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98

펑,,

조회 459 추천 0 2018.10.10 12:15:36

댓글 세 번, 네 번 읽어보았습니다.

그냥 주저리 일기처럼 쓴 글인데 마음담아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오빠한테 미안하기도 합니다. 오빠의 이야기를 써서..


생각을 정리하는 시간이 필요하고

어떻게 되든

제 몫이라 생각합니다.

아직 모르겠어요. 마음의 요동이 멈추기를 기다렸다가 좀 맑아지면

좀 더 현명한 결론에 이를 거 같습니다.


글 지워서 죄송합니다.





예쁘리아

2018.10.10 12:26:12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였음을..

쵸코캣

2018.10.10 12:38:52

그래서 연인 사이에 속얘기를 터놓는건 좋지만 해서 관계에 도움이 되는 말이 있고 대체로 관계에 해로운 말이 있는데 거짓말은 최대한 안하되 그 선을 잘 유지하는게 성숙한 관계라고 생각해요. 괜히 자세하게 말할 필요도 없는데 상대방 마음에 두고두고 맴돌 만한 과거 얘기를 그토록 자세히 해서 잘 사귀던 사이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를 많이 봤고 저도 비슷한 경우를 겪어봤고요. 죽도록 사랑한다고 생각했던 전남친의 자세한 과거 얘기를 듣고 나서는 무슨 일을 해도 그 이야기들이 떠올라서 괴로웠어요. 


님의 남친은 과거 얘기를 그렇게 자세히 하지 말았어야 했고 과거 연인 얘기를 하면서 님 앞에서 눈물을 보이지 말았어야 했어요. 그게 지금 사귀는 연인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입니다. 님이 너무 다 이해해줄 거라고 생각했는지, 남친이 본인의 감정에 지나치게 도취된 나머지 선을 넘은것 같아요. 아무리 장난으로 시작했고 질문은 님이 먼저 물어봤다고 해도, 이건 현재 만나는 연인에 대한 남친의 배려 부족 또는 경험 부족 (미숙함) 입니다. 과거 얘기를 굳이 해야 한다면, 과거 얘기를 거리낌없이 담담하게 할 수 있을 정도로 감정 회복이 된 상태에서 다음 사람을 만나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남친은  의도했든 하지 않았든, 본인의 감정적인 마음의 짐을 글쓴님에게 떠안기고 있지요. 남친의 과거 연인에 대한 미안하고 복잡한 감정을 왜 님이 알아야 하죠? 알수 없는 질투심과 의심 (이사람이 아직도 전여친에 대한 미련이 조금이나마 있는건지), 그리고 그런 감정을 떠올린다는것 자체에 대한 죄책감과 자괴감을 왜 님이 느껴야 하죠? 님은 왜 남친의 과거 여친의 망령을 짊어지고 지내야 하죠? 님은 잘못한 것도 없고 그저 장난을 걸어본 것, 그리고 남친을 사랑할 뿐인데 말이에요. 그건 님에게 너무나 불공평한 거죠. 그 불공평함을 감당하기 어려우면 헤어지는것 밖에는 답이 없어요. 


그래서 연인 사이에 과거 얘기는 웬만해서는 그 무엇도 서로 묻지도 말고 물어보지도 않은걸 자세히 얘기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해요. 백해무익한 경우가 99.9%니까요.

채원

2018.10.10 14:40:37

당연히 마음이 이상할 것 같아요. 내가 첫사랑일리는 없겠지만 그렇게 사랑하는 사람이 있었고 본인의 의사가 아니라 부모님 반대로 헤어졌고 그 눈물의 의미가 무엇인지 몰라도 이제 와 나에게 그런 말을 하면서 그렇게 슬프게 울기까지 하면 그당시에는 당황해서 생각이 안나지만 찬찬히 생각하면 오만가지 감정이 다 떠오르지 않겠어요. 그것도 그렇게 슬픈 사연이라니.

