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823

어찌하다보니 여기 흘러와서 지난 글을 주욱 읽고 있다보니, 영어 공부에 대한 글이 참 많더라구요.

거의 십년 전, 어중간하게 고등학교 이학년때 미국으로 이민 와서, 시험 점수보단 말도 제대로 못하는 아시안 이민자가 되기 싫어 영어 공부하던 생각도 나고, 해서 제가 아는 영어 공부법 좀 적어 보려구요.


처음 영어공부를 시작 했을 때는, 미국에서 영어 학원을 따로 다니는 거도 좀 웃기는거 같고, 학교 다니면서 따로 다른 공부를 할 시간도 없고, 주머니도 한참 가벼울 때라, 따로 시간 많이 안들이고, 돈 안들이고, 무엇보다 집에서 할 수 있는 방법으로 공부를 많이 했어요. 그래서 교제를 따로 산 것도 없었고, 그냥 컴퓨터 한대 있는걸로 공부 한거 같네요. 무엇보다 구글신은 위대하십니다. 일단 홈페이지 구글로 바꿩. 두번 바꿩.


첫번째, 알파벳부터 배웁시다. '다시' 배운다고 하는게 더 정확하겠네요. 일단 A부터 Z까지 소리내서 읽어보세요. 혹시 에이, 비, 씨, 디, 이, 에프, 이렇게 읽고 있다면 다시 배우셔야 해요. 오글거리게 뭘 그런 짓을 하냐, 라고 생각하시면 쉬운 길 어렵게 가기로 하신거에요. 파닉스라고 많이 들어보셨죠? 영어론 Phonics, 실제로 읽으면 (ㅍ)화아닉쓰. 요즘 유치원, 초등학교 다니는 애들이면 다 파닉스 공부 많이 시킬거에요. 맨날 테이프에서 아! 아! 아! 애이! 애플! 뭐 이런거 나오는거죠. 그거에요. 뭐 별건 아니고, 알파벳을 정확하게 읽을 수 있으면, 각 알파벳의 소리를 조합해서 단어도 읽을 수 있다, 뭐 이런 내용의 영어 교수법이에요. 그러니까 맨날 파닉스 영어 테이프 들어보면 알파벳 따라 읽히고, 크, 애, 트, 캣! 뭐 이런거 시키고 그래요.


이 파닉스가 좋은 점이, 어떻게 정확하게 읽느냐를 먼저 공부하기 때문에, 나중에 대화를 하면서도 발음이 좋고, 원어민이랑 대화할 때 좀 더 귀에 잘 들어 온다는 거에요. 맥도널드에서 빅맥시킬때, 빅맥 플리즈라고 하면 반드시, would you like to make it a meal?이라고 물어요. 물론 그 사람들이 우드.유.라이크.투.매이크.잇.어.밀.이라고 절대 발음 안해요. 근데 파닉스 알면 각 단어가 실지로 어떻게 발음되는지를 아니까 회화할때 엄청 도움이 되겠죠? 물론 우리가 공부하는 건 다 American standard English이기 때문에 영국인이 영어하면 잘 못 알아 들을 수 있어요. 하지만 토익 듣기 파트에 영국인이 나온다거나, 흑인이 랩하는 경우는 없어요. 그러니까 그건 넘어가요. 


전 일단 미국에서 학교를 다녀서, 영어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한국에서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보단 많았어요. 그래서 이 파트를 전 따로 공부하지는 않았어요. 하지만 여러분들은 따로 해야되요. 한국 교재 중에선 윤모 선생님이 만든 문제집이 좋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하지만 그거 비싸잖아요. 그래서 제가 특별히 구글신한테 여쭤보니까 이 웹사이트를 하사해 주셨어요. http://www.starfall.com/n/level-k/index/load.htm 아동용이라 조금 유치하긴 하지만 좋은거 같아요. 우리 사촌 누나가 미국에 처음 와서두시간만에 얼굴이 새하얗게 질려서 저한테 이런 말을 했어요. "야, 여긴 애들도 영어를 나보다 잘해." 우리 사촌 누나 이대 나온 여자에요. 그냥 나 믿고 웹사이트 보고 백번 따라하면 좋은 일이 있을거에요. 공짜라구요, 공짜.


