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89

힘들어도, 일단 GO

조회 13779 추천 1 2011.05.14 13:55:06

시작한지 며칠 되었다고 벌써 문제에 봉착했네요.

 

나이들어서 하는 연애는 내부 갈등보다는 외부 갈등이 더 무서운 것 같습니다.

 

잘 만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저희 집에서 반대를 하네요.

 

이유는 어머니의 '감' 때문입니다. 혹은 '촉'이라고 하나요? 얼굴 한번 안보시고 그 '감'이 안좋다고 반대를 하십니다.

 

정말 당황했습니다. 난감하더군요.

 

뭔가 진지한 단계로 접어들려는 찰나에 외부에서 제동이 걸리네요. 전혀 예상치 못했습니다.

 

아직 뭔가 계획을 잡기도 전인데, 반대부터 하시니, 그것도 막무가내로 반대를 하시니 뭘 어떻게 접근해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그 '감'뒤엔 뭔가가 더 있겠지만, 쉽게 속 이야기를 안꺼내시는 것을 보니, 집요하게 파고들 상황도 아니라는

 

판단이 섰습니다. 표면적인 문제는 아니겠죠.

 

그래서 한동안 고민을 좀 해봤습니다. 답이 나올리가 없었습니다. 지치더군요. 짜증이 마구 솟구쳤습니다.

 

그 사람에게도 성질을 부렸습니다. 상처주기 싫어서 이 고민을 쉽게 풀어놓지 못했습니다. 그 사람의 문제가 아니라

 

내 문제라는 생각에 속에 있는 말을 참고 또 참았습니다. 혼자 짊어지고 해결하고자 했죠.

 

정말 죄송하지만, 어머니가 원망스럽기도 했습니다. 혼자 멍하니 있으면서 답답한 마음에 밤을 새기도 했는데, 오늘 아침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인생 뭐 있겠어. 일단 GO'

 

어머니는 천천히 설득한다고 하더라도, 내가 흔들리지 않으면 된다는 생각에, 일단 갈등의 끝까지 가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무서워서 피할 생각은 접었습니다. 누구에게 상처주는 것이 늘 무서웠는데, 피한다고 해결될 것도 아니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일단 짐을 내려 놓는 것이 필요했기에, 그 사람에게 솔직하게 이야기했습니다.

 

같은 길을 가는 동지이니 힘이 되어달라는 바램도 있었습니다.

 

당장 결말을 지을 것이 아니라, 조금씩 조금씩 설득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누군가에게 상처주는 것을 두려워 할 것이 아니라, 그 두려움 때문에 자기 자신을 속이는 일이 더 두려워할 일이기에, 정면으로 뚫고 가야겠습니다.

 

쓰러지는 것이 두려운 것이 아니라, 두려움에 굴복해서 등돌리는 내 자신이 두렵네요. 

 

그 사람이 누군지 많이들 아시는 상황이라 이런 글 자체가 무모하고 경솔해보일지는 몰라도, 시련에 맞서기로 마음먹은 이상 마음에 있는 것을 드러내는 것이 가장 첫번째 단계라고 생각되서, 생각정리 차원에서 글을 씁니다.

 

세상엔 참 많은 드라마가 있지만, 사람들은 다들 자신들이 평범하다고 합니다. 하지만, 극적인 드라마는 늘 그 평범함에서 나옵니다. 내 일이 아닐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드라마의 도입 부분이 되겠죠.  



suchislife

2011.05.14 14:30:53

든든하고 솔직한 남친이네요. 연인에게 숨기는것이 나을것도 있고, 숨기면 안 되는 것도 있잖아요.

상처주는 것이 무서워 피하는 것은 아니라는 말씀, 100%동의합니다.

자기 자신을 속이는것이 더 무섭다는 것을 알고, 연인을 '같은 길을 가는 동지'로 바라보시는

객관적인 눈에도 100%동의합니다.

평범하게 사는 것이 가장 어렵죠. 그리고 사연없는 연애는 없더군요.

이런야호

2011.05.14 17:19:42

힘드시겠다-_-; 뭔가 아드님에게 거는 기대가 엄청 크신 어머니이신 가봐요.

바람직한 아드님이셨던 것 같은. 

본인이 생각해도 근거없는 '감'으로 반대하시는 걸 보니.

 

저는 부모님께 워낙 실망을 많이 시켜드렸더니

제가 까다로워서 그렇지 상대방에게 거는 기대가 없으시던데;;

 

모두를 만족시키는 개인의 삶은 없는 거 같아요.

모두를 상처주지 않기위해 자신이 상처받진 마시길.

우선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는 걸 위해

힘 내시길!

애기똥풀꽃

2011.05.14 18:10:19

든든하고 솔직한 남친이네요. 2222

두 분의 선전을 기원합니다 화이팅 하세요!!

쿡북엄마

2011.05.14 22:01:02

추천
0

'힘들어도, GO' 드라마의 연출을 맡으신거네요.

아직 어머니와 만나는 장면이 남아있습니다.

(한번 보시면 얼마나 예뻐하실텐데요...)

드라마틱한 반전, 해피엔딩을 기원합니다!

GO!

