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687

선..소개팅

조회 1213 추천 0 2018.05.08 20:07:24

이곳에 쓰면 조금이나마 답답함이 풀릴까 써봅니다


작년 11월에 1년반 정도 만난 여자친구와 헤어진 37살 자영업을 하고있는 남자입니다. 몇달전 양쪽 집안 어른들의 소개로 그여성분과 만남이 시작되었습니다. (선은 아니고 한 1년정도 연애후에 그담을 생각하고 싶다고 이야기 드렸었습니다.) 그분은 올해 32살이시고 패션회사에 다니는 직장인 입니다.

40~50일 가량 12번 정도 만나면서 저는 호감표시를 자주하였고 상대방또한 호감이 있어서 만남을 계속하고 있다 이야기 하였습니다. 주 1~3회 가량 데이트하면서 이왕 만날꺼 연인관계로 데이트 하고 싶은 마음에 밥을먹고 커피를 마시며 만나보고 싶다 말하였습니다. 하지만 여성분께선 집에가면서 이야기 하자하여 집에 모셔다 드리면서 이야기를 하는데 결론이 나지않아 카톡으로 마져이야기 하자 하였고 카톡에서도 대답을 듣지못하고 내일 출근해야되니 오늘은 그만 자자고 하였습니다. 자영업이라 주말도 출근을 해야되는데 대답을 못들으니 조바심이 나서 일도 손에 안잡히고 그분과 카톡으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대답을 강요하였고 결국은 부담스럽다는 말을 듣고 서로 좋은 사람만나라고 더이상 연락드릴일 없을꺼라고 이야기 하고 마무리 되었습니다.

 그렇게 거절당한 날 이후부터 마치 사귀었던 사람과 헤어진 것처럼 그 사람과 대화하였던 이야기들을 곱씹으며, 조금만 더 여유롭게 대할껄 내가 너무 조급했구나 생각이 들고 후회가 되고있습니다. 물론 시간이 지나면 잊혀지겠지만 더이상 새로운 사람을 알아가야 하는게 무섭습니다.

제 나이가 적은 나이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나이가 걸림돌이 된다고는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최근에 소개받았던 여성분들께 연애를하고 헤어지게 되면 제시간을 뺏는다는 이야기들을 하시네요 그냥 본인들 스타일 아니라고 좋은분 만나라고 깔끔하게 말씀해주시면 좋겠는데 시깐뺏는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핑계를 대니 저도 깔끔하게 정리가 안되네요 제 나이를 줄일수도 없는데요


세세하게 그분과의 모든 일을 이야기 할순 없지만 윗글을 요약하자면 서로호감을 확인하고 고백을 하였고 갑작스런 고백에 그분은 당황하였고 더이상 시간끌지않고 말씀드려야지요 하면서 쉽게 대답을 못내리는상황에서 저는 조급하게 대답을 강요아닌 강요하였고 결국은 부담된다는 말로 거절한 상황에 제가 다시 연락을 해봐야 되는지 시간이 지나 무덤덤할때까지 참아야 하는지 망설여집니다



마제스티

2018.05.08 20:21:50

시간뺐는다는 말은 그냥 핑계입니다.

세상은 넓고 사람은 많으니 끝난 인연 부여잡지 마시고(자존감을 위해서라도요), 당당하게 많은 분들 계속 만나보세요

토요일오후

2018.05.09 08:58:00

저 역시 핑계일꺼라 생각하고 만약 아니더라도 핑계일꺼라고 치부하고 저만 생각하자고 그렇게 마음먹고 지내보고 있는데 맘 같이 잘 안되네요 후회되더라도 마지막연락은 한번 해보려합니다 진심어린 답변 감사합니다

Wednesday

2018.05.09 00:29:19

저는 '시간뺏는 것 같다.'는 말이 꼭 핑계일거라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글로 추측해보건데 글쓴님께서는 오래두고봐야 매력을 알 수 있는 타입이 아닐까 싶습니다. 성적인 매력을 어필하는 스타일보다는 진중한 면이 매력인 타입이요. 그렇다면 여성분들도 적지않은 나이에 무작정 연애를 시작하기는 힘들지요. 


글쓴님께서는 1년정도 연애 후 결혼을 생각한다고 하셨지만 여성분 입장에서는 부담되는 건 어쩔수 없습니다.  마치 '연애시작= 서로 알아가며 결혼준비 시작하자'' 처럼 느껴질 수도 있고..단지 이 사람을 좀 더 알아가고 그 이후에 무언가 결정을 하고 싶은건데 덜컥 책임감을 요구하는 사이가 된다고 생각하니 자신의 마음이 크기가 그정도는 아님을 깨달은 것이겠죠. 그 정도 마음크기로 '결혼 급한 남자 간보는 이기적인 여자'가 되는 부담을 감수하고 아까운 내 시간을 쓰면서 까지 관계를 지속하기 싫은것입니다. 


