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92

펑,,

조회 450 추천 0 2018.10.10 12:15:36

댓글 세 번, 네 번 읽어보았습니다.

그냥 주저리 일기처럼 쓴 글인데 마음담아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오빠한테 미안하기도 합니다. 오빠의 이야기를 써서..


생각을 정리하는 시간이 필요하고

어떻게 되든

제 몫이라 생각합니다.

아직 모르겠어요. 마음의 요동이 멈추기를 기다렸다가 좀 맑아지면

좀 더 현명한 결론에 이를 거 같습니다.


글 지워서 죄송합니다.





예쁘리아

2018.10.10 12:26:12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였음을..

쵸코캣

2018.10.10 12:38:52

그래서 연인 사이에 속얘기를 터놓는건 좋지만 해서 관계에 도움이 되는 말이 있고 대체로 관계에 해로운 말이 있는데 거짓말은 최대한 안하되 그 선을 잘 유지하는게 성숙한 관계라고 생각해요. 괜히 자세하게 말할 필요도 없는데 상대방 마음에 두고두고 맴돌 만한 과거 얘기를 그토록 자세히 해서 잘 사귀던 사이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를 많이 봤고 저도 비슷한 경우를 겪어봤고요. 죽도록 사랑한다고 생각했던 전남친의 자세한 과거 얘기를 듣고 나서는 무슨 일을 해도 그 이야기들이 떠올라서 괴로웠어요. 


님의 남친은 과거 얘기를 그렇게 자세히 하지 말았어야 했고 과거 연인 얘기를 하면서 님 앞에서 눈물을 보이지 말았어야 했어요. 그게 지금 사귀는 연인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입니다. 님이 너무 다 이해해줄 거라고 생각했는지, 남친이 본인의 감정에 지나치게 도취된 나머지 선을 넘은것 같아요. 아무리 장난으로 시작했고 질문은 님이 먼저 물어봤다고 해도, 이건 현재 만나는 연인에 대한 남친의 배려 부족 또는 경험 부족 (미숙함) 입니다. 과거 얘기를 굳이 해야 한다면, 과거 얘기를 거리낌없이 담담하게 할 수 있을 정도로 감정 회복이 된 상태에서 다음 사람을 만나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남친은  의도했든 하지 않았든, 본인의 감정적인 마음의 짐을 글쓴님에게 떠안기고 있지요. 남친의 과거 연인에 대한 미안하고 복잡한 감정을 왜 님이 알아야 하죠? 알수 없는 질투심과 의심 (이사람이 아직도 전여친에 대한 미련이 조금이나마 있는건지), 그리고 그런 감정을 떠올린다는것 자체에 대한 죄책감과 자괴감을 왜 님이 느껴야 하죠? 님은 왜 남친의 과거 여친의 망령을 짊어지고 지내야 하죠? 님은 잘못한 것도 없고 그저 장난을 걸어본 것, 그리고 남친을 사랑할 뿐인데 말이에요. 그건 님에게 너무나 불공평한 거죠. 그 불공평함을 감당하기 어려우면 헤어지는것 밖에는 답이 없어요. 


그래서 연인 사이에 과거 얘기는 웬만해서는 그 무엇도 서로 묻지도 말고 물어보지도 않은걸 자세히 얘기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해요. 백해무익한 경우가 99.9%니까요.

채원

2018.10.10 14:40:37

당연히 마음이 이상할 것 같아요. 내가 첫사랑일리는 없겠지만 그렇게 사랑하는 사람이 있었고 본인의 의사가 아니라 부모님 반대로 헤어졌고 그 눈물의 의미가 무엇인지 몰라도 이제 와 나에게 그런 말을 하면서 그렇게 슬프게 울기까지 하면 그당시에는 당황해서 생각이 안나지만 찬찬히 생각하면 오만가지 감정이 다 떠오르지 않겠어요. 그것도 그렇게 슬픈 사연이라니.

