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674



지금은 제가 좀 뾰족해서 간혹 거친 표현이 나타날 수 있으니

감안해주세요.



친구랑 이야기를 하는데, 새로 사귄 남자친구님이 콘돔을 껴본적이 없어서 낄 줄 모른다네요.

콘돔 못 끼니까 껴달라고 그랬다는데, 남자가 콘돔 낄 줄 모르는게 있을 수 있는 일인지 물어봅니다.

순간 욱해서 이 새끼가 어디서 약을 팔아, 라고 했어요. 착용하기 싫어서 하는 소리로 들리니까요.

하지만 실제로 있을 수 있는 일인지는 모르겠어요.

콘돔 못끼는 남자가 진짜 있나요, 아니 그게 뭐 어렵다고 못 껴, 씨발.



그리고,

너 지금 생리 끝났으니까 콘돔없어도 괜찮지 않냐, 가임기간 아니다, 라는

개소리를 더이상 듣고 싶지 않네요. 여자는 언제나 가임기야. 그렇게 생각해.

그럼 질외사정하면 안되겠냐... 아이코 세상에나. 쿠퍼액으로도 임신이 될 수 있어.

그렇게 생각한다면 할 수 없다고 했어요. 그만 두자고. 

아니다, 콘돔 끼겠다, 지켜주겠다, 이럽니다.



씨발, 내 몸은 내가 지켜. 


너가 쓰는 콘돔 뭐였지? 사가미가 뭐야? 씨발 콘돔에 관심 좀 가져라. 




원더걸

2014.05.19 02:49:36

멋져요. 글만 읽고 반해부리겠네

eustacia

2014.05.19 02:50:35

낀다고 해봤자 '지켜주겠다', 에서 아웃이네요.

석류알

2014.05.19 02:51:58

나이스~~~

피에르

2014.05.19 03:09:08

추천
1
꼬꼬리코님인줄..;;

꼬꼬리코

2014.05.19 08:49:05

피에르니임.........................-_-;;;

초록추억

2014.05.19 03:28:54

추천
3
지켜주겠다는 진짜 -_-ㅋㅋ
껴야돼서 끼는 거면 생색을 내지 말아야죠.
생색내는걸 보니 콘돔은 안껴도 된다는게 기본 마인드인데 그럼 애초부터 지킬 생각따윈 없는거니 역겨운 거짓말이 되는거고.
당연한걸로 치사하게 생색내면서 가식적인 위선은 그만 떨어야 합니다.

샤덴프로이데

2014.05.19 03:31:24

멋있다....

새록새록

2014.05.19 08:49:12

경험 없는 분은 아니었겠네요


전 모르는데 사실..검색해봐야겠다

nadir

2014.05.19 14:23:26

추천
1

콘돔 낄 줄 모르는 남자가

정녕 가임기와 질외사정은 알더이까.. -_-

 

은근 이런 남자분들 많은 것 같아요.

무신경한 걸까, 자기중심적인 걸까.

저라면 뒤도 안 보고 헤어집니다.

헤르다

2014.05.19 21:24:30

두 남자가 동일인은 아니지만,

둘 다 별로인 건 맞죠.

러시안레드

2014.05.19 17:10:40

아 이 속시원함, 멋있으셔요.

낙낙

2014.05.19 19:55:29

캬. 각성하게 되네요. 요즘 좀 안일하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2] 캣우먼 2019-03-18 82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178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90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68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07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40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37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21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29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48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27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95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422 10
55673 What a coincidence - 인연과 우연. [18] 롤링스톤즈 2012-10-08 10346 26
55672 연애 중 괴로우신 분들을 위한 베리베리 스몰팁. [15] 3호선 2012-05-21 10412 24
55671 은근히 눈이 높은 사람들 [25] 앙드레몽 2012-04-02 10843 22
55670 앞 페이지의 영어 공부 어떻게 하냐는 글을 읽고... [17] DonnDonn 2012-03-19 10192 20
55669 20대 후반~30대 초반의 싱글 여성분께 드린 쪽지 [60] plastic 2014-05-20 10999 19
55668 결혼 - '그럼에도 불구하고' [32] 갈매나무 2012-12-13 10061 17
55667 연애 잘 하는 남자(엄청 깁니다 : 스압주의) [92] saki 2012-04-02 13292 17
55666 안타깝고,무섭네요. 해밀 2014-05-13 4361 14
55665 잠수부와 나비 (부제: 연락없는 남친의 속마음 및 대처법) [2] 기버 2012-06-04 12817 14
55664 화장품과 피부관리에 대한 썰. 수정완료. [44] askdeer 2012-01-03 12283 14
55663 학교 도서관 정문 앞에 대자보를 붙이고 오니 [62] 원더걸 2013-12-17 7364 13
55662 삶이 만만치 않다고 느껴질 때 읽어봄직한 글... [6] 바둑이 2012-06-14 8545 12
55661 <캣우먼>글 임의로 삭제했습니다. [21] 캣우먼 2012-06-12 8592 12
55660 공창제가 대안이 될 수 없는 이유 [13] 눈사람 2012-01-17 19177 12
55659 과외 학생에게 고백받은 후기입니다. [120] 부대찌개 2014-04-30 12755 11
55658 봉봉2님께 [16] 애플소스 2014-03-04 5651 11
55657 용기냈어요. [11] 누누 2013-10-23 6256 11
55656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글(펌) [4] 제비꽃 2012-12-21 7434 11
55655 지금 와서 하는 생각이지만 [10] 담요 2012-08-22 7129 11
55654 '혼자'를 누리는 일 [14] 러브어페어 2014-04-29 8951 10
55653 아직 인연이 안 나타나서 그래요 [18] 앙드레몽 2012-10-08 11337 10
55652 [펌] 나이 들어 늦게 깨닫게 되는 우리 삶의 진실 [6] plastic 2012-06-15 6877 10
55651 (수정) 가르치려고 들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50] sunflower 2012-05-27 6322 10
55650 loveable한, 말랑말랑 가벼운 상태 만들기 (퍼온글) [12] 녹차쉬폰 2011-05-05 31978 10
55649 마이바흐 [23] 모험도감 2017-03-02 1228 10
55648 "20년 지나도 뜨거운 사랑 있다." [38] Adelaide 2015-02-05 6169 9
55647 '생각으로' 라는 닉네임이 되게 익숙했는데 역시나는 역시나네요 [37] 다아시 2017-03-02 1372 9
» 콘돔 이야기가 하고 싶어서요. [12] 헤르다 2014-05-19 6325 9
55645 어이가 없네요. [29] 석류알 2013-12-18 6531 9
55644 알고 있으면 유용한 사이트~ [14] 너는 완성이었어 2012-10-25 7821 9
55643 이런 연애 [27] 갈매나무 2012-06-15 7572 9
55642 <캣우먼>편지 고맙습니다. [17] 캣우먼 2012-05-15 5788 9
55641 허쥴선생 노동력 절감형 부엌 [12] 쥴. 2012-05-16 4974 9
55640 젊은 보수 [116] 너는 완성이었어 2012-12-20 7026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