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35

바람인가요

조회 1186 추천 0 2018.04.28 12:22:58



여자친구와 사귄지 6년쯤 된 곧 30 인 사람입니다,

내년이나 내후년 결혼 계획이구요.


하지만 최근 마음이 흔들립니다.

여자친구가 싫어졌다거나 질린다거나 하는게 아니구요.

여전히 좋고 편하고 헤어질 마음 1도 없습니다.

그런데 가끔 다른 여자와 자보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그러던 중 년에 세네번 연락하는 여사친 생각이 자꾸 나요.

10년이 넘은 친구사인데, 학생때 썸은 아니었지만 거의 썸일 정도로 친했던 사이.


한 3년여 만에 최근 만나 밥먹으면서 이런저런 이야기 나눴습니다.

그저 시시콜콜한 옛날 이야기들요.


오랜만에 제가 약간 설레는 마음이 들었어요.

근데 그러면서도 '아 역시 다른 여자는 조금 불편하다.' 생각이 들기도 하고,

또 그러면서도 재밌게 대화하고 다음 번엔 술약속을 잡고 헤어졌습니다.

그리고 저는 지금 언젠가 있을 술약속이 기대가 되구요.


저는 쭉 감정에 치우친 결정들을 내릴 것 같은데,

여기까지 읽어주신 러패분들이 보시는 윗글의 상황, 제 상태, 제 판단, 저에대한 판단이 어떠하신가요.



꾸미쭈

2018.04.28 14:12:32

감정에 치우친 결정을 내린다면, 그 여사친이 지금 여자친구에게 말할것이고 둘다 놓치게 될거에요. 한사람만 선택하세요.

하루하루하루

2018.04.29 00:12:55

그 여사친이 지금 여자친구에게 말하지는 않는다 생각해요. 하지만 역시 이런생각 이런짓을 저질러선 안된다는 충고, 감사합니다.

와사비

2018.04.29 03:54:58

말을 안한다는 생각은 안전불감증?
여자가 한을 품으면 어케되는지 아시죠?
이용 하지마세요 사람은 물건 아니예요

와사비

2018.04.29 03:50:23

여사친을 본인에 욕망에 이용하시려는 거군요
이래서 미투가 있나봅니다

하루하루하루

2018.04.29 18:36:33

제 글을 읽고 기분 나쁘게 해서 죄송합니다. 글재주가 없어 오해하시게 했네요. 여사친을 만나는게 성적인 욕망을 채우고자 함이 목적이 아니예요... 여사친에 대해서 제가 말하려던 바는, 낯선 설렘이 가져오는 본 글에 설명한 제 감정과 행동들이, 많은 분들께서 판단하시기에 바람인건가 궁금했던 거였습니다. 글에 관심가져 주시고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뜬뜬우왕

2018.04.29 12:07:19

죄의식 가지지 마시고 실행해보세요.술도 마시고 농담따먹기도 맘껏하고.여사친 자체가 별로 없고,노는걸 금기하며 살아오신듯 해요.

하루하루하루

2018.04.29 18:37:34

댓글 감사합니다

Waterfull

2018.04.29 13:47:40

글쎄요 여기까지만 읽어보고 나서

일반 평범한 사람이다.

그럴수 있지.

약간의 불편함 낯설음이 설렘으로 다가올수도 있지..

그렇지만 몇 번 만나보면 그 낯설음의 정체가 구체화 되고

그러면 그게 바람인지 아닐지

정체가 드러나겠지.

뭐 이런 정도의 생각밖에는 안 듭니다.

하루하루하루

2018.04.29 18:40:04

그렇겠군요. 구체화되면, 다시 말해서 실체가 뭔지 정확히 알게되면... 말씀 감사합니다.

뾰로롱-

2018.04.30 10:18:36

본인의 생각 혹은 실천하게될 행동이 자신이 소중히 여기는 사람에게 어떤 상처를 줄수 있는 행위인지에 대해 생각해보셨으면 좋겠어요. 또, 반대로 나의 연인이 그러한 생각을 가지고 있고, 그런 행위를 했다면.. 

