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3
단지 저만의 착각?일까요..

사귄 지 얼마 안 된 커플이에요.
소개로 만났구요.
소개로 만나면 원래 이런 건지, 이사람 성향이 원래 이런 건지, 저에 대한 마음이 거기까지인 건지..

알고지낸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급하게 사귄 거라 이렇게 된 건지 마음이 복잡하네요.
사귀기 전 유머러스한 모습에 착하기까지한 그에게 매력을 많이 느껴 사귀기로 마음 먹고 고백을 받아들였습니다.
이 사람과 만나면 정말 행복할 것 같았고 챙겨주고 싶었기 때문이죠.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이 사람은 왜 이렇게 무심할까 싶은 모습만 보여서 행복하지 않습니다.
사귀기로 한 뒤부터가 그래요.
저번에도 글을 올렸다시피 스킨십 진도가 너무 빠른 상대라 조금 버겁기도 하고
연애스타일이 다른 건가 싶기도 하고..
처음엔 서로 성향이 비슷한 사람이라 느꼈는데
자꾸 삐그덕대니.. 이게 우리 둘이 안 맞는 건가도 싶고...

소개를 받으면 원래 이런 건가.. 할 말도 일어났는지 출근 잘했는지, 점심 먹었는지 뭐 먹었는지, 퇴근 후 뭐 할 건지.. 잘 자라는 연락이 전부입니다.
항상 반복이에요. 전 연애에서는 이러지 않고 꽁냥꽁냥 행복하단 생각이 들었었는데
이번 연애는 행복하지가 않고 의무?감이 드는 연애네요. 만나도 그다지 설레지 않고..

지나가다 이런 문제점을 얘기하게 돼 대화를 하게 되면 저를 좋아한다고는 하지만(나쁜남자 안 되려고 말만 되게 그럴싸하게 하는 듯한 느낌이 자꾸 듭니다).. 항상 우선순위에서 밀려 있는 듯한 기분, 상황들의 연속이구요.
이제는 난 더 사랑 받을 만한 여잔데, 이 사람을 만나서 왜 불행해하고 있지? 하는 생각까지 드네요.

헤어져야 하는 건가 하는 생각도 들고.
어제는 통화하는 중, 얘기해버렸네요.
사귀기로 하기 전엔 안 그랬는데 사귄 뒤로부터 행복하지가 않다구요.
화난 듯 자겠다며 전화를 끊더라구요.
오늘 새벽 출근이라 깨워주려고 새벽부터 알람 맞춰놓고 일어났는데 그냥 하지 말까 봐요..

저도 오락가락하는 제 마음을? 모르겠어요.
저 이거.. 무슨 상태인 거죠...


꾸미쭈

2018.05.01 07:20:16

서로 안맞는 거에요.

freshgirl

2018.05.01 07:58:25

혹시 서로 이해심이 많고 배려를 잘해서 서로 맞춰나간다면요?
그럼 극복 가능할까요...?

꾸미쭈

2018.05.01 11:21:04

전 그 방법은 잘 모르겠어요. 제가 배려하고 맞춰가는 성향이 아니고 잘 맞아야 사귀는 타입이라서요.

루피

2018.05.01 13:10:26

https://www.youtube.com/watch?v=pmodZA7tcZk

짧은 영상이에요 보시면 도움이 될지도..

freshgirl

2018.05.01 21:46:33

도움이 되는 거 같아요..고맙습니다.. ㅜ ㅜ

젤리빈중독

2018.05.01 16:13:32

지난 글 두어개를 봤는데요.
정리해보면
1. 만나기전에는 엄청 잘 맞았고, 애교가 많았다(대화나 그런 부분이겠죠?)
2. 만나보니 애교가 많고, 스킨쉽을 요구했다
3. 그 뒤에 무심하다
인 거죠
혹시 2-3번 사이에 상대방이 요구했던 스킨쉽을 받아들이고 그 뒤에 무심해졌다고 느끼시는 건가요?
스킨쉽 진도? 속도?란건 다 상대적인거지만, 사기기로 한 첫날에 잔 뒤에도 꽁냥꽁냥 달달 꿀 떨어지는 연애 많이들 하실겁니다.
남자분이 그런 성격인지, 글쓴 분에 대한 마음이 거기까진건진 잘 모르겠지만, 글쓴분이 행복하지 않으시고 상대방이 같이 해결해보려는 의지가 안 보이면 다시 생각해보시는것도 좋을거 같아요

