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75

_

조회 465 추천 0 2018.10.04 23:40:26
요즘 자주 일어나는 일인데,
요새.. 일을 하다 보면 사람들이(고객님 혹은 직장동료 등) 남자친구 있을 거 같은데 연애하죠?
없다고(정말 없기도 합니다) 하면 에이 왜 없어 있는 거 같은데
이러면서 꼭 남자친구 있는지 여쭤보시는 분들이 많아요.

그런데 나이는 하나 둘 먹어가고
연애를 안 한 지(짧은 연애들 다 생략하면) 정말 4년? 다 돼가는데 소개 받아보라는 제안에 도저히 알겠다는 대답을 못하겠는다는 거예요.

예전 같았음 저런 질문을 하시는 분들 얘기는 그냥 넘기곤 했을 텐데
요새 조금 조급?해진 건지 걱정이 되는 건지
내가 좋은 남자들을 다 놓치고 있는 건 아닌가? 하면서
자꾸 생각하게 돼요.

눈이 높아지는 건 아닌 거 같은데
이러다 정말 결혼 못할까 걱정이 되고 그러네요.
도저히 어른?들이 소개 자리는 나가기가 조금 그런데
저만 그런 거 아니죠?
그냥 막 만나보라는데 진짜 해볼까요

무엇 하나를 (특히 이성관계에서)
왜 이리 가볍게 생각하기를 못할까요 전 ㅜ ㅜ

+ 연하엔 관심이 없디만 친구들 중 2명이나 연하의 연인과 사귀면서 알콩달콩하는 모습을 보니 진심으로 부러워지더라구요....

혹시 제가 너...무 간단한 문제를 주저리주저리 쓴 걸까요 ㅠ ㅠ

잘 생각해보면 원인이 있는 것도 같은 게
뭐 정말 저렇게만 물어보시는 분들도 있지만
더러 몇몇은 자꾸 남자 집안의 재력을 어필하며 소개 제안을 하는데, 왜 이렇게 팔려가는? 듯한 느낌이 들까요.. 제가 이상한 건가요. ㅜㅜ

하 그냥 머릿속은 복잡하고.. 제가 생각지 못하는 것들이 있을까 하며 글 써보네요..


SNSE

2018.10.04 23:59:20

재력이 어쩌구 얘기 들을때마다 팔려가는 듯한 느낌이 든하니, 진짜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네요ㅋ 저도, 맨날은 아니지만, 오며가며 심지어는 쌩판 모르는 사람도 막 쓰니가 쓴 것처럼 "남자친구 있을 거 같은데 연애하죠? 없다고 하면 에이 왜 없어 있는 거 같은데, 진짜 없어요? 레알? 진심?" 이런식으로 분위기(?) 몰아가는데.. 아 놔ㅋ 누군 없고 싶어서 없니ㅠㅠㅋ 그냥 연이 안 닿아서 여태 솔로였던 거지ㅋ 옛날에는, 왜 없어? 있을 것 같은데~ 이런 말 들으면, 내가 이쁘다는 칭찬 같아서(크흐흣) 기분이 좋았었는데, 요새는 그냥 빈말이거니 하고 받아요. 저는 할머니들하고 일한 적이 있었는데, 할머니들이 자기 친구의 손자나, 자기 손자를 소개시켜주겠다고, 직업이 어떻고, 돈을 얼마나 모았고, 집도 샀대 처럼.. 되게 얘 참 괜찮은 애니까 만나봐 이랬었는데, 할머니 얘기는 한 귀로 흘리는게 맞는 것 같고(할머니 눈과 우리가 보는 눈이 다르다고 강하게 믿는 1인ㅋ), 같이 일한 동료분들도 제가 일주일에 한번씩 소개팅 할 수 있도록 이어주고 그랬었는데(한달 내내 소개팅ㅋ) 소개팅도 너무 부담스럽고 댕겨오면 후회가 되고 그래서(막 만나보라고 하지만, 거기에 쓰여지는 내 걱정과 부담감(뭔 얘기를 어떻게 이어나가나, 리액션은 또 어떻게;_; 30대가 소개팅이 더 어려운 것 같기도 해요, 돌직구 날리기까지 재는게 더 많은 느낌적인 느낌ㅋ), 시간과 돈을 생각하자니 괜히 스트레스를 내가 생성하는 것 같아요-_-;;) 소개팅 의욕 있다가 지금은 싸그리 다 없어졌어요. 그냥 이렇게 있다보면 누군가와 연애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이런 심정이여요. 자포자기. 30대에 괜찮은 남자는 누군가를 다 사귀고 있거나 벌써 결혼했다는 말을 들으면 씁슬해지다가도, 내가 괜찮고 좋은 사람이라니까 나도 괜찮고 좋은 사람을 만나겠지 이런 희망이 있는 상태여요. 진짜 저는 남자 만나볼려고 썸 기대하며 공대 도서관가서 공부도 하고 그랬었는데 아무일도 안 일어났어요ㅠㅠㅋ 맙소사ㅋ 저도 이성관계는 가볍게 생각되지가 않더라고요. 그래서 더 사람 만나기가 어려운 것 같기도 해요. 약간 내 기준도 확고하고 보수적인 면도 있고 그러니까, 혼자 위안해요. 나는 외모는 진짜 안 봐서 사람들이 발가락에 눈이 달렸냐고 할 정도로 놀렸었는데, 사람을 꼼꼼히 따지는 편이라(적어도 6개월, 최대 2년은 안 상태여야 마음을 열까말까 하는 기준이 있어요) 사람 따지는 눈은 하늘에 달렸구나~ 근데 전혀 눈을 낮추고 싶지 않다~ 이런 생각에 살고 있어요. 이 불안하고 초조하고 내가 이상한건가 싶은 상태도, 지나가면, 아 나도 저런때가 있었었지(과거)가 되는 것 같아요. 쓰니가 이상한게 아니고, 우리의 활동구역이 남자를 만날 수 없는 활동구역이였던 점이 가장 컸던거 아닐까요?(저 집순이ㅋ)

freshgirl

2018.10.05 00:09:28

제 도플갱어가 아닐까 하며 읽었어요. ㅎㅎ
저도 집순이에다 말씀하시는 것마다 다 공감했어요.
길고 빠른 댓글 너무 감사합니다.
댓글 읽는 내내 좋은 기운이 마구 느껴저서 멋ㄴ 인연이 곧 찾아오실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예쁜 연애... 곧 하시길 바랄게요:-) 고맙습니다.

