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7

제가 속한 모임에 있는 남자애가 있는데 (2살 어림)
조금 헷갈릴 때가 있어요


아주 예전에 처음 만나서 다같이 놀 때 

한 번 자연스럽게 제게 어깨동무를 1초 하더라구요. 

그때 전 갑작스런 스킨십에 좀 얼었었구...


그 다음에 다시 다같이 모였을 때에는 바로 옆자리에 앉았는데도 데면데면했어요, 걔가 다른 여자애랑 사귄다고 생각했거든요. 아니었지만...


글구나서 오랜시간 못 보다가 최근에 모임에서 만났는데 참 반갑더라구요. 근데 원래 친한 사이는 아니라 인사는 오래 못했고... 

근데 항상 예전부터 느꼈지만 그윽하게 오래 바라보는 느낌이랄까. 사람 헷갈리게시리 ~


제가 먼저 같이 차마시자고 그러거나 밥먹자고 하면 응할 거 같긴 한데 내가 굳이 그래야할까 싶은 정도의 호감입니다. ㅋㅋㅋ 


그나저나 저 도끼병인거죠? 저한테 관심있었으면 진작에 연락했겠죠.... 하지만 만에하나 제가 철벽을 심하게 쳐서... 

아니, 그냥 저 도끼병이라고 해주세요 그런 거 같아요 흐규 ㅜ.ㅜ



뜬뜬우왕

2018.10.12 10:43:18

그윽한 시선에 약하시군요. 저는 그윽한 시선보다 날카로운 시선에 약해요. ㅋ

전 갈색 아이라인 그리면 그윽해보인다는 얘길들으...ㅎ

반갑다면 그분도 반갑지 않을까요. 이심전심을 심각하게 믿는 저는..


나루토

2018.10.12 11:39:45

사람마다 다른거 같아요~ 

저 같은 경우는 제가 호감있어도 여자에게서 약간의 힌트나 호감 표시가 안나면 다가가지 않아요/

zweig

2018.10.12 18:39:09

님도 좀 헷갈릴만한 스킨십을 그 남자분한테 해보세요. 긴가민가하면 님도 그사람 떠보고 반응을 보셔야죠. 갑작스럽게 먼저 데이트 신청 하지 마시구요~

몽몽뭉뭉

2018.10.13 02:49:35

음 한번 선톡이라도 해보시면 어때요? 

저는 꽤 사랑받는 연애 했던 기억 중에 저한테 호감있어보이진 않았는데 제가 먼저 걸을때 가까이서 걷고, (나중에 '응? 뭐지?' 정도로 느꼈다고 하더라구요) 개인톡도 먼저 한 경우가 있었어요. 여기 글 올릴정도면 고정도는 먼저 해보셔도 괜찮을 것 같은데용~ ㅎㅎ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4 17:54:43

가만히 계십시요.
알아서 연락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4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4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21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24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2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06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21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40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21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89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338 10
55277 깊이를 모르게 빠져들다 [2] Chiclovely 2018-11-22 325  
55276 내가 준 상처는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다 [7] 영원히 2018-11-22 522  
55275 관종 [4] 로즈마미 2018-11-22 313  
55274 남자친구가 거짓말. [24] 오늘온도 2018-11-22 854  
55273 교황?ㄷㄷㄷ [1] 로즈마미 2018-11-21 195  
55272 요즘 알테나 2018-11-21 203  
55271 상상해보는 나의 독거라이프와 결혼라이프 [7] 뜬뜬우왕 2018-11-20 617  
55270 메롱~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1-20 179  
55269 화요일 같은 삶 [6] Waterfull 2018-11-20 360  
55268 조금씩 천천히 너에게 [4] 뜬뜬우왕 2018-11-20 252  
55267 착각일 수 있는데, 최근 모임에서 어떤 남자분이 제게 관심이 있는... [7] Rooibos12 2018-11-19 591  
55266 소개팅, 힘들었어요 [14] waterloo 2018-11-19 826  
55265 안녕 러패(A에게) [8] 뜬뜬우왕 2018-11-19 375  
55264 멋진 사진을 위해서라면 [1] 로즈마미 2018-11-19 165  
55263 인생의 회전목마 [8] 십일월달력 2018-11-19 344  
55262 나는 이기적이면서 이기적이지 않기로 했다 [1] 그래요2 2018-11-19 182  
55261 마음에 드는 남자가 안나타납니다.. ㅜㅜ [42] 영원히 2018-11-19 1028  
55260 월요일의 스몰톡. [4] StFelix 2018-11-19 193  
55259 완벽한 전략의 실패 [1] @pplecider 2018-11-19 182  
55258 여러분은 결혼과 비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6] 새라 2018-11-19 467  
55257 박하사탕 [2] 예쁘리아 2018-11-18 139  
55256 여자친구와 헤어질 것 같아요...도와주세요 [6] 우진님 2018-11-18 454  
55255 타로 본 이야기 [11] 라영 2018-11-18 414  
55254 시간이 잘 안가는 느낌.. [1] 쿤이 2018-11-18 190  
55253 배부른 고민일지도 모르지만... [4] 달콤한유자차 2018-11-18 388  
55252 야구 독서모임 ' 베이스볼 북카페'에서 인원을 충원합니다. Blue Bottle 2018-11-17 116  
55251 연애 [1] 로즈마미 2018-11-16 420  
55250 평화로워, [2] 여자 2018-11-16 307  
55249 다른 사람 못 만날 것 같다는 불안감? [1] 밤빵 2018-11-16 489  
55248 윤은혜와 김실장 [2] 뜬뜬우왕 2018-11-16 362  
55247 장문의 스몰톡 ㅎㅎ [6] 라영 2018-11-15 324  
55246 소개팅 이후 마음이 안잡힙니다.(장문) [11] 자신감뿐 2018-11-15 788  
55245 회사를 때려칠 용기 [16] StFelix 2018-11-15 626  
55244 직장 때려칠까요 [14] 리링 2018-11-15 485  
55243 스몰톡 file [5] clover12 2018-11-15 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