그리고 연인에게 굳이 씩씩한 척 계속 괜찮은 척 안하셔도 될 것 같아요. 사실은 그 얘기듣고 이러이러한 생각에 마음이 불편하고 힘들다. 그런 얘기를 솔직하게 하고 얘기를 나눠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뜬뜬우왕

2018.10.10 15:23:06

지금 그의 앞,옆에 있는 사람은 다솜님이잖아요..ㅠㅠ

이진학

2018.10.10 20:36:03

뭐 사람은 많으니깐요. 그 사람에 꼿히지 않은 이상 문제 될 건 없어 보여요.

과거의 아픔을 잊지 않은 사람에게는 새사랑이 찾아 들지 않죠.

왜냐면 아직 손에서 놓지 않아 새로운 것을 쥘 손이 없으니깐요.

손에 쥔 것을 버려야 새로운 것을 얻는 건 인생 진리 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5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5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3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717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5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01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08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29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7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3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39 10
55458 여행지 추천 받고 싶어요*_* [8] 폼폼이 2019-01-19 398  
55457 동양의 하와이 오키나와의 관광지 및 쇼핑장소 추천 오키루이샤에르 2019-01-19 147  
55456 옆집 소음 [6] 쉘브르 2019-01-18 512  
55455 스몰톡 [2] St.Felix 2019-01-18 298  
55454 - [3] honestcake 2019-01-18 370  
55453 직장 6년차의 고뇌(?) [3] 달콤한한마디 2019-01-17 534  
55452 스몰톡3 만만새 2019-01-17 127  
55451 참나 [2] 몽이누나 2019-01-17 222  
55450 정답을 알지만 묻고 싶은 마음. [6] frienemy 2019-01-17 609  
55449 권혁수 만만새 2019-01-16 242  
55448 우울증인데 일상생활을 지속한다는 것- [10] 섶섬지기 2019-01-16 600  
55447 용암에 빠진 여학생 [1] 로즈마미 2019-01-16 251  
55446 용암에 빠진 여학생 로즈마미 2019-01-16 117  
55445 손혜원, 서영교 의원 보니 이번 정권도 비참하게 끝날듯 하네요. Quentum 2019-01-16 177  
55444 영상 펌] 고3이 너무 힘든데 안아달라고 한다면? [1] pass2017 2019-01-16 223  
55443 그냥.. 콩깍지톡 [9] 와루 2019-01-16 344  
55442 조급한 마음 버리기 [3] 만만새 2019-01-15 405  
55441 취미는 연애요. 특기는 이별이라 [13] 십일월달력 2019-01-15 697  
55440 고양이 키우고 싶다 [11] 몽이누나 2019-01-15 274  
55439 창밖에서 도시를 보니 미래 도시 같네요. [3] Quentum 2019-01-14 262  
55438 내 인생은 어디로 [11] Thym 2019-01-14 569  
55437 남자친구, 마사지샵 [7] 달님67 2019-01-14 677  
55436 심리상담은 장기로 받는게 좋은건가요? [20] 섶섬지기 2019-01-14 442  
55435 일하기 싫어 쓰는 스몰톡 [3] St.Felix 2019-01-14 306  
55434 고현정 조인성 잘어울리지 않나요? [3] 만만새 2019-01-13 473  
55433 [서울 홍대] '히치하이킹'에서 1월 독서모임에 초대합니다:) [1] 겨울오카피 2019-01-13 173  
55432 외국 카페에서 헌팅당했네요 [13] pass2017 2019-01-13 729  
55431 성장통 [6] 몽이누나 2019-01-13 324  
55430 이사배 [3] SweetKitty 2019-01-13 397  
55429 30대 중반 러패님들 부모님은 건강하신가요??? [2] 연탄길 2019-01-13 386  
55428 연락문제 [4] 아이마토 2019-01-12 424  
55427 하소연 [9] herbday 2019-01-11 401  
55426 우리나라 여권이 불편하신 그분들 [1] 로즈마미 2019-01-11 343  
55425 연초부터 잠수이별. [21] 꾸꾸꾸 2019-01-11 768  
55424 독백#1 [2] 만만새 2019-01-11 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