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4

괜찮은줄

조회 472 추천 0 2018.10.09 18:52:22
괜찮아졌다고 생각했는데, 또다시 불안감과 우울감이 밀려옵니다. 사는게 무섭고, 눈물이 왈칵 날 것만 같습니다. 지난날 나의 모자란 판단과 선택이 떠올라 겁이 나기 시작해요. 불쑥불쑥 나를 불안하게 하는 사람들과 비슷한 목소리, 닮은 모습에 내가 받은 상처와 고통과 두려움이 증폭되구요.. 아주 가끔 절에 갈 기회가 있으면 절을 하곤 했는데, 앞으로의 삶이 평온하길 빌려고 한 절은 결국 그동안 저는 왜 그렇게 나약했을까요, 그런 선택을 하지 않았으면 좋았을텐데.. 반성합니다라며 못난 사람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움츠려들게 만드네요. 힘없는 스스로가 불쌍하다가도 화가 나기도 하고, 사는게 무섭고 사람이 무섭고 그래서 어쩐지 보듬어줄 것같은 여기와서 글을 남깁니다. 나보다 더 힘든 사람들, 힘든 일을 겪은 분들 얘기에 위로받곤 하지만 결국 내 문제, 내 상처가 가장 커보이는 순간이 많네요.. 다들 한두가지씩은 두고두고 후회가 되서 괴로운 일들이 있나요?


뜬뜬우왕

2018.10.09 19:41:27

일조량이 슬슬 감소되어 그런 현상 같기도 하네욤,
목소리,인상 이런거에 겁먹는건 스스로 생각할땐,
유아적이라고 생각하는데, 아직도 그러는거보면,ㅎ
어떤 심리가 어린단계에서 못벗어 난듯,
전 괴롭거나 마음정리 뭔가 결정해야 할것을,
초켜놓구 기도겸 묵상을 하는데,
그럼 편해지고 안식이 찾아와요.
파마를 할까말까 하다, 초켜놓구,
잠시 생각해보니깐 얼굴 아짐인데,
머리까지 아짐이일 필요 있을까.로 결론 내렸어요.ㅋㅋ

dudu12

2018.10.12 01:04:33

아직 유아적 심리에서 성장하지 못했나봅니다. 저만의 마음정리방법을 좀 찾아야겠어요

ㄷㅊㅋ

2018.10.10 00:21:55

괜찮아졌다, 여유생겼다 하다가도

조금 비슷한 상황에 쳐하면 저도 움츠러들거나 화들짝 방어자세를 취하곤 해요.

그래도 혼자서 모든 걸 감내하려고 할 때보다

힘든 순간 친구든 상담가든 연락해서 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지금은

혼자 세상에 둥둥 부유해있다는 느낌은 안 받습니다.

누구 하나라도 마음을 주고받을 수 있는 사람을 붙잡으세요,

홀로는 버티기 힘들어요.

dudu12

2018.10.12 01:06:51

보면 정말 누구에게도 말할수없는 일들도 있는것같고, 지금 제 상황과 문제들이 그런거라.. 종교적인 방법도 찾아보았는데 이상하게 좀 움츠려들게 되더라고요.. 상담가를 찾아보도록 하려고요. 감사합니다!

뾰로롱-

2018.10.10 11:08:51

음,, 비타민 D 약이랑 엽산한번 먹어보세요- 
전 꽤 효과봤어요.. 
산책도 좋구- 정신과 신체는 밀접한 관련이 있는것 같아요- 


힘내세요 어떤사람은 시력이 약하고, 어떤사람은 다리가 불편하기도 해요. 

그냥 마음이 조금 약하게 태어났다고 생각하면된다... 내가 또 나약하게 이런다 부정적으로 생각말고, 

그냥 내가 지금 좀 약해졌구나 라고 생각하라는 법륜스님말로 전 위로 받았었어요. 

두두님에게도 위로가 되었기를... 

dudu12

2018.10.12 01:08:22

감사합니다. 마음이 조금 약하게 태어났다라는 부분에서 갑자기 눈물이 쏟아졌네요. 위로 정말 감사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6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62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63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43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60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76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54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32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756 10
55264 박하사탕 [2] 예쁘리아 2018-11-18 138  
55263 여자친구와 헤어질 것 같아요...도와주세요 [6] 우진님 2018-11-18 447  
55262 타로 본 이야기 [11] 라영 2018-11-18 411  
55261 시간이 잘 안가는 느낌.. [1] 쿤이 2018-11-18 190  
55260 배부른 고민일지도 모르지만... [4] 달콤한유자차 2018-11-18 384  
55259 야구 독서모임 ' 베이스볼 북카페'에서 인원을 충원합니다. Blue Bottle 2018-11-17 115  
55258 연애 [1] 로즈마미 2018-11-16 420  
55257 평화로워, [2] 여자 2018-11-16 307  
55256 다른 사람 못 만날 것 같다는 불안감? [1] 밤빵 2018-11-16 487  
55255 윤은혜와 김실장 [2] 뜬뜬우왕 2018-11-16 362  
55254 장문의 스몰톡 ㅎㅎ [6] 라영 2018-11-15 321  
55253 소개팅 이후 마음이 안잡힙니다.(장문) [11] 자신감뿐 2018-11-15 769  
55252 회사를 때려칠 용기 [16] StFelix 2018-11-15 624  
55251 직장 때려칠까요 [14] 리링 2018-11-15 482  
55250 스몰톡 file [5] clover12 2018-11-15 267  
55249 혼밥 레벨 [9] 로즈마미 2018-11-14 439  
55248 캣우먼님은 항상 프라이버시를 우선했잖아요. [17] 자유. 2018-11-14 828  
55247 에브리데이스몰톡 [3] 뜬뜬우왕 2018-11-14 209  
55246 스몰톡 [8] StFelix 2018-11-14 285  
55245 연애를 안하면 인생이 줴미가 없어요.. [18] 몽이누나 2018-11-13 977  
55244 . [10] Lilly666 2018-11-13 621  
55243 조심스러운건지 관심이 크지 않은건지... 뭘까요...? [21] 고송이 2018-11-13 728  
55242 내안에서 뛰노는 너 뜬뜬우왕 2018-11-13 138  
55241 헤어질 때 뭐라고 얘기하나요? [7] 맛집탐구 2018-11-13 527  
55240 교수님이 좋아지고 있어요 [8] 미니미니미 2018-11-12 617  
55239 우크라이나에는 미녀가 많다.jpg [1] 로즈마미 2018-11-12 354  
55238 베리베리스몰톡 [4] 뜬뜬우왕 2018-11-12 239  
55237 오픈카톡방 있어요~ [2] flippersdelight 2018-11-12 303  
55236 스몰톡 [6] StFelix 2018-11-12 245  
55235 오랜만 [1] dudu12 2018-11-11 158  
55234 여자들은 남편의 바람을 알고도 모른척하나요? [4] viva_v 2018-11-11 612  
55233 나의 소녀 감성 [2] 여자 2018-11-11 209  
55232 특별했던(?) 소개팅 [19] 라영 2018-11-11 725  
55231 남자분들께 질문) 핸드폰 서로 검사??하는거요... [20] bluewhite 2018-11-11 581  
55230 연애, 원래 이렇게 힘든가요 [8] 하얀장미 2018-11-10 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