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88
여전히 제가 미련이 많지만
제가느끼고 제가 얼마나 성숙하지 못한점
상대방이 동거나 자기일 생활에는 모르겠지만
연애에 있어 얼마나 저에게 배려한지
얘가 진짜 성숙했음을
자기자신을 돌볼줄알고 한쪽으로 치우치면 어떤일이 일어날지 알고 자기는 이래 다받는거 까진 몰라도 관섭이 계속되면 답답하다고 내생활이 없다고 말하며 헤어짐까지 각오했었음을
물론세세하겐 못한것도 있겠지만 자기자신이 주체가되고 헤어짐을각오하고 문제점을 이야기해준점 1년반이란 시간동안 지켜봐온점 그리고 안될걸아니 미련없이 과감히 버린점
물론 이유인 제생각이 안난다는
제가 저렇게 헌신적인 삶을 안살고 내생활에 집중했다면 이관계가 이렇게까진 안되지않았나 싶네요
섣부른 동거도 화를불렀고요
그렇게 내자신을 돌볼지 모르면서 상대방 배려한답시고 제자신도 못돌보는데 데려왔으니 제가 얼마나 한심해보였는지. 그리고 제생활없이 다해주려하고.
동거를하고 그게 반복되니 집에선 편하던게 여기와서 가사 등 힘들단것도 보이고 안좋은것도 보이고
매일보니 자기혼자시간이 없고 설렘이 줄어든건 당연한것 같네요 결혼이란 책임 없이 동거라는 울타리를 치니 당연히 연애가 질리고 저에 대해 더 실망했을 거라 그리고 더 서로가 바라는게 많아질거라.. 당연시 되게 매일보니 설렘에 제가 소흘했구나..
이모든 생각하니 제가 한심했고 너무 느낀게 많습니다.


이제 내가주최인삶을살자 그래야 상대방에게도 더 집중하게된다 그게 성숙한연애다 이사람 잊자 항상 고마워하고 내할일을두고 이사람이랑 거리를두게되면 관계는 더애틋하고 설레인단걸 그리고 다주면 상대가 안그래도 부담스러워 하고 받는게 익숙해져 나와 더 멀어진다고. 동거도 해보니 제 삶이 없으니 그사람 원래 성격도 보이고, 그사람이 아무리 성숙한 연애를 해도 어린아이처럼 바라는게 생기더라구요.

그로인한 서운함인지 아님 제자신을 못가꿔 헌신해 헤어졌든지
다음 연애부턴 더더욱 나를가꾸고 성숙해져 있기를.남이아닌 내삶을 살아 서로에게 설레고 힘이 시너지가되는 연애를하길..제가 이렇게 느끼게 만들어준 상대에게 감사하고싶고 언젠간 보답하고 싶네요
외적부분때문에 저도 정리가 되는 상황에 상대방에 입장에서 생각하니 이젠 안될것같네요.

여전히 좋아하지만 서도 놓아주는 연습을 해야겠어요.
그리고 먼훗날 제가 멋있고 제삶 그리고 제가 이이후 더 성숙해지고 제가하고자 하는 일이 성공했을때.
다시 돌아가진 못해도 고맙다고 한마디해주고 싶네요.
제가 이번일로 걔탓만하고 보고싶어했다면 이런 생각을 못했었을거고 얼마나 그애가 연애에있어 성숙했고 제가 어렸는지 이해가 됩니다.
다들 감사하고 이제 가슴에 묻고 원글 내리겠습니다.


유리동물원

2018.10.16 04:34:26

저도 비슷한 일이 있었어요.. 사랑해서 다 주니 바람을 피우고 저를 우습게 보고 멀어지던 사람.. 그런 일들이 반복되고 이제는 조금은 거리를 두고 받는 사랑을 하고 있어요.. 너무 자책하지 마세요. 누군가를 헌신적으로 사랑할 수 있다는 건 성숙한 것이고.. 아무리 가까워져도 동거 보다는 서로 조금은 거리를 두는 것이 사랑을 지키고 유지하는 지혜 이겠지요^^

다 주는 열정적 사랑을 해 본 사람에게는
가슴에 아름다운 추억이 남고,
나중엔 사랑을 하고 지키는 지혜가 생기고
또 그러한 사랑을 받게 되실 거에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3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3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2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715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4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99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07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27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6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2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20 10
55448 우울증인데 일상생활을 지속한다는 것- [10] 섶섬지기 2019-01-16 595  
55447 용암에 빠진 여학생 [1] 로즈마미 2019-01-16 249  
55446 용암에 빠진 여학생 로즈마미 2019-01-16 116  
55445 손혜원, 서영교 의원 보니 이번 정권도 비참하게 끝날듯 하네요. Quentum 2019-01-16 177  
55444 영상 펌] 고3이 너무 힘든데 안아달라고 한다면? [1] pass2017 2019-01-16 223  
55443 그냥.. 콩깍지톡 [9] 와루 2019-01-16 342  
55442 조급한 마음 버리기 [3] 만만새 2019-01-15 402  
55441 취미는 연애요. 특기는 이별이라 [13] 십일월달력 2019-01-15 692  
55440 고양이 키우고 싶다 [11] 몽이누나 2019-01-15 273  
55439 창밖에서 도시를 보니 미래 도시 같네요. [3] Quentum 2019-01-14 261  
55438 내 인생은 어디로 [11] Thym 2019-01-14 563  
55437 남자친구, 마사지샵 [7] 달님67 2019-01-14 673  
55436 심리상담은 장기로 받는게 좋은건가요? [20] 섶섬지기 2019-01-14 440  
55435 일하기 싫어 쓰는 스몰톡 [3] St.Felix 2019-01-14 305  
55434 고현정 조인성 잘어울리지 않나요? [3] 만만새 2019-01-13 471  
55433 [서울 홍대] '히치하이킹'에서 1월 독서모임에 초대합니다:) [1] 겨울오카피 2019-01-13 171  
55432 외국 카페에서 헌팅당했네요 [13] pass2017 2019-01-13 724  
55431 성장통 [6] 몽이누나 2019-01-13 324  
55430 이사배 [3] SweetKitty 2019-01-13 396  
55429 30대 중반 러패님들 부모님은 건강하신가요??? [2] 연탄길 2019-01-13 385  
55428 연락문제 [4] 아이마토 2019-01-12 422  
55427 하소연 [9] herbday 2019-01-11 400  
55426 우리나라 여권이 불편하신 그분들 [1] 로즈마미 2019-01-11 343  
55425 연초부터 잠수이별. [21] 꾸꾸꾸 2019-01-11 764  
55424 독백#1 [2] 만만새 2019-01-11 196  
55423 멀리하려는 친구가 보낸 카톡 file [10] 라영 2019-01-10 902  
55422 퇴사 준비하고 있어요. [2] 섶섬지기 2019-01-10 439  
55421 스몰톡 [5] St.Felix 2019-01-10 313  
55420 꽁돈의 추억과 불법 [2] 새록새록 2019-01-10 218  
55419 펌 난 서울대보다 우리 학교가 더 좋다 [2] 로즈마미 2019-01-10 415  
55418 프레데릭말 뮤스크 라바줴 50ml 만만새 2019-01-10 118  
55417 친구구해여@@@@@@@@@@@@@@@@@@@@@@@@@@@@2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1-10 251  
55416 저도 이번걸로 마무리 짓겠습니다. [11] 傾心 2019-01-10 449  
55415 국격상승 좋은예 [3] 로즈마미 2019-01-09 303  
55414 한번 망해봐서 더 간절한. [5] 만만새 2019-01-08 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