그리고 연인에게 굳이 씩씩한 척 계속 괜찮은 척 안하셔도 될 것 같아요. 사실은 그 얘기듣고 이러이러한 생각에 마음이 불편하고 힘들다. 그런 얘기를 솔직하게 하고 얘기를 나눠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뜬뜬우왕

2018.10.10 15:23:06

지금 그의 앞,옆에 있는 사람은 다솜님이잖아요..ㅠㅠ

이진학

2018.10.10 20:36:03

뭐 사람은 많으니깐요. 그 사람에 꼿히지 않은 이상 문제 될 건 없어 보여요.

과거의 아픔을 잊지 않은 사람에게는 새사랑이 찾아 들지 않죠.

왜냐면 아직 손에서 놓지 않아 새로운 것을 쥘 손이 없으니깐요.

손에 쥔 것을 버려야 새로운 것을 얻는 건 인생 진리 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0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9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25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24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06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24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42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14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491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371 10
55252 혼밥 레벨 [9] 로즈마미 2018-11-14 434  
55251 캣우먼님은 항상 프라이버시를 우선했잖아요. [17] 자유. 2018-11-14 818  
55250 에브리데이스몰톡 [3] 뜬뜬우왕 2018-11-14 208  
55249 스몰톡 [8] StFelix 2018-11-14 285  
55248 연애를 안하면 인생이 줴미가 없어요.. [18] 몽이누나 2018-11-13 964  
55247 . [10] Lilly666 2018-11-13 618  
55246 조심스러운건지 관심이 크지 않은건지... 뭘까요...? [21] 고송이 2018-11-13 723  
55245 내안에서 뛰노는 너 뜬뜬우왕 2018-11-13 137  
55244 헤어질 때 뭐라고 얘기하나요? [7] 맛집탐구 2018-11-13 520  
55243 교수님이 좋아지고 있어요 [8] 미니미니미 2018-11-12 609  
55242 우크라이나에는 미녀가 많다.jpg [1] 로즈마미 2018-11-12 352  
55241 베리베리스몰톡 [4] 뜬뜬우왕 2018-11-12 239  
55240 오픈카톡방 있어요~ [2] flippersdelight 2018-11-12 299  
55239 스몰톡 [6] StFelix 2018-11-12 244  
55238 오랜만 [1] dudu12 2018-11-11 157  
55237 여자들은 남편의 바람을 알고도 모른척하나요? [4] viva_v 2018-11-11 602  
55236 나의 소녀 감성 [2] 여자 2018-11-11 208  
55235 특별했던(?) 소개팅 [19] 라영 2018-11-11 714  
55234 남자분들께 질문) 핸드폰 서로 검사??하는거요... [20] bluewhite 2018-11-11 576  
55233 연애, 원래 이렇게 힘든가요 [8] 하얀장미 2018-11-10 741  
55232 하나둘씩 결혼하는 시기인데 [7] 일상이멈출때 2018-11-10 633  
55231 5년. 뜬뜬우왕 2018-11-10 219  
55230 성적으로 만족되지 않는 관계 [6] 생각의결 2018-11-10 977  
55229 자한당은 진짜 또라이집단이 맞는거 같네요. [1] Quentum 2018-11-09 136  
55228 밤밤밤 자기 싫은 밤 [2] 다솜 2018-11-09 274  
55227 너와 나의 안전거리 그거시 바로 우리가 둘러치게 될 철벽의 두께 칼맞은고등어 2018-11-09 179  
55226 혼자가 편해요~(정말?) [2] 뜬뜬우왕 2018-11-09 405  
55225 휴대용 가스 꼽고 달리는 자동차 [1] 로즈마미 2018-11-09 150  
55224 어쨋든 맛있다 이거지? [1] 로즈마미 2018-11-08 313  
55223 한 아이의 생명이 내게 온다는 것. [6] StFelix 2018-11-08 573  
55222 언젠가 설명이 필요한 밤 [1] 뜬뜬우왕 2018-11-07 291  
55221 폭풍같던 시간이 지나고. [9] 라영 2018-11-07 496  
55220 집주인 혹은 갓물주 뭔가 좀 이상한 아줌마들. [3] 칼맞은고등어 2018-11-07 431  
55219 슬픔이 없는 십오 초 [1] Thorn 2018-11-07 344  
55218 음악으로 대동단결 [4] 뜬뜬우왕 2018-11-06 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