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72

이별 후 답습.

조회 629 추천 0 2018.05.07 03:19:20

스물 둘

나보다 여섯살이 많았던 남자를 만났었다.

늘 내 편, 늘 어린아이를 다루듯 날 다독다독

챙기고 또 챙기고 늘 어루고 달래느라

그는 많이도 힘들었던 것 같았다.

결국 2년간의 연애는 종지부를 찍어야했다.

그때엔 납득되지 않았던 이별이

6년이 지나 그 사람의 나이가 되어보니 알겠다.

서른 그깟게 뭐라고.. 누군가를 받아주기보다 누군가에게 기대고 싶기도 한 나이였는데

뭐그리 어른스러운 나이라고 나는 기대기만 했었구나 싶다.


그래서


답습을 하지 않으려 무던히 노력하며 지낸 끝에 다시 찾아온

스물 다섯에 시작된 5년의 연애.

맞춰주려 무던히 애썼고 내 감정보다는 그 아이의 감정을-

내 힘듦보다는 그 아이의 힘든 환경을 먼저 배려했고, 이해하려 노력했다.

하지만 이 모든건 내 일방적인 행동에 불과했고 상대는 내 덕분에 감정을 나누는 법을 배울 수 없었다.

우리는 서로를 진심을 다해 아낀다기 보다는 give&take 에 기반한 말 그대로의 연애파트너였다.

그렇게 서로에게 감정의 돌멩이만 잔뜩 던졌고 상처만 안은채 스물 아홉, 내 연애는 끝이 났다.


막연하게 이 다음 연애는 또 어떻게 답습을 하지 않기위해 애쓰려나 걱정이 앞선다.

그냥 내 서른의 연애는 감정이 가는대로 하는 연애이길 바래보지만.

별 것 없는 서른은 꽤 많이 부담스럽고 생각도 많아진다.



뾰로롱-

2018.05.07 11:27:14

왠지 다음번 연애는 더 좋은연애를 하시게 될것 같아요 ^^ 


저두 최근에 와서 서른의 무게를 느끼구 있어요. 

난 안그럴것 같았는데.. 이상하게 어떤 한순간 훅하고 다가와서 무겁게 한자리 차지하고있는것 같은 느낌이예요~ 

몽이누나

2018.05.08 11:11:57

내 서툰 모습도, 사랑해주는, 좋은 내 짝이 있을꺼에요.

노력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고 편안해지는 그런 사람- 있더라고요.

SnLnBnS

2018.05.08 14:38:27

스물 둘에 부족했던 인격을 스물 다섯의 연예에는 갖췄으니 준비 완료 생각하시는거 같은데,

아직 하나가 모자라네요.

남자도 그런 인격을 갖춘 남자를 만나야죠.

남자 볼 줄 아는 눈이 부족하다는 걸 알아차리는데 5년이나 걸렸다는 건 그렇게 긍정적으로 보이질 않습니다.


더 늦기전에 눈을 뜨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166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40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42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13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39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57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39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18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493 10
55137 결혼 확신없으면.. 헤어져야할까요 [6] 장미그루 2018-08-09 716  
55136 오늘은 2018년 8월8일 [8] 뜬뜬우왕 2018-08-08 415  
55135 직캠 첫경험 [2] 칼맞은고등어 2018-08-08 479  
55134 저는 여러분들이 저를 이해못하는거 어느정도 이해해요 [7]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8 484  
55133 엄마의 연애 [5] 예쁘리아 2018-08-07 442  
55132 남자인데 결정사 가입을 했네요. [6] 비브라토 2018-08-07 616  
55131 채식을 끝마치며.. [14] 십일월달력 2018-08-07 398  
55130 언어를 쓸곳이없다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258  
55129 저는 그게 무척 궁금하더라구요 [8]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402  
55128 사랑이 주제인 책들을 읽고있는데 이해가 안가는게 많아요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218  
55127 현 상황에 대한 잡생각 정리 (긴글입니다) [7] 볼매소년 2018-08-07 323  
55126 할머니 힐러의 꿈 [4] 모험도감 2018-08-07 151  
55125 퇴사 고민..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3] 탱_탱 2018-08-07 329  
55124 썸이 끝나니 허무해요. [10] 몽몽뭉뭉 2018-08-07 470  
55123 정말 연인이 나타날까요? (나는 32살 여자) [35] 숑니승은 2018-08-07 958  
55122 어른들 말씀. 그냥한말은 없는듯 [8] 골든리트리버 2018-08-06 580  
55121 가라앉은 스몰톸 [11] 모험도감 2018-08-06 400  
55120 현정권 >= 자한당 [1] Quentum 2018-08-05 93  
55119 가짜인생 [11] 가짜인생 2018-08-05 548  
55118 우울증 몇년동안 지속되니까 뇌가 죽어가는 느낌이 드러요 [9]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4 537  
55117 일이나 좀 해라 [1] 키키코 2018-08-03 397 2
55116 오 요즘은 어플에서 관상도 봐주네요 [1] pass2017 2018-08-03 296  
55115 다른여자가 보인다는 말 [12] 라밤 2018-08-03 790  
55114 2년 전 소개팅 했던 분 한테 연락했던 후기... [8] 아름다운날들3 2018-08-03 756  
55113 신혼집 명의 문제 [22] 키코KIKO 2018-08-03 830  
55112 잘 노는 것의 정의가 뭘까요? [3] 아사이 2018-08-03 341  
55111 남자분들께 여쭐게요. 심리가 이해가 안가네요 [8] eungdo 2018-08-02 712  
55110 아직 정리안된 생각들... 뜬뜬우왕 2018-08-02 166  
55109 심리가 궁금해요 [3] 언젠간 2018-08-02 300  
55108 오늘 깨달은 것(이벵 있음) [16] Waterfull 2018-08-02 475  
55107 $250 짜리 소비 [15] 뾰로롱- 2018-08-02 456  
55106 인생은 한 방향으로 간다. [2] Chiclovely 2018-08-02 359  
55105 죽는게 쉽지가 않네요 (후기) [5] 아사이 2018-08-02 477  
55104 소개팅 2년 후 어떻게 연락하면 될까요? [4] 아름다운날들3 2018-08-02 346  
55103 12시에 만나요, 브라벗고 [16] 고민이많아고민 2018-08-02 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