글쓴님께서도 정말 결혼이 급하다 생각되는게 아니시면 여성분께 그 부분을 충분히 어필하시고 천천히 스며들듯이 다가가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번 여자분께 미련이 많이 남으시면 이런 상황과 마음을 설명해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봅니다. 내 마음정리에 도움이 되기도 하니까요.

토요일오후

2018.05.09 09:02:36

제 글에서 그런 타입이 보이는군요 그 여성분께서도 같은 말을 하셨었습니다 절 오래봐야 되는 타입의 남자라고 제가 그냥 핑계일꺼라 생각하고 안접히는 마음 접는게 덜 상처 받을수도 있단거 압니다 하지만 그분과의 마지막 대화중에 제가 너랑 잘될줄 알았는데 라고 말하니 그여성분도 잘될줄알았다고 하더군요 이 말이 계속 맘에 걸려 후회하더라도 마지막으로 진심을 전해보려 합니다 진심어린 답변 감사합니다

쵸코캣

2018.05.09 10:25:09

열두번이나 만났는데 고백을 듣고 싶어 하는 건 부담 주거나 성급한게 아닙니다. 그 여자분은 그냥 거기까지 인거에요...

그리고 여자쪽에서 남자한테 마음이 있으면..네번만 만나도 왜 고백 안하지..하고 생각하게 된답니다.

그 여자분은 잊으시고, 그냥 다른 분 만나시되 좀 자신감과 여유를 가지고 천천히 만나시는게 좋을 것 같ㅇㅏ요..

남자 나이 37이면 그렇게 심하게 많은 나이 아닙니다. 전 님과 동갑인 여자인데도 조급증 버리려고 노력중이거든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2] 캣우먼 2019-03-18 90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179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91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69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08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41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38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22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29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49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28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95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429 10
55652 넘 오랜만입니다. [9] 냐앙 2019-03-16 346 1
55651 특이한 좋음, 만만새 2019-03-16 87  
55650 특출난 재능이 없는 사람은 왜 살아야 할까요? [13] 아이디 2019-03-16 438  
55649 연락에 대한 집착이 심해져요. [5] 쿠키67 2019-03-15 382  
55648 극한직업 장윤정 매니저 [1] 로즈마미 2019-03-15 313  
55647 전쟁 후의 결과는 이렇습니다. 전범을 확실히 단죄하지 않으면 [4] Quentum 2019-03-15 113  
55646 이심전심의 말로는 자기부정?? 만만새 2019-03-15 67  
55645 추억어린 간식 로즈마미 2019-03-14 108  
55644 스몰톡(안경의 쓸모) 만만새 2019-03-14 118  
55643 오빠들이 친구한테 여자 2019-03-14 198  
55642 오래 해외에 살다온 사람을 소개 받았어요 [8] 쉘브르 2019-03-14 472  
55641 거울속의 거울 (2) [2] 십일월달력 2019-03-14 142  
55640 이런거 여쭤봐도 되는건지 모르겠지만 ㅜ [2] 코수모수 2019-03-14 259  
55639 정준영 사건에 대해 이런 반응은 뭘 뜻하는걸까요? [9] 바둑이와돌돌이 2019-03-13 559  
55638 갓 T전화.. [1] 로즈마미 2019-03-13 187  
55637 인생 혼자가 편하다싶어요 가면 갈수록 느낌.. [10] 스치는 2019-03-13 472  
55636 스물톡 - 반토막 나는 공감능력 [4] 벨로스터 2019-03-13 224  
55635 여친 있는 남자가 엄청 찍접거릴 때. [6] 여자 2019-03-12 453  
55634 이야기 [3] yoko 2019-03-12 235  
55633 각 잡는 요령! [1] 로즈마미 2019-03-12 123  
55632 고작 이런걸로 두근거리다닝, [3] 만만새 2019-03-12 246  
55631 전남친카톡 [4] 윤셩 2019-03-12 363  
55630 낯을 많이 가린다는 여성에게 다가가는 방법 [10] Durian 2019-03-11 420  
55629 슈퍼스타 in 비밀의 화원 [2] 만만새 2019-03-11 123  
55628 부산 1건물 2편의점 반전 [2] 로즈마미 2019-03-11 172  
55627 근거없는 일희일비(feat.꿈이야기) [2] 만만새 2019-03-11 96  
55626 댕댕이 [1] 팔미온 2019-03-11 96  
55625 소방공무원 남편 어떻게생각하세요? [5] ㉬ㅏ프리카 2019-03-11 415  
55624 아픈 첫사랑의 추억 [1] 만만새 2019-03-10 169  
55623 꿈을 매일 꾸는것은? 그리고 게시판에 대하여. [9] 30's 2019-03-10 339  
55622 좀머씨 이야기나 모모같은 책 또 있을까요? [2] 만만새 2019-03-09 141  
55621 꿈에 꽃다발이랑 편지 받았어요... [2] 만만새 2019-03-09 144  
55620 ● 폐지 [3] 로즈마미 2019-03-08 366  
55619 다 부질없나보다. 만만새 2019-03-08 170  
55618 한 백분은 꾸준히 오시는 것 같은데 [1] 만만새 2019-03-08 3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