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8

알바 짤렸어요...

조회 723 추천 0 2018.05.09 03:03:52
안녕하세요. 전 20대 초반 남자 입니다. 새벽에 마음도 뒤숭숭하고 이렇게 글도 써보게 되네요. 벌써 일주일 된 일이지만 아직도 뭔가 기분이 이상하네요...

용돈이 필요하기도 했고 꼭 사고 싶은 것도 있어서 알바를 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편의점 알바 같은건 그냥 아무나 할 수 있는 줄 알았는데 경쟁률이 엄청나더라고요. 5분에 한번씩 면접보러오니...ㄷㄷ 다른 알바 구하는 것도 쉽지않고 그렇게 일주일정도를 보냈어요.

그러던 와중에 집앞에 고기집에서 서빙알바를 구하길래 면접보러 갔어요. 사장님이 학교다니면서 알바하려고 하는게 자기 아들하고 다르게 기특하다고 저한테 그러시더라고요. 이번주부터 나오라하고 6시부터 11시까지 4월엔 주4일 5월엔 거의 매일 일하게 될거라고 했어요. 저는 돈 벌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좋아서 한다고했죠. 사장님도 괜찮으신분 같고 (지금까지 저런말 한 분이 없었거든요) 집도 가깝고 시급도 괜찮고... 다 좋았어요.

그런데 문제는 저였던거 같아요. 행동이 재빠른편도 아니고 서비스가 좋은것도 아니고... 한번은 계란찜을 쏟은적도 있고 소주잔 깨뜨린적도 있었어요. 그때 전 엄청 의기소침하게 있었는데 같이 일하는 직원 형이 자기는 손님한테 숯불도 쏟은 적 있다고 괜찮다고 잘 넘어가긴 했지만요...

그래도 저는 제가 부족한걸 알고 최대한 빨리빨리행동하고 5시간동안 한번도 안쉬고 진짜 열심히 일했어요. 몇번하니깐 점점 늘고 있다는게 느껴지더라고요.

직원분들하고도 조금씩 친해졌어요. 동갑인 여자애가 있었는데 참 맘에 들더라고요. 귀엽고 일도 잘하고 성격도 좋고... 손님없을때 편하게 얘기도 하고 장난도 가끔치고. 한분은 저랑 이웃사촌이어서 집같이가면서 얘기도 하고 조금 친해졌어요. 주방 삼촌들도 진짜 너무 잘해주시고 좋은분들이라 잘지냈어요.

근데 생각해보면 매니저라는 형하고는 아니었던것 같네요. 그땐 몰랐는데... 그 형이 장난칠때 잘 못받아준것같기도하고, 제가 사고쳤을때 다 그형이 처리하고, 언제는 한번 가게에 왔으면 왔다고 자기한테 얘기 왜안하냐고 그러기도하고.. (화장실에서 세수하고온건데). 제가 또 일하는게 완벽하지 않으니깐 그 형의 입장에선 맘에 안들었을 수도 있죠. 또 언제는 원래 6시부터일하는데 갑자기 1시에 나오라고하더라고요. 알겠다고 하긴 했는데 얼굴에 싫은게 티가 났다봐요. 저한테 '너 1시에 나오기 싫은데 나땜에 억지로 나오는거야?' 이러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약간 그렇다고하니 '형이 미안해^^' 이랬는데 이때도 기분 나빴을것 같네요...

아무튼 1시에 나온 그 날이 제 알바 마지막날이었습니다. 다음 알바가는날 가기 몇시간 전에 전화로 사장님이 짤랐네요. 그 이유로는 직원들이 절 불편해한다네요.

어이가 없었죠. 그래도 한달가까이 일했는데 전화로 알바가는 당일에 짜르다니.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다 깨졌고 개념없는 사람이라고 남았네요. 제가 부족한 점이 있다면 말이라도 할것이지 말한마디 안하고... 초반에는 몰라도 이제 슬슬 할만해진것 같았는데. 짜른 이유도 화났어요. 직원들이 불편해한다? 그럼 누가 또 나를 불편해한거지? 뭐가 불편했지? 왜 나한텐 아무말 안했지? 그냥 하는 말인가?

진짜 알바하면서 경험한 좋은 경험들이 다 사라지더라고요. 맘에 들었던 그 여자애마저도... 사실 걔도 내가 불편했을 수도 있죠

동네가게라 친구랑 얼마전에 앞을 지나가게 됐는데 저 대신 들어온 알바랑 눈에 띄네요... 예쁜여자였는데 원했던 사람이 들어온 건지...