freshgirl

2018.05.01 21:51:58

우선 긴 댓글 정말 감사드려요..
제 상황을 말씀드리면 스킨십 진도는 더 나가지 않았구요. 오늘 쉬면서 생각을 좀 깊이 해봤는데..상대방과 제 연애 스타일이 다른 거 같다는 결론에 이르렀어요 ㅜ ㅜ 그래도 다행인 거는 상대방이 같이 해결해보려는 의지가 보인다는 것인데..
아무리 생각해 봐도 좋아하면 보고싶고 그럴 거 같은데.. 2주째 지금 못 보고 있는 이 상황에(물론 그도, 저도 사정이 있었기에 안 맞아서 못 보긴 했지만.. 집이 먼 것도 아니고 보러 올 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덧붙여 물론 남자가 꼭 보러와야 한단 생각은 하지 않아요. 저도 몇 번 가려다 먼저 잔다기에 못 간 적이 있구요..) 항상 우선순위가 저보단 그의 주변 일들인 게 저를 외롭게? 하는 거 같아서.. 헤어짐을 고려해보게 되는 거 같아요.. 자알 생각해보고 결정 내려야겠네요.. 댓글 감사합니다..

젤리빈중독

2018.05.02 08:40:10

처음으로 드는 생각은
아 스킨쉽 안해서 이러는구나.
네요. 근데 또 상대방이 원하는데로 스킨쉽을 다 했으면 지금의 상황이 조금 늦게 왔지, 안 오진 않았을거 같아요
나를 진심으로 좋아하는 사람은 헷갈리게 하지도, 인터넷에 고민글을 쓰게 하지도 않는다는 얘기를 생각하셨음 좋겠네요

미상미상

2018.05.02 10:23:17

상대방이 의지가 있고 당장 헤어지고 싶지 않으면 당분간 마음이 가는대로 해보세요. 일정기간이 흘렀는데도 그 마음이 해소가 안된다면 안 맞는거겠죠. 만난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그런 기분이 든다면 글쓰신 분이 바라는  어떤 표현이나 그런게 없어서 기대만큼 안 채워지는거 같아요.


요즘 동상이몽 보니까 노사연씨랑 이무송씨가 서로를 선택한 이유가 이무송씨는 노사연씨 겉모습이나 이미지만 보고 엄마같고 누나같고 모든걸 다 포용해줄 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했고 그런걸 바랐는데 정작 노사연씨는 연애도 처음이고 마음도 아주아주 소녀같고 여자로서 보호받고 사랑받고 모든걸 이해해주는 보호자? 연인? 이런 남성상을 바라고 결혼을 해서 매일 싸우고 요즘도 싸우고 나를 이해해줘 나를 사랑해줘 나를 예뻐해줘 이런 식이더라구요.


그 사람이  나에게 바란 내 모습은 뭔지 내가 상대에게 바란 것은 무엇인지 그래도 사실 기본적인 애정표현이나 케미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것이 안 채워진건지 내가 많은걸 바라는건지 그 사람이 무심한건지 생각만 하지 마시구 행동하고 부딪쳐서 느끼면서 판단하셨으면 좋겠어요. 몇주 한달 이 정도는 투자할만 한거 같아요. 마음 상해하지 마시고 나랑 맞는 누군가를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하셔요.

freshgirl

2018.05.02 17:57:41

우와 미상미상님 ㅠㅠ 긴 댓글 감사합니다.
네.. 한 달? 정도는 투자할 만할 거 같아요.
서운해하지 않고(잘될지는 모르겠지만..) 조금 내려놓고 한번 지켜볼게요. 물론 저도 더 노력하구요..
이사람이랑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헤어지더라도 저랑 맞는 그 누군가를 꼭 만났으면 좋겠네요 ㅠ ㅠ
어렵네요, 연애.

