셨는데 정말 인복이 두터운 사람은 누구일까요? 저는 아무래도 저 같은데.


만만새

2019.03.03 18:08:26

새벽 3시 가 점점 밝아지고 있어요.

몽이누나

2019.03.03 23:38:50

옥상 계단에서 바다보며 맥주에서 헛! 하고 잠시 멈췄어요. 부산에 살면 흔한 일이려나요.. 흐헝헝...
따뜻한 글 감사합니다 :-)

빈빈

2019.03.04 00:39:23

글이 예뻐요 영화같아요.. 그분과 글쓴이님은 참 좋은 인연이네요

라영

2019.03.04 10:09:53

그러게요 뭔가 청춘영화 느낌이 나네요. 사귀지 않았기 때문에 더 예쁜 추억이 되지 않았을까 싶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944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34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70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526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78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62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51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49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72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41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819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615 10
55516 (감동글 50호) 그래 그렇게 사는거야 세노비스 2019-03-22 171  
55515 가끔 내가 무쓸모일까 싶다가도(긴글주의) [2] 스치는 2019-03-20 393  
55514 스피치 학원 다녀보신분 계세요?? [5] 토끼마우스 2019-03-20 427  
55513 자포자기되는 마음 [4] 만만새 2019-03-20 464  
55512 다시 들어도 울컥하는 [4] 냐앙 2019-03-19 520 1
55511 연애하구싶다.. [3] 쓸쓸이 2019-03-19 762  
55510 여론조사 신기함 [2] Quentum 2019-03-19 218  
55509 하루만에 맘이 변한건지.. 잠수이별 답답해요 [11] 스토리텔러 2019-03-19 1094  
55508 퇴근을 기다리며 [6] 몽이누나 2019-03-18 370  
55507 가끔씩 영화를 볼때면- [4] 뾰로롱- 2019-03-18 381  
55506 봄새,스몰톡 만만새 2019-03-18 140  
55505 선물 받았어요! [3] 여자 2019-03-17 430  
55504 부모님이 힘들때 돈을 보태 드려야 하나요? [6] 생각의결 2019-03-16 631  
55503 특이한 좋음, 만만새 2019-03-16 179  
55502 연락에 대한 집착이 심해져요. [5] 쿠키67 2019-03-15 722  
55501 극한직업 장윤정 매니저 [1] 로즈마미 2019-03-15 562  
55500 전쟁 후의 결과는 이렇습니다. 전범을 확실히 단죄하지 않으면 [4] Quentum 2019-03-15 278  
55499 이심전심의 말로는 자기부정?? 만만새 2019-03-15 122  
55498 추억어린 간식 로즈마미 2019-03-14 158  
55497 스몰톡(안경의 쓸모) 만만새 2019-03-14 197  
55496 오래 해외에 살다온 사람을 소개 받았어요 [9] 쉘브르 2019-03-14 848  
55495 거울속의 거울 (2) [2] 십일월달력 2019-03-14 222  
55494 이런거 여쭤봐도 되는건지 모르겠지만 ㅜ [2] 코수모수 2019-03-14 400  
55493 갓 T전화.. [1] 로즈마미 2019-03-13 316  
55492 이야기 [3] yoko 2019-03-12 314  
55491 각 잡는 요령! [1] 로즈마미 2019-03-12 194  
55490 고작 이런걸로 두근거리다닝, [3] 만만새 2019-03-12 470  
55489 전남친카톡 [4] 윤셩 2019-03-12 755  
55488 낯을 많이 가린다는 여성에게 다가가는 방법 [10] Durian 2019-03-11 855  
55487 슈퍼스타 in 비밀의 화원 [2] 만만새 2019-03-11 209  
55486 부산 1건물 2편의점 반전 [3] 로즈마미 2019-03-11 301  
55485 근거없는 일희일비(feat.꿈이야기) [2] 만만새 2019-03-11 189  
55484 댕댕이 [1] 팔미온 2019-03-11 189  
55483 소방공무원 남편 어떻게생각하세요? [8] ㉬ㅏ프리카 2019-03-11 8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