둘, 그 다음은 단어에요. 단어라는 말 듣자마자 막 손이 떨리고, 몸의 관절들이 가서는 안되는 방향으로 꺽이는 기분일거란거, 나도 이해해요. 아까도 말했지만, 저 미국 이민 십년 다되가는데도 아직 단어와의 전쟁이에요. 미국 생활의 동반자는 마이클이나 쥬디가 아니에요. 사전입니다. 그 많은 영어단어를 다 외운다는건 불가능해요. 어디선가 읽은 글인데, 한국 고학력자 평균 어휘력은 미국인 청소부의 것보다 못해요. 이건 어쩔 수가 없는 거에요. 하지만 영어로 말을 하려면 최소한의 어휘력은 있어야해요. 제 경험상 미국 초등학교 고학년 어휘정도만 외우면 그 다음은 자동으로 늘어요. 


어디에서 누가 Word Smart같은 책이 좋다더라하는 말 듣고 샀다면 허리 다치기 전에 내려놓으세요. 대학교 영어 수업 듣고, 토익 공부하고, 영어 회화 공부하고, 취업 준비하는 당신에겐 그 책 필요 없어요. 내가 당신에게 권하는 책은 미국 초등학생들이 보는 그림 많고, 예문 많은 단어장(Thesaurus)이에요. 그냥 아무 온라인 서점가서 thesaurus라고 검색하세요. 표지 가장 알록달록한걸로 골라보세요. 그래도 같은 돈이면 좀 고급을 골라볼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면, 본인 스스로를 위해서 참아요. 1000 단어도 안되는 걸로 고르는게 당신의 정신 건강을 위해서 좋아요. 무슨 책을 고를가는 그렇게 많이 생각 안해도 좋아요. 어차피 그 이만원 이 책 안 샀으면, 친구들과 우아한 브런치나 반반무마니 치맥을 위해 쓰였을 거에요. 그냥 맘 편하게 쉬워보이는 걸로 사요.


그 다음은 인고의 한달이에요. 하루에 몇장 정해놓고 (근데 인간적으로 한장은 너무 적어요. 당신도 그거 알고 있잖아요.) 거기에 나와 있는 단어 중 모르는 걸 싸그리 다 외워요. 외우라는 건 단순히 스펠링이랑 단어 의미만 외우라는 건 아니에요. 아까 이야기 한 파닉스, 우리 공부 했잖아요. 단어 많이 읽어요. 미국 안 와봐도 아까 웹사이트처럼만 읽으면 우리는 원어민 발음으로 읽을 수 있어요. 내가 된다면, 당신도 되요.


셋, 공부 많이 했으니까 드라마 보면서 좀 쉬어줘요. 영어 공부를 위해서 카페도 많이 가입하고, 질문글도 여기저기 많이 올려둬본 당신은 이미 영어 공부에 미국발 드라마 보기가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많이 들어 봤을거에요. 하지만 한글 자막 없이 본 드라마는 내가 좋아하던 그 드라마가 아니에요. 그냥 한두편 시도하다가 그냥 하드 한 구석에 밀어두거나, 아님 슬그머니 곰플레이어 자동 자막 검색을 눌렀을거에요. 


하지만 단어장 한 권을 땐 - 비록 초등학생용이지만 - 당신은 예전의 그 나약한 모습이 아니에요. 레이첼이 뭐라 그러는지 들릴거도 같아요. 하지만 조이가 아직은 제일 고마워요. 몸으로 웃겨주니까. 그래도 단어가 들리는건 큰 발전이에요. 사람들이 영어 공부에 드라마가 좋다는건, 한국에서 영어를 들을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풍부한 예문을 접할 수 있기 때문이에요. 어휘력에 대한 기본 체력이 길러지고 공부의 시점을 단어에서 문장으로 옮겨가는 지점에서, 그래서 우리는 곰플레이어를 열어야 해요. 


자막 파일, 과감하게 지우고, 또 한번 구글 여세요. 이젠 네이버도 열어요. dic.naver.com 네이버 영어 사전이 한영 사전 중에선 제일 좋더라구요. 이것봐요, 나 구글 알바 아니에요. 우리 어차피 다운 받아서 드라마 보잖아요. 굳이 전체 화면 안해도 잘 보이잖아요. 모니터 반은 드라마, 반은 구글+네이버해요. 보다가 무슨 말인지 모르겠으면 스페이스 바 딱! 해요. 멈춰놓고 무슨 말인지 찾아봐요. 진짜, 진짜, 진짜 뭐라 그러는지 모르겠으면 영어자막 허용 할께요. 근데 인간적으로 공부 한다고 드라마 보면서 한글 자막은 좀 아니잖아요.