여기까지 처음하는 알바하다가 짤린애의 하소연이었습니다. 사회생활이란게 이런건지... 충격이 좀 오래가네요. 일주일넘은 지금은 좀 덜해졌지만 아직 뭔가 남아있어서 지나가다 우연히 들린 이곳에 풀어봤어요.


뜬뜬우왕

2018.05.09 09:22:07

크흑, 저 그 기분 알거 같아요. 20대 초반에 알바하다 정리된적 많아요. 불편해한다는건 직원들이랑 일하면서 소통이 잘 안되서 같이 일하는게 불편하다는 걸수도 있을것 같아요. 점차 적응하다 그랬으니 슬프겠어요.황당하기도 하고.부끄럽기도 하겠죠. 그러나 앞으로 더 잘할수 있는 일 하려구 겪는 일일거예요! 그러니 부끄러운 마음은 접읍시다.알바비는 꼭 받으세요!

_yui

2018.05.09 18:06:47

저도 생에 첫 알바에서 짤린 경험이 있어요 ㅎㅎ 너무 괘념치 마시고 더 좋은 알바 자리가 있을 거에요. 홧팅!

이진학

2018.05.09 20:55:30

짤리기도 하고 때려치기도 하고 그러면서 사회를 배워 간다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0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4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3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4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5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6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2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6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8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71 10
55278 10월15일 북한산 단풍시작! 뜬뜬우왕 2018-10-15 83  
55277 스무 살 남친;; [4] 유리동물원 2018-10-15 444  
55276 헉소리상담소 오랜만에 다시 들으니 잼나요.. ^^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4 245  
55275 방송대 청소년교육학과 다니시는분 계세요? [1] 뜬뜬우왕 2018-10-14 212  
55274 진짜 좋은 친구 [2] dudu12 2018-10-13 412  
55273 베스트 댓글이 사라진 이유는 뭘까요? [3] Quentum 2018-10-13 292  
55272 귀차니즘이 너무 심해져요 [5] 하얀장미 2018-10-13 404 2
55271 뭘 해서 돈을 벌어야 할까요 [11] 유은 2018-10-12 870  
55270 편지 [3] 십일월달력 2018-10-12 215  
55269 와 오늘.. [4] 알테나 2018-10-12 417  
55268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1] 로즈마미 2018-10-12 224  
55267 남자들에게 여지를 주는게 어떤건가요? [4] 다이앤리 2018-10-12 814  
55266 남자분들은 관심있으면 100퍼센트 연락하시는 거 맞죠? [5] pass2017 2018-10-12 858  
55265 갑자기 밀려든 구남친에 대한 서운함 [4] dudu12 2018-10-12 462  
55264 남자친구는 좋은 사람인데 왜 자꾸 짜증을 내게 될까요? [4] 은하수물결 2018-10-11 487  
55263 조수석에 다른 여자 앉혔던 구남친.. 제 예상이 맞았던 걸까요? [6] Mink 2018-10-11 605  
55262 이별하는중이에요 :) [10] laurenj 2018-10-11 508  
55261 다시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요? [17] waterloo 2018-10-11 865  
55260 띠동갑 커플.jpg [3] 로즈마미 2018-10-11 513  
55259 헌신적이었다고 생각하신분들. [5] 알테나 2018-10-11 507  
55258 오랜만에 와서.. [6] 들꽃 2018-10-10 352  
55257 11채 이상 다주택자 3만 6,000명 [2] 로즈마미 2018-10-10 225  
55256 펑,, [5] 다솜 2018-10-10 443  
55255 사람은 왜 자신이 세상의 중심이라고 생각하고 사는걸까요? [9] ㅇㅇㅇㅇ 2018-10-10 509  
55254 괜찮은줄 [6] dudu12 2018-10-09 460  
55253 이번 이별로 인해 느낀게 많습니다 [1] 알테나 2018-10-09 441  
55252 남자 끼고 다니는 애들 [3] 구름9 2018-10-09 618  
55251 전화번호부를 지우다. [6] pura vida 2018-10-08 445  
55250 긴 여행. [3] 몽이누나 2018-10-08 357  
55249 배우가 되고 싶어요 [6] 유은 2018-10-08 535  
55248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8 194  
55247 실내 음악 공연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할게요 일상이멈출때 2018-10-08 214  
55246 하하하하 내년에 서른이네요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7 464  
55245 겨울대비.옷장정리. [4] 뜬뜬우왕 2018-10-07 350  
55244 공황장애 유튜브 [2] 미래2 2018-10-07 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