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03

안녕하세요. 저는 20대 초반 여성입니다.


지난 토요일에 소개로 30대 중반 남자분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분에 대해서 얘기하자면, 본인 회사를 운영하시고, 경제적으로는 괜찮은 분이였습니다. 성격도 여유로워 보이고, 재미있고 리드하는 면이 있으셔서 끌리긴 했습니다. 처음 만날날은 레스토랑 가서 밥먹고, bar에 가서 또 술도 좀 하며 얘기하다가 영화를 보려 했는데 제가 너무 피곤해서 나중에 보자고 그랬죠. 그래서 집에 간 후 제가 먼저 오늘 재밌었고, 저녁 잘 먹었다고 문자를 했고, 그분이 다음날 영화를 보자고 그러셨죠. 다음날 만나서 공원에서 걷다가 그분 집에가서 구경도 하고 티비 보다가 (아무런 스킨십 없었어요) 영화 시간이 되어 영화보러 갔죠. 헤어진후 제가 " 오늘 영화같이 봐서 즐거웠어요~" 그러고 두세마디 주고 받다가 그분이 " 푹쉬고 월요일도 화이팅~" 뭔가 마무리 지으려고 하는거 같았어요. 문자 보내는 속도는 늦어봤자 2분정도? 그러고 제가 " 언제 또 보나요~ " 그랬더니 "주중에 연락할게~" 하고 아직 문자가 없네요. 저한테 별 관심 없는거겠죠? 아님 제가 너무 어려서 그런가요?




이지데이

2018.05.01 09:52:54

관심있을것같은데요. ㅎ 경험상 나이차가 많이 나면 남자가 많이 조심스러워지니깐 그부분 이해해 주세요.


느낌이 좀 뭔가 애매하다 싶으면 돌직구 던져도 좋을것같아요. 그게 또 어린 쪽의 특권이니깐.

권토중래

2018.05.01 09:53:00

바빠서 그럴 수도 있지 않을까요?

후크

2018.05.01 10:49:20

저도 30대 남자구요 관심 있는거 맞는듯 합니다
30대 남자는 20대처럼 하루종일 핸드폰 붙드는경우 잘 없으니 그 부분은 조금 내려놓으시는게 좋아요

SnLnBnS

2018.05.08 15:03:55

이 남자 분 저랑 비슷한 스타일이신듯 ㅋㅋ

연락의 횟수가 여자에 대한 호감의 정도라고 생각하는 틀에서 벗어나셔야 합니다

집을 보여줬다는데서 일단 호감도 매우 높음

스킨쉽 없었다면 (진짜?) 이 관계를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티가 납니다.


제 또래 남자가 비지니스 관련된 여자가 아닌데 밥먹고 난 다음에 bar 델꼬가서 술을 한잔 할 생각을 하려면 여자가 맘에 들어야되요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7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314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9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3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92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7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6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6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4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52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013 10
55468 창밖에서 도시를 보니 미래 도시 같네요. [3] Quentum 2019-01-14 229  
55467 내 인생은 어디로 [11] Thym 2019-01-14 478  
55466 남자친구, 마사지샵 [7] 달님67 2019-01-14 526  
55465 심리상담은 장기로 받는게 좋은건가요? [20] 섶섬지기 2019-01-14 357  
55464 일하기 싫어 쓰는 스몰톡 [3] St.Felix 2019-01-14 259  
55463 고현정 조인성 잘어울리지 않나요? [3] 만만새 2019-01-13 388  
55462 [서울 홍대] '히치하이킹'에서 1월 독서모임에 초대합니다:) [1] 겨울오카피 2019-01-13 125  
55461 외국 카페에서 헌팅당했네요 [13] pass2017 2019-01-13 593  
55460 성장통 [6] 몽이누나 2019-01-13 295  
55459 이사배 [3] SweetKitty 2019-01-13 322  
55458 30대 중반 러패님들 부모님은 건강하신가요??? [2] 연탄길 2019-01-13 311  
55457 연락문제 [4] 아이마토 2019-01-12 348  
55456 하소연 [9] herbday 2019-01-11 366  
55455 우리나라 여권이 불편하신 그분들 [1] 로즈마미 2019-01-11 301  
55454 연초부터 잠수이별. [20] 꾸꾸꾸 2019-01-11 604  
55453 독백#1 [2] 만만새 2019-01-11 169  
55452 멀리하려는 친구가 보낸 카톡 file [10] 라영 2019-01-10 746  
55451 퇴사 준비하고 있어요. [2] 섶섬지기 2019-01-10 394  
55450 스몰톡 [5] St.Felix 2019-01-10 282  
55449 꽁돈의 추억과 불법 [2] 새록새록 2019-01-10 181  
55448 펌 난 서울대보다 우리 학교가 더 좋다 [2] 로즈마미 2019-01-10 359  
55447 프레데릭말 뮤스크 라바줴 50ml 만만새 2019-01-10 100  
55446 친구구해여@@@@@@@@@@@@@@@@@@@@@@@@@@@@2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1-10 222  
55445 저도 이번걸로 마무리 짓겠습니다. [11] 傾心 2019-01-10 387  
55444 국격상승 좋은예 [3] 로즈마미 2019-01-09 273  
55443 한번 망해봐서 더 간절한. [5] 만만새 2019-01-08 523  
55442 직장생활에서 [2] dudu12 2019-01-08 332  
55441 많은 사람들이 보고 사용하는 곳이잖아요. [3] 벨로스터 2019-01-08 397 1
55440 게시판은 두 분 채팅창이 아니에요. [3] Takethis 2019-01-08 399 1
55439 몇년전까지 흔히 보던 이삿짐 운반 [3] 로즈마미 2019-01-08 238  
55438 傾心 을 보면 이경규의 명언이 떠오릅니다. [6] Quentum 2019-01-08 307  
55437 공연 [1] resolc 2019-01-08 141  
55436 독해왕 Quentum 님이 자문자답은 잘 몰라도... [5] 傾心 2019-01-08 167 1
55435 정의의 사도 傾心님 쪽팔리시죠? [5] Quentum 2019-01-07 162  
55434 아..문법왕 Quentum님이 결국 자문자답을 몰라서 도망가셨답니다 [3] 傾心 2019-01-07 13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