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01

다 그런 건가요?

조회 708 추천 0 2018.05.09 01:34:07
친한 오빠에게 연애 고민 상담을 하던 중이었어요.
저에게 무심한 남자친구의 행동 때문에
고민이 되던 찰나 오빠가 아주 진지하고 솔직한 태도로 말을 했습니다.
그 말은 바로 “남자는 여자랑 한번 자볼라고 간이고 쓸개고 다 빼줄 거처럼 하기 마련인데 연애 초반에 그 정도면
말 다한 거 아니냐, 물론 경우의 수는 있겠지만
난 아니라고 본다.” 이거였는데요.


근데 과연 이게 이 오빠의 주관적 입장인지
정말 대개 그런 건지 다른 분들의 의견이 궁금해 글 올려봐요.
이 오빠가 살아온 환경? 주변 친구들 등등으로 인한 이 오빠만의 견해인가요?

물론 모든 것은 케바케이지만..
이 오빠의 말을 맞다고 생각해 버리게 되면
앞으로 나에게 잘해주는 남자를 만나게 되면
오해? 의심부터 생길 거 같아 두렵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Quentum

2018.05.09 01:48:48

네 맞습니다. 그 오빠의 말, 님이 이성으로서의 매력이 있는 것이고 남자는 일단 궁극적으로는 '섹스'를 원하기 때문에 다가오는 겁니다. 진정한 사랑이 있다고 하는데 그것은 정말 오랜시간동안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여성같은 경우는 마음정에서 비롯하여 육체관계를 허락하니 당연히 처음에는 이해가 안되겠죠. 

뾰로롱-

2018.05.09 09:06:31

전,, 케바케에 한표요- 

모든 남성을 섹스에 환장한 사람으로 보고싶지 않은 저의 환상이라 할지 몰라도.... 

1. 선천적으로 원래 성격이 무심한 사람 

2. freshgirl님을 (아직) 덜 사랑하는 사람

3. 1+2 모두 


셋중에 하나일것 같긴 해요. 

1번은 연애만 두고 봤을때 freshgirl님이 무던한 사람이 아니면 꾸준히 불만족스러운 연애를 할수 있어요. 

2번은 서로 더 애정이 깊어지고 잘 지내면서 나아질수도 있겠죠? 


섹스를 하기 위함만이 남자를 열정적으로 만드는 것은 아닐거라 생각해요. 

3월의 마른 모래

2018.05.09 10:18:28

제 친구들이 순수한건지는 모르겠지만 모임 6명중 그런 친구 1명. 나머지는 그냥 자기 일에 관심있고 부차적으로 여자친구 있으면 그 관계에 집중해요. 그리고 그 한명을 설명드리자면 자기일에 어떤 동기부여를 못느끼며 삶. 케이스 비이 케이스에 동의합니다.

워닝

2018.05.09 13:22:07

연애초기에 그런점을 발견했다면 글쓴이님 운이 좋으시네요

결혼까지도 그런거 모르고 결혼했다가 피보는 케이스 많이 봤어요

연애 극초반 아닌가요? 극초반에 그러는거는 케바케가 아니죠..


정리하시고 좋은 사람 만나시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034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01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0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74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01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18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05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82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107 10
54961 오늘 밤 [2] 5년 2018-06-23 430  
54960 내만 안되는 연애 [4] 예쁘리아 2018-06-23 682 2
54959 알바_소회 [7] 뜬뜬우왕 2018-06-23 315  
54958 연애중입니다 [7] 몽이누나 2018-06-23 653  
54957 고민이 있어요 [1] Moxi 2018-06-23 192  
54956 권고사직당했네요 [6] 디디에 2018-06-23 685  
54955 여자와 알아가는 단계에서 제가 문제인건가요? [19] 레몬차 2018-06-22 919  
54954 선톡 해놓고 답장을 안읽씹 하는 경우 [7] 쵸코캣 2018-06-22 602  
54953 남자친구한테 위로해주고 싶어도 [6] 유은 2018-06-22 432  
54952 눈을 낮춘다는 의미는 구체적으로 뭘까요? [10] deb 2018-06-21 606  
54951 외국인 친구 생일 [2] 행복행복해 2018-06-21 156  
54950 여자도 나이먹어도 결혼할사람은다하죠.문제는... [3] 요지경 2018-06-21 830  
54949 교제의 반대. [9] 고니고니 2018-06-21 480  
54948 조금 슬프네요 [9] 아하하하하하하 2018-06-20 756  
54947 남자친구에 아리송한 말들을 듣고 제가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요? [22] 지롱롱 2018-06-20 947  
54946 직장 선배 대처 [8] 낭낭낭낭 2018-06-20 542  
54945 매복사랑니 후기 [2] ㉬ㅏ프리카 2018-06-20 203  
54944 사랑이었을까요? [2] qq 2018-06-19 366  
54943 모두 안녕하세요! 두근두근하네요 [6] 아스카 랑그레이 2018-06-19 363  
54942 바뀌고 싶어요 [8] 폼폼이 2018-06-19 521  
54941 이 대화에서 남자 여자 생각 [13] 스미스 2018-06-19 744  
54940 비겁한 사람 [8] attitude 2018-06-18 559  
54939 30대 중반 넘어서 결혼생각하면 만나는 남자 질이 정말 급하락할까요 [12] clover12 2018-06-18 1231  
54938 사랑이 식어서,첨보다 더 좋지 않아서 헤어지는 경우가 많이 있나요... [8] 꽉찬하트 2018-06-18 594  
54937 여친인가요 섹파인가요 [11] 스미스 2018-06-17 1246  
54936 남친의 여사친이 거슬리는데..얘기를 어떻게 꺼내야 할 지 고민입니다... [5] 쵸코캣 2018-06-15 695  
54935 여자 생일선물좀 추천 부탁드립니다. [7] 튜닉곰 2018-06-15 433  
54934 타로를 믿으십니까? [8] 너의이름은 2018-06-14 561  
54933 이번 선거 결과보며 참 씁쓸하네요 [4] 맛집탐구 2018-06-14 502  
54932 부모님 노후대비 때문에 여친과 헤어졌습니다 [19] happy20 2018-06-14 1042  
54931 이연애 계속해야하나요..? 끝이보이는연애.. [3] 힝우째 2018-06-14 627  
54930 모바일 로그인 잘되시나요? [1] 궁디팡팡 2018-06-14 110  
54929 외국인 남자와 카풀을 해야하는 상황;;; [9] hades 2018-06-14 584  
54928 임신 초기 회사다니기 힘들어요 [6] 달달한 2018-06-13 576  
54927 One happy moment everyday 뜬뜬우왕 2018-06-12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