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SCHOOL

<이기적인 특강> 학교란?

 

‘내가 듣고 싶은 선생님한테 내가 듣고 싶은 강의를 들어 버릴 테다!’라는 한 개인의 매우 이기적인 이유로 시작이 된 특강 시리즈입니다. 또한 '이기적'이라 함은 강의에서 공유되는 깊은 지혜를 보다 능동적으로 욕심내서 귀담아가려는 바람직한 태도를 뜻하기도 합니다. <이기적인 특강>은 2012년 2월의 첫 회를 시작으로 연6회 진행될 예정이며 연말에는 한 해 동안 배운 다양한 주제를 두고 자유토론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열린 귀와 이해하기 쉬운 언어로 몸을 낮춰 자신의 지혜를 나눠주시는 선생님과 강의에 집중하고 성실히 필기하며 치열하게 질문하는 학생들을 환영하는 특강입니다. 부디 신뢰와 호의가 충만한 분위기 속에서 배움과 소통이 얼마나 행복하고 즐거운 일인지를 체감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 <이기적인 특강>은 수익성 행사가 아니며 결산내역은 투명하게 공개가 됩니다.
• 만약 수익이 발생되면 연말에 일괄적으로 불우어린이를 위한 자선단체에 기부될 예정입니다.

 

오늘, 디지털의 미학, 진중권 선생님의 강의 듣고왔습니다^^ 


사실, 디지털도 잘 모르고 미학도 잘모르지만, 

이기적인 특강이란 이름처럼 이기적으로? 신청해서, 배경지식 없이 들으러 갔어요- 

(진중권선생님께서 오늘의 특강주제와 같은 내용의 '아이콘' 이라는 책을 쓰셨다고 나중에 알았어요

 미리 알아봤더라면 ; 오늘 특강에 대해 조금더 예측할수 있었겠구나 했어요;; )




...... 강의내용을 좀 정리해보려했는데- 어렵네요 ㅠ 

나름 이해했다고 생각했는데... 


대상이 생물인지 무생물인지 구별하기 어려울때 느끼는 섬뜩함.. Uncanney  와

가상을 실재와 최대한 가깝게 만들고자 하는 인간의 욕구,,

로봇공학과  CG 그리고 생물학적 합성.. 인형이 되고싶어하는 사람...등..


가상과 실재사이의 거리를 좁히고자하는 노력속에서 생겨나는 Uncanney 라는 미....



"가상과 실재의 간극이 사라지는 날, 가상은 매우 실재스러워지고, 실재는 매우 유렁스러워 질것이다.."

마지막 정리하는 말에서 뭔가를 똭 아! 알겠다 생각했는데..

집에와서 보니 다시 어렵습니다,,;


가상은 매우 실재스러워지고..라는 말에 수긍수긍,,

실재는 매우 유령스러워 질것이다.... 라는 말에 - 

아마.. 반은 수긍하고 반은, 그럼 어떡해해야하나? 라는 의문이 생깁니다.  


영화나 소설에 나오는것처럼 유령도시와 같은 미래도시가 현실이 될수있다는 말을 하는걸까요?

(아마,, 그럴수 있다고 생각하는 작가, 철학가들이 있었기에 그런 영상과 이미지들 있는거겠죠?)

그렇다면 굉장히 무서워지는데요... 아마 이런말들이 나오는것은 그렇게 가지않도록 

노력해야한다는걸 시사하는 것이겠죠....?

(딱히 어떤걸 시사한다기보다 현재의 현실과 흐름, 그리고 다가올 미래에 대한 예측이겠지만....)



이기적인 특강을 신청하고, 참석하면서 - 

본 강의에 대한 욕심보단, 강의가 끝난뒤 한번더 만나게 될 사람들에 대해 더 비중을 두고 나왔는데요-

(꽃놀이 번개때 만났던 분들이 이기적 특강 신청하시고 오실걸 알았기에 또 뵙고싶어서+ㅆ+  잔치보단 잔치국수에..?)

강의를 듣고나니, 저의 숨어있던 철학적, 인문학적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게 되는 계기가 되어

참. 좋은시간이였다 생각했어요- 


책을 참 멀리하는 저인데, '아이콘'한번 읽어봐야겠다.. 는 생각이 드네요^^ 


강의가 끝난후, Q&A 시간에도 많은 배움이 있었어요^^ 


1. 전체에 묻어가는 한국인(한국의 네티즌..)