미래2

2018.10.05 01:48:28

30대는 괜찮은 남자가 없다고 누가 그러나요?? 제 주위엔 괜찮은 분들 많은데 .. 근데 다들 독립심이 많으시긴 하신것 같아요

로이

2018.10.05 10:53:03

맘에 드는 스타일? 이상형? 이 있으실 거 같은데

어느 정도 같이 활동해서 알아가다 이 사람 괜찮다 싶으면 사실 외모는 좀 상관없어지는데

소개팅처럼 목적을 갖고 만나려고 하면 아무래도 안볼수가 없지요

어르신들 소개가 이래서 위험합니다.. 그분들 눈과 우리의 눈은 차이가 있거든요 참 많이요

학생때는 수업도 같이 듣고 행사도 많아서 그럴 환경이 되었는데

직장생활 하면서 그렇게 만나기가 쉽지 않게 되는거 같아요

그렇다고 가만히 있으면 또 생기진 않으니

연애생각이 있으시다면 친구들이나 또래나이 사람들과

각자 친구들 불러서 술자리를 만들어서 부담없이 노는 것도 방법인거 같아요

꼭 연애 아니더라도 코드 맞으면 남사친 여사친 생길 수도 있고

혹시 아나요 첨엔 되게 별로였는데 점점 괜찮아질 수도 있구요

30넘은 남자들도 되게 조심스러워져서 여자쪽에서 액션이 없으면 지레 그만두는 경향이 있으니

맘에 드는 사람이 생기면 적당히 여지를 주고 한번쯤 과감해볼 필요도 있다고 봅니다

일단, 만나러 나갑시다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645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374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9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98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36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76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69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52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57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80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52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24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739 10
55634 도움을 준 이전 직장 상사나 교수님과의 관계 [2] Takethis 2019-03-24 274  
55633 틴더하는 남자 [5] Nylon 2019-03-24 645  
55632 왜 자꾸 우울증환자한테 힘내라고 하는거니 [1] 여우각시별 2019-03-23 305  
55631 용기내어 봅니다! 혹시 경북지역에 거주하시는 분? [3] 오렌지향립밤 2019-03-23 302  
55630 쩝 이정권도 이렇게 종말을 고하는군요. [7] Quentum 2019-03-22 366  
55629 (감동글 50호) 그래 그렇게 사는거야 세노비스 2019-03-22 147  
55628 가끔 내가 무쓸모일까 싶다가도(긴글주의) [2] 스치는 2019-03-20 343  
55627 스피치 학원 다녀보신분 계세요?? [5] 토끼마우스 2019-03-20 342  
55626 자포자기되는 마음 [4] 만만새 2019-03-20 407  
55625 다시 들어도 울컥하는 [4] 냐앙 2019-03-19 467 1
55624 연애하구싶다.. [3] 쓸쓸이 2019-03-19 672  
55623 교통사고 났을때 합의 대처.. [2] 스치는 2019-03-19 258  
55622 여론조사 신기함 [2] Quentum 2019-03-19 169  
55621 하루만에 맘이 변한건지.. 잠수이별 답답해요 [11] 스토리텔러 2019-03-19 784  
55620 퇴근을 기다리며 [6] 몽이누나 2019-03-18 325  
55619 가끔씩 영화를 볼때면- [4] 뾰로롱- 2019-03-18 332  
55618 제가 오늘부터, [2] 여자 2019-03-18 265  
55617 봄새,스몰톡 만만새 2019-03-18 111  
55616 선물 받았어요! [3] 여자 2019-03-17 386  
55615 부모님이 힘들때 돈을 보태 드려야 하나요? [6] 생각의결 2019-03-16 527  
55614 특이한 좋음, 만만새 2019-03-16 144  
55613 연락에 대한 집착이 심해져요. [5] 쿠키67 2019-03-15 596  
55612 극한직업 장윤정 매니저 [1] 로즈마미 2019-03-15 478  
55611 전쟁 후의 결과는 이렇습니다. 전범을 확실히 단죄하지 않으면 [4] Quentum 2019-03-15 217  
55610 이심전심의 말로는 자기부정?? 만만새 2019-03-15 95  
55609 추억어린 간식 로즈마미 2019-03-14 132  
55608 스몰톡(안경의 쓸모) 만만새 2019-03-14 165  
55607 오빠들이 친구한테 여자 2019-03-14 245  
55606 오래 해외에 살다온 사람을 소개 받았어요 [9] 쉘브르 2019-03-14 717  
55605 거울속의 거울 (2) [2] 십일월달력 2019-03-14 182  
55604 이런거 여쭤봐도 되는건지 모르겠지만 ㅜ [2] 코수모수 2019-03-14 358  
55603 갓 T전화.. [1] 로즈마미 2019-03-13 263  
55602 인생 혼자가 편하다싶어요 가면 갈수록 느낌.. [10] 스치는 2019-03-13 829  
55601 스물톡 - 반토막 나는 공감능력 [4] 벨로스터 2019-03-13 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