넷, 이제 말을 해봐야죠. 좋아하는 한국 노래 하나 골라봐요. 이제 그 노래 영어로 번역해봐요. 사전 펼쳐놓고 노트펴고 하라는 거 아니에요. 그냥 머릿속으로 해봐요. 영 모르겠으면 뭐다? 구글신한테 물어봐요. 그래도 그냥 엉터리인거 처럼 보여도, 막 번역 해봐요. 영화나 드라마를 번역하는거면 더 좋겠지만, 그거 하고 있기엔 우리 너무 바쁜 사람들이잖아요. (그냥 그렇다고 해요.) 하루에 한곡씩만 해봐요. 이건 머릿속으로 바로바로 번역을 하는 연습이에요. 우리 회화 수업같은데서 외국인 강사랑 말을 하다보면 말이 점점 꼬이고 나중에는 어버버버버법입이있는데왜난말을못하니 증상이 생겨요. 그런 곳에서 나올 수 있는 대답, 다 당신이 이미 알고 있는거에요. 어떻게 꺼내느냐가 중요한건데, 이 노래 번역 연습하다보면 머릿속에 떠오른 생각을 좀 더 자연스럽게 영어로 꺼낼 수 있을거에요. 


많이 길어졌네요. 어떻게보면 이거뭥밐ㅋㅋ병투더맛ㅋㅋ같은 느낌이 없잖아 있네요. 저보다 한 살 어린, 하지만 미국은 칠년 늦게 온 제 여동생이 영어 공부에 대해 물어봤을 때도 해준 말이에요. 돈 많이 주고 과외하고 좋은 학원 다니면 물론 더 빨리 실력 늘 수도 있겠지만, 이 방법이 돈도 적게 들고 시간도 아끼고 무엇보다 스트레스 덜 받으면서 공부 할 수 있는 방법인거 같아요. 마지막으로 여기까지 읽은 당신 >@< 사탕머거. >@< >@< 두개머거.




espreeeeso

2012.03.19 16:14:16

글이 유익하면서도 재밌어서 쏙쏙 들어와요 ㅋㅋ

저 이 글 즐겨찾기 같은데다 넣어두고 두고두고 보겠습니다. ^^ㅋ

 

고맙습니당. 추천머겅. 두번머겅. >_< ㅋㅋㅋㅋㅋ

마일

2012.03.19 16:15:03

와우 이 긴글을... 지루할법한 기본적인 영어공부를 이렇게
재밌고 웃기게 잘 써주셨네요!!
감사합니닿ㅎㅎㅎㅎ

참고해서 열콩할게요!! ㅎㅎ

미린

2012.03.19 16:32:00

땡큐.
사실 저도 영어 전공자이지만 토익 토플점수 높지만 회화 안되시는분들 정말 많이봤어요.
님이 얘기해 주신건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거에요.
저도 님이 알려주신 방법을 체득하기까지 오래걸렸거든요.
전 미국영어사에서 나온 초등학교 교과서 단계별로 있구요 듣고 쓰는 교과서에요.
저 공부할땐 테잎이라 많이들어 끊어져 또샀었는데..이젠 CD나 MP3 로나와 좋네요.
뭐든 연습 많이 한사람이 얻는것도 많고 실력이 느는거 같아요.
무리해서 하루에 몇시간이 아니라 하루 한시간 정하고 하다보면 점점 시간을 늘려 흥미있게 공부하는 당신을 만날수 있을꺼에요.
전 외국 아동문제집을 먼저 풀었구요.
외국 컨츄리 노래를 번역하길 좋아했어요.
미국 신문에 나오는 칼럼도 번역 해봤었어요.
얼마전 개그맨 김영철이 스타강의 하는거 티비에서 봤는데요..스토리 텔링을 강조하네요. 맞아요!정말 중요해요.
이젠 높은 토익 토플점수에 외국인과 10분 대화도 못하는 상황 지겨우시죠?

돈없이 할수있는 방법이 좋은거 같아요.
제 아들 36개월인데 정말 말 잘해요.
역시 언어는 많이듣고 많이 말하는게 나중에 글을 썼을때도 정말 수월해요.
오랜시간 꾸준히 해보아요^^
나중에 깜짝 놀랄 꺼에요.

영어 번역 5년 쉬었더니 다시 바보가 되어서 전 다시 시작해요.
그전에 알던 영어는 죽은 주입식 영어였나봐요.
전 다시 미국 교과서 받아쓰고 듣고 말해요. 하루 한시간 하다 이젠 아이들 재워 놓고도 졸린눈 비비며 하고 있어오^^

제3자

2012.03.19 16:40:55

요즘 영어때매 이갈리는 저한테는 강같은 글이네요. 감사합니다 ㅠㅠ

로저

2012.03.19 19:56:28

문장, 문단 째로 달달 외우라고 조언한 나는 쌍팔년대 방식ㅋㅋㅋㅋ (삭발의 의지만 있다면야!)

쥴.