   개인의 의견을 제시하지 않고, 

   그렇기에 책임지지 않는다는것.. 

2. 우리네 사회에선 의견을 형성하는것이 부재하다.. 

    의견을 이야기하는것을 고약하게 생각한다.. 


맞다고 생각했어요- 

저부터 나의 의견을 형성하는것에 두려움이 있기에- 

어떠한 생각은 존재하나, 들어내거나, 의견을 이야기하는것은 좀...

아마, 제 이유는 제자신의 의견이 진중권 선생님처럼 탄탄한 근거와 기반위에 

형성된 의견이 아니기에... 랄까요? 

그래서 보다 더 많이 알고싶고 내생각이 옳은지 그른지 판단이 섰을때,

그르더라도, 나에게 타당한 이유가 있을때 말하고싶은,, 그런?

(아마 이런 이유로 많은것을 기반으로 당당하게 말하는 경선언니나, 오늘의 진중권 선생님이 멋져보이는것 같아요..^^)


음,, 글을 마무리 하면서.. 두가지 Question


Q1. ... 오늘의 가상과 실재.. 에서 실재말이죠- 

    저는 '실제로 존재함'의 "실재"로 이해하고, 또 글을 썼는데- 

    오늘 강의의 실재(제)는 '본질 그 자체'를 뜻하는 말인, "실제" 일까요?  '실제로 존재함'의 "실재" 일까요??

 


Q2. Q&A 시간에 살짝 정치적 이야기도 나왔었는데요- 

      음,,,, 전 사실 정치엔 정말 무지하고 관심이 없었던지라- 정치에는 아주 흰 도화지 입니다.

      그랬던 저에게도 제가 가진 투표권을 사회를 변화시키는데 써보고 싶다는 생각은 들었지만,

      정치를 이해하고 판단하는게 굉장히 어렵습니다- 

      많은 관심과 공부가 필요하다고는 생각되는데- 어디서 시작을 해야하는건지 잘 모르겠어요.

      .... 어디서 시작 해야하는건가요..?? 




레모니

2012.05.01 23:37:53

오~ 지금 봤는데 후기 맨 먼저 올렸네요! ! 부지런도 하셔라~~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전강의 1~14탄 file 관리자 2014-05-25 10940
21 <이성애의 정치경제학>결혼생활에 대한 덧. [9] [1] 캣우먼 2012-06-23 6903
20 <이성애의 정치경제학>질의응답기 [8] 캣우먼 2012-06-20 5348
19 [이기적인 특강]후기, [4] mayo 2012-06-19 4173
18 [이기적인 특강 후기] 정희진, 이성애의 정치경제학 [24] [3] 은하 2012-06-19 5507
17 정희진 - 이성애(異性愛)의 정치경제학 [1] 달라믹스 2012-06-18 4453
16 <이기적인특강 후기> [14] 간츠 2012-06-18 6257
15 (너무 늦었지만)좋은 강연 정말 감사합니다! [1] Ether 2012-05-21 3667
14 디지털 스킨십, 생각 여행 사진전 [27] 이프노즈 2012-05-17 4693
13 [디지털의미학] 질의응답기 [5] walkaholic 2012-05-01 4171
12 진중권 선생님의 <디지털의 미학> 정리. Uncanny Valley에 대해서. [8] [117] 웨더오즈 2012-05-01 10408
11 진중권님 디지털의 미학 후기 [3] 킴언닝 2012-04-30 3454
10 진중권 교수님 특강 다녀왔습니다. file [4] 2012-04-30 4368
9 [특강후기] 디지털의 미학 [1] 금분홍 2012-04-30 3095
8 [디지털의미학] [1] [4] 럽♡ 2012-04-30 3405
» [디지털의미학] 디지털의 미학강의를 듣고.. !! [1] 안개속진실 2012-04-30 3596
6 그르바비차 [3] 이프노즈 2012-03-10 3976
5 촌스럽게 쫌 뭉클했더랬죠. [1] 캣우먼 2012-03-08 5587
4 이제서야 후기- 희망은 믿는 사람에게 먼저 옵니다 [2] [1] 나뭇잎사이로 2012-03-08 4966
3 개인 소감 및 희망사항 [7] Fly to the moon 2012-02-23 3860
2 [인권과 여성] 질의응답기 및 기도기 [83] walkaholic 2012-02-23 4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