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SCHOOL

<이기적인 특강> 학교란?

 

‘내가 듣고 싶은 선생님한테 내가 듣고 싶은 강의를 들어 버릴 테다!’라는 한 개인의 매우 이기적인 이유로 시작이 된 특강 시리즈입니다. 또한 '이기적'이라 함은 강의에서 공유되는 깊은 지혜를 보다 능동적으로 욕심내서 귀담아가려는 바람직한 태도를 뜻하기도 합니다. <이기적인 특강>은 2012년 2월의 첫 회를 시작으로 연6회 진행될 예정이며 연말에는 한 해 동안 배운 다양한 주제를 두고 자유토론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열린 귀와 이해하기 쉬운 언어로 몸을 낮춰 자신의 지혜를 나눠주시는 선생님과 강의에 집중하고 성실히 필기하며 치열하게 질문하는 학생들을 환영하는 특강입니다. 부디 신뢰와 호의가 충만한 분위기 속에서 배움과 소통이 얼마나 행복하고 즐거운 일인지를 체감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 <이기적인 특강>은 수익성 행사가 아니며 결산내역은 투명하게 공개가 됩니다.
• 만약 수익이 발생되면 연말에 일괄적으로 불우어린이를 위한 자선단체에 기부될 예정입니다.

 

좋아하는 임경선 언니께서 주최하신 진사마 특강을 듣고 왔습니다.

참석한 사람들 대부분 그러시겠지만, 주최자도 강연자도 격하게 좋아하는 분들이라 일반적인 강의 이상의 의미를 부여하며 참석했습니다.

 

간만에 집중해서 듣고 오니까 팔다리가 저려요.

하지만 늙은 몸을 부여잡고 특강 후기를 써봅니다.

 

* 맛난 음식 제공

맛난 음식이 제공되었습니다. 고마워요~

음식 나눠주시고 행사 운영 도와주시던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참여하는 저에겐 즐겁고 부담없게 듣고 보고 맛있게 냠냠 먹는 행사이지만

주최자인 임경선님은 오늘의 강연이 착착 잘 굴러가야 하므로 살짝 긴장하신 듯한 모습이었어요.

 

등장하신 진교수님께서도 준비된 음식을 살짝 맛있게 드시고서 강의를 시작하셨습니다.

 

* 특강 중의 생각

앞에 계신 저분은 정말 진교수님이 맞을까요?

맞다는 증거를 대보라구요.

 

uncanny한 디지털 미디어 세계에서 대하던 그분의 페르소나와 마찬가지로

만질 수 없으니

(당신이 진짜 진중권선생님이라는) 증거대봐! 라고 하고 싶었어요.

 

어차피 시각적으로 나타난건 이제 현실과 가상세계의 구분이 불가능하쟎아요.

저기 계신 진교수님은 어쩌면 로봇일지도 몰라요.

 

하지만 촉각은 아직 디지털 세계에서 현실적으로 구현되지 않았다고 볼 수 있죠?

그런 의미에서 우리가 한번씩 진교수님을 만져보자는 제안을 드리고 싶었어요.

아니면 우릴 한번씩 꼭 안아주시거나?

 

물론 그러고 싶기만 했지, 진짜로 그렇게 제안하진 않았어요.

저도 현실적인 지각 능력은 있으니까요..

그리고 진중권 선생님의 강의를 들으러 갔지, 프리허그 대잔치를 간게 아닌 건 알고 있었으니까요.

 

시각이 아닌 청각과 촉각, 사람의 온도, 인지 능력까지 로봇 혹은 가상현실에서 실제와 마찬가지로 구현된다면

그것은 우리로하여금 더 uncanny 한 느낌이 들게 할까요

아니면 그 완벽한 가상현실을 접하는 우리는 차라리 더 따뜻해질까요. 덜 외로워질까요.

 

*특강의 효용성

특강을 듣고난 자와 듣지 않은 자는 다음과 같은 퀴즈를 풀 때 상당한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QUIZ  첨부한 그림을 보고서 평하라.

1) 특강을 듣지 않은자 A: 잘그렸다.

2) 특강을 듣지 않은자 B: 못그렸다.