2012.03.19 17:09:49

박수..짝짝짝. 글 진짜 잘 쓰시는거 보니 이분 매우 똑똑하신것 같엉 ㅎㅎ

용감하게

2012.03.19 17:11:10

완전 유익한 글이네요! 살아있는 조언 캄사캄사 ㅎㅎ

젬마

2012.03.19 17:15:31

던던님, 더더더 더 알려주세요!

이진학

2012.03.19 17:16:00

말씀하신 내용은 요즘 한국에서 많이 강조되는 '소리 학습법' 이야기네요.

말하기 듣기가 모든 언어에서 먼저죠.

단지 우리는 시험을 보기 위해 영어를 배우고 읽고 쓰기 먼저 배워 시작부터 영어 불구자로 시작하는거에요. ㅋㅋㅋ.

 

한국어를 잘하는 사람은 누구나 영어도 잘 할 수 있습니다.

한국어 배울 때 처럼 영어를 배운다면요.

Dlee

2012.03.19 20:18:56

대체 뭡니까 이게...



너무 훌륭하잖아요 ^^
길게 정성껏 작성해주신 글 꼼꼼하게 읽어보았습니다. 저도 전형적인 한국형 영어인간(written english >>>>>>>spoken english)이라.. ^^

님 복 많이 받으세요. 두 번 머겅 ㅋㅋ

우쭈쭈쭈

2012.03.19 21:00:49

뭔가 빠져드는 글이에요, 이런글 너무 좋아용ㅋㅋㅋ>< 굿굿!!

혹시 추천할만한 "예문 많은 단어장(Thesaurus)"있으시면 알려주셨으면 좋겠어요~!

surfer

2012.03.19 22:53:53

우와 파닉스. 좋은 정보 감사해요!

헤르다

2012.03.19 23:51:04

글 재밌다. 재미져요. 구글신으로 바꿔야겠어용.

밍기뉴

2012.03.20 11:00:48

멋집니다~람쥐

plastic

2012.03.20 11:39:45

이런건 스크랩~

pure

2012.03.21 00:29:38

너무 재밌게 글 잘 쓰시네요 ㅎㅎ쫭

Happy Things

2015.05.07 20:26:26

우와 ㅋㅋ저 이글을 알게 된게 너무 기적같아요 ㅋㅋ 영어회화가 아주아주 절실했는데 ㅋㅋ정말 감사합니다 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3] 캣우먼 2017-01-23 121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776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179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6033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117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319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1070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5254 10
53823 What a coincidence - 인연과 우연. [19] 롤링스톤즈 2012-10-08 9424 26
53822 연애 중 괴로우신 분들을 위한 베리베리 스몰팁. [15] 3호선 2012-05-21 9438 24
53821 은근히 눈이 높은 사람들 [26] 앙드레몽 2012-04-02 9713 22
» 앞 페이지의 영어 공부 어떻게 하냐는 글을 읽고... [17] DonnDonn 2012-03-19 9261 20
53819 20대 후반~30대 초반의 싱글 여성분께 드린 쪽지 [60] plastic 2014-05-20 9844 19
53818 결혼 - '그럼에도 불구하고' [32] 갈매나무 2012-12-13 9189 17
53817 연애 잘 하는 남자(엄청 깁니다 : 스압주의) [92] saki 2012-04-02 12167 17
53816 안타깝고,무섭네요. 해밀 2014-05-13 3734 14
53815 잠수부와 나비 (부제: 연락없는 남친의 속마음 및 대처법) [2] 기버 2012-06-04 10792 14
53814 화장품과 피부관리에 대한 썰. 수정완료. [44] askdeer 2012-01-03 11093 14
53813 학교 도서관 정문 앞에 대자보를 붙이고 오니 [62] 원더걸 2013-12-17 6637 13
53812 삶이 만만치 않다고 느껴질 때 읽어봄직한 글... [6] 바둑이 2012-06-14 7715 12
53811 <캣우먼>글 임의로 삭제했습니다. [21] 캣우먼 2012-06-12 7834 12
53810 공창제가 대안이 될 수 없는 이유 [13] 눈사람 2012-01-17 15744 12
53809 과외 학생에게 고백받은 후기입니다. [120] 부대찌개 2014-04-30 11372 11
53808 봉봉2님께 [16] 애플소스 2014-03-04 4920 11
53807 용기냈어요. [11] 누누 2013-10-23 5559 11
53806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글(펌) [4] 제비꽃 2012-12-21 6739 11
53805 지금 와서 하는 생각이지만 [10] 담요 2012-08-22 6473 11
53804 '혼자'를 누리는 일 [14] 러브어페어 2014-04-29 7295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