상처를 주는 일도, 받는일도, 감당하실수 있다면, 책임질수 있는 범위내에서 못할건 없어요. 

하루하루하루

2018.04.30 14:15:06

말씀 감사합니다.

示示

2018.05.07 03:01:02

가끔은 다른 여자와 자고싶단 생각을 한다, 그런데 여사진을 만나면 설레임도 있고 그 다음 술 약속을 기대하게 된다.

말 그대로 설레임이 있는 원나잇을 원하셨던 것 같다 단정지으면 불쾌하시려나요-

하지만, 꾸밈 없이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돌아본다면 팩트이지 않을까 싶어요.

좋은 사람을 만나려면 나 자신도 좋은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말이 있으니 잘 생각해보시고 어리석은 선택은 하지 않으시길 바래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7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28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1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0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18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3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59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37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16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537 10
55300 오랜만에 와서.. [6] 들꽃 2018-10-10 305  
55299 남자친구가 있는데 소개팅해달라는 친구들 [8] 후유후 2018-10-10 500  
55298 11채 이상 다주택자 3만 6,000명 [2] 로즈마미 2018-10-10 174  
55297 펑,, [5] 다솜 2018-10-10 409  
55296 사람은 왜 자신이 세상의 중심이라고 생각하고 사는걸까요? [8] ㅇㅇㅇㅇ 2018-10-10 411  
55295 괜찮은줄 [6] dudu12 2018-10-09 409  
55294 이번 이별로 인해 느낀게 많습니다 [1] 알테나 2018-10-09 355  
55293 남자 끼고 다니는 애들 [2] 구름9 2018-10-09 484  
55292 털털하지 못한 성격 [2] Cnp 2018-10-09 310  
55291 전화번호부를 지우다. [6] pura vida 2018-10-08 360  
55290 긴 여행. [3] 몽이누나 2018-10-08 304  
55289 배우가 되고 싶어요 [6] 유은 2018-10-08 473  
55288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8 162  
55287 실내 음악 공연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할게요 일상이멈출때 2018-10-08 169  
55286 하하하하 내년에 서른이네요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7 373  
55285 겨울대비.옷장정리. [4] 뜬뜬우왕 2018-10-07 296  
55284 공황장애 유튜브 [2] 미래2 2018-10-07 310  
55283 어머니, 아버지 미안해요 [1] Thorn 2018-10-07 324  
55282 소개팅 까인 후기 [13] 꼬우요 2018-10-06 882  
55281 직장생활 스트레스 [7] 장미그루 2018-10-06 536  
55280 요새 이틀에 한번은 저녁을 안먹고 있습니다 [3] clover12 2018-10-05 531  
55279 사무실 이전 해보신 분 계신가요? [4] 새록새록 2018-10-05 230  
55278 혼자 주절 주절 [6] 지롱롱 2018-10-05 407  
55277 인연 끊기 [3] Air 2018-10-05 499  
55276 이직,연애 딴나라 얘긴가...? 뜬뜬우왕 2018-10-05 206  
55275 _ [4] freshgirl 2018-10-04 391  
55274 이직 선택의 순간 복잡한 머리 [8] dudu12 2018-10-04 343  
55273 싸울때 여친이 하는 28가지 말.jpg [7] 로즈마미 2018-10-04 678  
55272 변한듯 변하지 않은듯 한 친구 [4] 피터보이리 2018-10-03 394  
55271 부모님의 노후를 지켜보는것 [9] haterfree 2018-10-03 581  
55270 코코몽ㅋ [4] 뜬뜬우왕 2018-10-03 198  
55269 아기시절 [8] 뾰로롱- 2018-10-03 228  
55268 이적의 위대함 [6] 권토중래 2018-10-02 515  
55267 처음 써보는 스몰 톡 [7] 유바바씨 2018-10-02 253 1
55266 연애를 영상으로 배웠어요 (추천할 만한 연애채널들 소개) [4] 쵸코캣 2018-10-02 53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