 

대추차

2011.05.14 22:43:07

어머님의 기대도 크시고 na님도 부모님과의 관계가 매우 끈끈하신가봐요.^^ 전 보통 그냥 저런소리를 하셔도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려버리는게 습관화돼서 ㅎㅎ

두분이 너무 무겁고 비장하진 않게. 아주 자연스럽고 편안하게 관계를 이어가신다면 어머님의 오해도 아주자연스럽게 소멸^^; 되지않을까요? 홧팅! 머 알아서 잘하실거같지만!

purple

2011.05.15 04:40:35

보통 딸들이 엄마와 가까우니까 이렇게 '엄마'의 반대가 있을 때 딸들이 영향을 더 많이 받을 거라고 생각했었는데 의외로 엄마의 반대에 아들들이 더 힘들어하고 견뎌내지 못하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같이 이겨내자고 말씀하셨다니, 상황은 좀 힘들지만 여자친구분께서도 그렇게 얘기하는 NA님이 든든했을거에요. NA님이 지혜롭게 잘 헤쳐나가시리라 믿지만 굳이 노파심에 한 마디 덧붙이면, 어머니의 의견에 대립하는 상황을 만드는 것은 어느모로 보나 도움이 안 될 듯 하니 무슨 말씀을 하시든지 '엄마가 최고다'를 항상 바닥에 깔고 시작하시면 어떨까 싶네요. 저도 해피엔딩 기원해요. 

쥴.

2011.05.15 12:49:18

저도 해피엔딩 기원해요222

Libido

2011.05.15 22:35:44

어머니 아들의 인생은 충분히 살아주셨으니 이제 당신의 인생 GO!

마들렌

2011.05.16 13:22:55

응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추천
공지 장편소설 <가만히 부르는 이름>이 출간되었습니다 캣우먼 2020-09-28 7141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3328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2422 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92988 2
55709 여자분들이 생각하시는 남자의 매력은 뭘까요? [16] Charvel 2011-06-19 14725  
55708 잠수부와 나비 (부제: 연락없는 남친의 속마음 및 대처법) [2] 기버 2012-06-04 14624 14
55707 결혼을 결심할 때 어떤 마음이셨어요? [16] 주열매 2013-07-18 14620 7
55706 직장에서 성취감, 뿌듯함. 이런거 느끼시나요? [15] carpediem 2011-09-01 14614  
55705 현실에..... [11] 디디디 2010-03-11 14603  
55704 계피입니다. [13] 계피 2010-10-10 14587  
55703 과외 학생에게 고백받은 후기입니다. [120] 부대찌개 2014-04-30 14577 11
55702 몸만 원하는 남자에게 몸 주고나면 남는것 [40] 2009-09-22 14544  
55701 소개팅 후 띄엄띄엄 연락하는 남자 [10] 옥희 2012-06-20 14539  
55700 오래가는 연애 [6] 모기향 2011-05-11 14499  
55699 이태원 자주 댕겨보신분 ?? [7] 만쥬 2011-08-17 14464  
55698 카톡사진이나 글귀가 자주 바뀌는 사람의 심리? [10] 순수의시대 2015-03-30 14453  
55697 동굴에 들어간 남자...언제 불러야하나요? [5] 림e 2011-12-27 14433  
55696 왜 막 백화점같은 여자가 되란 말이 있더라구요. [7] 고솜 2011-09-26 14430  
55695 오랜만에 사랑이란 감정을 느끼게 되었어요 . but.... [4] 꿈꾸는청년 2010-03-15 14421  
55694 내가 바람피는 내용의 꿈. [8] 처음 2011-06-27 14334  
55693 말테의 수기 - 라이너 마리아 릴케 ★반짝반짝 2005-06-07 14321  
55692 좋아한다면서 연락 절대 없는 이 남자... [12] 냐홍냐홍 2012-01-12 14280  
55691 성시경은 왜이렇게멋있어보일까요ㅠㅠ완벽한 제 이상형!!!! [47] 또릿또릿 2011-09-29 14270  
55690 사랑을 그대 품안에 [5] 니콜 2011-07-22 14222 1
55689 전남친이 카톡차단 해제를 반복해요 [19] 늘그곳에 2016-08-03 14179  
55688 19)남자친구가 성적으로 느껴지질 않아요 [10] Lorina 2013-04-01 14178  
55687 소개팅 애프터후 연락 [11] 유땅 2014-04-01 14164  
55686 ㅇ 더 좋아하는게 정말 지는걸까 : 연애의 갑을관계 [4] 에로고양이 2013-03-10 14143 3
55685 직장 동료에 대한 복수심. [3] 푸른하늘 2011-09-29 14110  
55684 19) 원나잇을했던 여자는 애인생겨도하겠죠? [30] 2fork1 2016-11-13 14082  
55683 별자리로 알아보는 내 남자친구의 모든것 [5] &#9835; terry &#9835 2003-02-26 14033  
55682 이제 진짜 정리할 때 [8] love mode 2007-12-27 14033  
55681 <캣우먼>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13] 캣우먼 2011-11-11 14026 2
55680 20대 후반 중후반 여자분들은 남자볼때 어떤 것들을 가장 우선시 하... [25] 헤르초그 2014-01-28 13913  
55679 그 모자 대체 어디서 샀수? [5] 게을녀 2009-10-20 13884  
55678 혹시 이 가수 아시나요? [15] 2011-07-15 13880  
55677 시댁가기싫다 [5] 고소해 2005-02-07 13862  
55676 그 놈의 수영강사.... [19] 인장 2011-03-12 13842  
55675 괜찮아지겠죠? [2] coooool 2011-05-07 13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