 

QUIZ 첨부한 그림을 보고서 특강을 들은 자로서의 소견을 서술하여라.

1) 특강을 들은자 A:

진사마를 땀구멍까지 픽셀로 그대로 재현하여 나타낸 디지털 마스터피스라서 uncanny 한 느낌이 든다.

2) 특강을 들은자 B:

진사마를 봉제인형처럼 귀엽게 나타냈다. 친근감이 든다. Asahiro Mori의 의견을 수렴하여 진사마를 티테이블용 로봇으로 구현하고 그의 팬들에게 판매할 경우, 로봇은 진사마를 닮아야 하지만 첨부된 그림과 같이 실제 진사마와 구분이 되는 선에서 닮도록 만들어야 한다. 그럴 경우, 다과상을 운반하는 진사마 로봇은 잘 팔릴 것으로 예견된다.

 

* Q&A

진중권선생님과의 질의응답 시간이 왔고, 저는 질문을 지나치게 길게 했습니다.

질문하다가 거의 끝날 쯤에 가서야, 진중권 선생님 말씀 다들 많이 듣고 싶으실 테고 많이들 질문하고 싶으실텐데

내가 미쳤구나... 하는 생각이 번쩍 들며 무척 부끄러웠습니다. 금쪽같은 시간을 너무 많이 잡아먹어서 죄송합니다.

다음 기회에 특강에 참석하여 궁금한 것이 생긴다면 간결하게 적어두었다가 그대로 읽도록 하겠습니다.

 

* 로맨스

연애는 아니지만

연애만큼 설레게 하는 이런 이벤트.

여러모로 귀찮을텐데도 팔딱팔딱 살아있는 생명력을 누르지 않고자 주최자 경선님이 애쓰고 주최하신 덕에

이 로맨스를 함께 느낄 수 있어서 좋아요.

 

경선언니를 좋아하는 이유는

그녀의 살아가는 방식을 촉촉해지는 기분으로 지켜볼 수 있기 때문인 것 같아요.

 

모두 행복하세요.


(답글 달아주신 분 한분 계셨는데 옮겨오느라 삭제 됐어요 죄송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전강의 1~14탄 file 관리자 2014-05-25 11164
20 <이성애의 정치경제학>질의응답기 [8] 캣우먼 2012-06-20 5413
19 [이기적인 특강]후기, [4] mayo 2012-06-19 4195
18 [이기적인 특강 후기] 정희진, 이성애의 정치경제학 [24] [3] 은하 2012-06-19 5531
17 정희진 - 이성애(異性愛)의 정치경제학 [1] 달라믹스 2012-06-18 4475
16 <이기적인특강 후기> [14] 간츠 2012-06-18 6289
15 (너무 늦었지만)좋은 강연 정말 감사합니다! [1] Ether 2012-05-21 3695
14 디지털 스킨십, 생각 여행 사진전 [27] 이프노즈 2012-05-17 4721
13 [디지털의미학] 질의응답기 [5] walkaholic 2012-05-01 4198
12 진중권 선생님의 <디지털의 미학> 정리. Uncanny Valley에 대해서. [8] [117] 웨더오즈 2012-05-01 10522
11 진중권님 디지털의 미학 후기 [3] 킴언닝 2012-04-30 3469
» 진중권 교수님 특강 다녀왔습니다. file [4] 2012-04-30 4386
9 [특강후기] 디지털의 미학 [1] 금분홍 2012-04-30 3112
8 [디지털의미학] [1] [4] 럽♡ 2012-04-30 3419
7 [디지털의미학] 디지털의 미학강의를 듣고.. !! [1] 안개속진실 2012-04-30 3618
6 그르바비차 [3] 이프노즈 2012-03-10 3991
5 촌스럽게 쫌 뭉클했더랬죠. [1] 캣우먼 2012-03-08 5615
4 이제서야 후기- 희망은 믿는 사람에게 먼저 옵니다 [2] [1] 나뭇잎사이로 2012-03-08 5058
3 개인 소감 및 희망사항 [7] Fly to the moon 2012-02-23 3879
2 [인권과 여성] 질의응답기 및 기도기 [83] walkaholic 2012-02-23 4897
1 특강 후기 게시판입니다. [124] 관리자 2012-02-22 8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