Waterfull

2018.05.04 14:28:29

사귀자 라고 말했다고 해서 사랑하게 되는 건 아니니까

연애를 시작해도 사랑하게 되는 것은 시간이 어느 정도 흐르고 난 뒤에나 가능하고

지금은 "반하는 시기" 또는 "사랑에 빠진 것 같은 판타지 속에 사는 시기"여야 할 것 같은데

제가 보기엔 남자분이 여자분에게 충분히 "반하거나" "사랑에 빠진 것"같지 않아 보입니다.

여기서 충분히란 말은

여자분이 그 안에서 불안감을 느끼지 않을 정도...

이 관계가 제대로 가는 것인가?에 대한 불안감이 이 남자가 좋다는 감정보다

적어야지 여자는 관계를 지속하게 되거든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22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12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84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81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64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78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96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73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50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938 10
55377 &*#&쉴새없이★ 터지는★!!애교!!&#ㄸ$짜릿한 *누나의#&* 거친 포옹!!♥ [1] CS마인드부족 2018-12-08 111  
55376 새로운 연애 [2] 라영 2018-12-08 291 1
55375 또 장거리연애해요 두부한모 2018-12-08 184  
55374 올해도 결국은 혼자 연말을 보내네요 [6] clover12 2018-12-07 555  
55373 4years4month 뜬뜬우왕 2018-12-07 127  
55372 갑과 을 [1] 몽이누나 2018-12-07 260  
55371 아가씨 차 와! [2] 로즈마미 2018-12-07 312  
55370 12월 7일 스몰톡 [1] _yui 2018-12-07 165  
55369 스몰톡 [2] 라영 2018-12-07 169  
55368 힘들어서 쓰는 넋두리 [2] 처음처럼. 2018-12-07 203  
55367 직장동료와의 친밀함에 대한 강박 [6] 뜬뜬우왕 2018-12-06 417  
55366 2시간 [12] 도비는자유예요 2018-12-06 477  
55365 2019년엔 사람들 좀 만나자! [2] 뜬뜬우왕 2018-12-06 253  
55364 겨울 언제 끝나요? [5] 몽이누나 2018-12-06 284  
55363 아 우리 헤어졌구나 [4] St.Felix 2018-12-06 446  
55362 이신발 어디꺼인지 아시는분 계신가요 [4] 로즈마미 2018-12-06 363  
55361 특이한 바베큐 소품 [2] 팔미온 2018-12-05 191  
55360 미련 [2] Miluju te 2018-12-05 304  
55359 일회용카메라 처음 본 아이들 [2] 로즈마미 2018-12-05 212  
55358 데이팅앱 ㅌㄷ 성별바꾸어 들어가 봄... [3] pass2017 2018-12-04 499  
55357 또 다른 바보같은 질문입니다만.. [6] 처음처럼. 2018-12-04 391  
55356 다들 운전면허 있으신가요? [6] 유미유미 2018-12-04 329  
55355 니가 그렇게 쌈을 잘해?어? [2] 로즈마미 2018-12-04 202  
55354 아무도 들어주지 않는 이야기 [4] 십일월달력 2018-12-04 307  
55353 슬슬 다른 일을 구해봐야겠어요. [6] 뜬뜬우왕 2018-12-04 337  
55352 30대 후반에 인연을 드디어 만난 것 같아요. [13] 쵸코캣 2018-12-04 880 2
55351 연애를 시작하는 매개가 주는 선입견. [13] 示示 2018-12-03 641  
55350 월요일 스몰톡 [2] St.Felix 2018-12-03 233  
55349 소개팅 두번 만남후에... [3] Jun 2018-12-03 425  
55348 워킹맘을 다룬 다큐를 보고, [4] 뜬뜬우왕 2018-12-03 310  
55347 주말운동 [2] 몽이누나 2018-12-03 205  
55346 현실 남매란 이런것 [1] 로즈마미 2018-12-03 210  
55345 어떤 사람이 좋은 사람일 확률이 높은가? [5] 계절앞으로 2018-12-03 512  
55344 집순이 집돌이 [9] 여자 2018-12-03 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