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894

예를 들면 

도시가스 요금을 내야 해.

근데 전기요금도 '한꺼번에' 같이 내고 싶다는 생각이 '불현듯' 들어.(망)

전기요금 고지서가 어딨더라.........

도시가스 밀렸어.(짜잔)

자동이체를 하려고 해.

전에 밀린 요금부터 내고 신청하라고 해.

요금내고 나니까 콜센터 영업 끝났어.

다음에 자동이체 신청하려고 했더니 또 밀렸어. 재시도.(여기서 실제로 시간이 걸린다.) in? out?

게임하다 뒷목 잡겠지.


하지만 무엇보다도 

관공서 방문 퀘스트가 가장 난관일 것이다.

관공서와 귀차니스트의 만남은 재난.

(지자체 vs 등기소 vs 세무서 vs 나의 대결 중에 망상......)






이로울

2017.01.12 18:37:46

대단하시네요

전 이불 속에서 기어 나오는 것 부터가 귀찮은데 :)

모험도감

2017.01.12 19:33:40

그건 디폴트기 땜에 로딩 시에 제공됩니다. 귀차니스트에게라면 게임 로딩 자체가 성가시죠. 

와르르

2017.01.12 18:50:39

제가 몹쓸 자취를 한건지,주인이 써서 종이를 줬어요.

모험도감

2017.01.12 19:34:44

고지서 한 장에 여러 세대가 아닌데도요? 몹쓸 귀차니스트 인증인가... 화이팅요

쌩강

2017.01.12 22:54:34

음 모든 계좌 이체를 은행 가서

ATM 기계 사용 안 하고

종이로 이체 하던

전 집주인 할아버님이 생각 나네요.

이사 나오는데 보증금 이체 열라 늦게 하셔서

문자 보냈더니 짜증내면서

"은행으로 걸어 가고 있어!!!"이러셨어요.

연세 80넘으신 양반이라서 그냥 "조심해서 가세요" 라고 하고 끝이었지만...

그분에게 저런 귀차니스트 게임은 그냥 도박게임일듯요.

모험도감

2017.01.12 23:25:00

역시 건물주 할아버지라 문자 소통은 가능하셨네요. 시골 어르신들껜 꿈도 못 꿀. 꼭 전화드려야 하는요.

저도 모든 이체를 은행과 텔레뱅킹하다가 스마트뱅킹으로 갈아탄지 얼마 안 되어요.

컴 보안이 엉망이라 깔기 싫었고. 아이폰 보안은 괜찮은가 모르겠네요. 


맑은 겨울 하늘에 보름달이 떴습니다.

제 음력 생일이에요.

까먹고 있다가 달 보고 집에 지금 전화했더니 아버지 짜증내며 전화 받아서 둘이 열심히 딴 소리 하다가

끊다가 말고 화들짝

"태어나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와 "생일 축하한다"를 동시에 크로스했네요.

곰이야

2017.01.13 00:03:25

쪼매 비슷한 겜이 이미 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게임.. 해비티카.

저도 이거할때 한 두달은 열씸히 살았었는데... 가족이나 친구랑 같이하면 그럭저럭 굿 ㅋㅋ

https://habitica.com/static/front

이런게 안먹히는 성격도 있고 되는 성격도 있으니 한번 해보세요.

모험도감

2017.01.13 00:32:32

깔다가 폰 다운되어서 매우 궁금. 전 앞으로 한 달만 열씸히 살면 되거든요. 덕 좀 보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3] 캣우먼 2017-01-23 164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819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228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6087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173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368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1120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5781 10
53294 사람 마음이란게..(넋두리 겸 질문) [3] 투레주르 2017-01-12 523  
» 귀차니스트 게임을 만든다면 [8] 모험도감 2017-01-12 271  
53292 [마감] 심심합니다. 무엇이든 물어보세요.-일산앤디 답변 기둘리삼 [31] 쌩강 2017-01-12 743 1
53291 내일 이태원 클럽 가실 분 [1] 귀찮아요 2017-01-12 483  
53290 처음 뵙겠습니다. [2] 공진솔 2017-01-12 346  
53289 고래싸움_본문 날림 [14] 모험도감 2017-01-12 423  
53288 한번 진심으로 궁금한 마음에 물어봅니다. (독박육아에 관해서) [45] 전주비빔밥 2017-01-12 1049  
53287 처음 보는 맞선... 결말(내용 펑) [14] 창아 2017-01-11 973  
53286 [초대재공지] 독서 모임에 초대합니다.(그리스인 조르바)_히치하이킹 김팀장 2017-01-11 141  
53285 시댁스트레스 [8] lucky_jamie 2017-01-11 642  
53284 부모님 결혼기념일 선물 [6] ㉬ㅏ프리카 2017-01-11 332  
53283 전 여친의 결혼소식 [8] StFelix 2017-01-11 1156  
53282 자유로운 댓글~~기다려요 [17] 가입시입력하신 2017-01-11 686  
53281 마이클럽 occido 아시는 분 있나요? 은근히 2017-01-11 225  
53280 결혼 전에 친척분들께 인사드리러 다녀야하는걸까요? 아. 넘. 싫은데... [26] 캣여사 2017-01-11 921  
53279 게으름, 이놈의 게으름!!! [14] vault 2017-01-11 639  
53278 새벽 어머님 연애문제로 답답한 속 풀어보려합니다. [6] purmir 2017-01-11 604  
53277 아르바이트.. [3] 낭낭낭낭 2017-01-11 313  
53276 나는 임경선, 그녀의 팬이다. file [1] 이제는 올라갈 때 2017-01-11 294  
53275 친엄마만 주요양육자가 되어야 하나? 모성본능, 안아주기 [2] 쌩강 2017-01-10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