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92
아래 어떤 글을 읽다가 갑자기 구남친들이 생각났어요.
그리 많진않지만 꽤 긴연애를 했던 저는 한번도 크게 싸우거나 홧김에 헤어지자고한 적은 없었던 것 같아요. 그저 서로 마음이 식거나 어쩔 수 없이 상황이 그래서 헤어질 수 밖에 없었던. 그래서 나름 고맙답니다. 싸우기 싫어하는 제 성격도 있지만요.
그런데 가끔 여전히 서운한 감정이 밀려옵니다. 힘든 시기를 지나오며 만났던 그분은 순한 성격에 화도 잘 내지않았어요. 그닥 좋지않은 성격의 저를 계속 만나주어서 아, 이 사람이라면 결혼을 생각해볼 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여러 일로 너무 힘들어서 누구에게라도 기대고싶었고 그래서 아무에게도 할 수없었던 얘기들을 조금 꺼내놓았는데 그분은 뒷걸음질치기 시작했습니다. 그저 괜찮다, 네 잘못이 아니다 그 한마디라도 해주지. 정말 죽고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힘들어 하던 제 울음에 ㅎ 하나 남기는 걸보고, 아 이 사람은 아니구나 했어요. 헤어지자고 했을때도 일얘기만 하던 그 사람이 생각나 갑자기 그때의 제가 좀 처량하고 불쌍한 생각이 들었지만 그렇게라도 마음을 정리한게 다행이지 싶어요. 아무리 오래된 연인이라도 이해해줄거라 보듬어줄거라는 생각은 버리는 연습을 해야지 싶네요.


뜬뜬우왕

2018.10.12 10:34:26

작은 말 한마디로 그사람의 전부를 알것만 같은 때가 있어요.

힘들다고 누가 해결해 줄수 있는건 아니지만 말한마디로 위로가 되는건데...

짐 지는 자는 나지만, 저멀리 예쁜 그림이 보이면 좀더 힘들지 않게 가게 되듯,

말한마디로 좀더 기운이 나서 보다 힘들지 않게 갈수 있는것 같아요.

dudu12

2018.10.12 20:50:34

네, 남자들은 원래 그런가라며 위로해보려했는데, 한마디가 그렇게 어렵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다른사람들에게 저는 그러지 말아야죠

Waterfull

2018.10.12 14:33:57

순한 이유가 겁이 많아서였기도 하겠죠.

착한 사람 중에 둔감한 사람도 많습니다.

오히려 어둠의 겪어본 사람이 타인의 어둠도

수용해줄 수 있는 경우가 많아요.

 

dudu12

2018.10.12 20:51:53

맞는 말인것 같아요. 어둠을 겪어본 사람이 타인의 어둠도 이해해주는거요. 다만 모두가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긴 한거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0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9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24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23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06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23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41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14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491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367 10
55252 혼밥 레벨 [9] 로즈마미 2018-11-14 434  
55251 캣우먼님은 항상 프라이버시를 우선했잖아요. [17] 자유. 2018-11-14 818  
55250 에브리데이스몰톡 [3] 뜬뜬우왕 2018-11-14 208  
55249 스몰톡 [8] StFelix 2018-11-14 285  
55248 연애를 안하면 인생이 줴미가 없어요.. [18] 몽이누나 2018-11-13 964  
55247 . [10] Lilly666 2018-11-13 618  
55246 조심스러운건지 관심이 크지 않은건지... 뭘까요...? [21] 고송이 2018-11-13 723  
55245 내안에서 뛰노는 너 뜬뜬우왕 2018-11-13 137  
55244 헤어질 때 뭐라고 얘기하나요? [7] 맛집탐구 2018-11-13 520  
55243 교수님이 좋아지고 있어요 [8] 미니미니미 2018-11-12 609  
55242 우크라이나에는 미녀가 많다.jpg [1] 로즈마미 2018-11-12 352  
55241 베리베리스몰톡 [4] 뜬뜬우왕 2018-11-12 239  
55240 오픈카톡방 있어요~ [2] flippersdelight 2018-11-12 299  
55239 스몰톡 [6] StFelix 2018-11-12 244  
55238 오랜만 [1] dudu12 2018-11-11 157  
55237 여자들은 남편의 바람을 알고도 모른척하나요? [4] viva_v 2018-11-11 602  
55236 나의 소녀 감성 [2] 여자 2018-11-11 208  
55235 특별했던(?) 소개팅 [19] 라영 2018-11-11 714  
55234 남자분들께 질문) 핸드폰 서로 검사??하는거요... [20] bluewhite 2018-11-11 576  
55233 연애, 원래 이렇게 힘든가요 [8] 하얀장미 2018-11-10 741  
55232 하나둘씩 결혼하는 시기인데 [7] 일상이멈출때 2018-11-10 633  
55231 5년. 뜬뜬우왕 2018-11-10 219  
55230 성적으로 만족되지 않는 관계 [6] 생각의결 2018-11-10 977  
55229 자한당은 진짜 또라이집단이 맞는거 같네요. [1] Quentum 2018-11-09 136  
55228 밤밤밤 자기 싫은 밤 [2] 다솜 2018-11-09 273  
55227 너와 나의 안전거리 그거시 바로 우리가 둘러치게 될 철벽의 두께 칼맞은고등어 2018-11-09 179  
55226 혼자가 편해요~(정말?) [2] 뜬뜬우왕 2018-11-09 405  
55225 휴대용 가스 꼽고 달리는 자동차 [1] 로즈마미 2018-11-09 150  
55224 어쨋든 맛있다 이거지? [1] 로즈마미 2018-11-08 313  
55223 한 아이의 생명이 내게 온다는 것. [6] StFelix 2018-11-08 573  
55222 언젠가 설명이 필요한 밤 [1] 뜬뜬우왕 2018-11-07 291  
55221 폭풍같던 시간이 지나고. [9] 라영 2018-11-07 496  
55220 집주인 혹은 갓물주 뭔가 좀 이상한 아줌마들. [3] 칼맞은고등어 2018-11-07 431  
55219 슬픔이 없는 십오 초 [1] Thorn 2018-11-07 344  
55218 음악으로 대동단결 [4] 뜬뜬우왕 2018-11-06 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