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SCHOOL

<이기적인 특강> 학교란?

 

‘내가 듣고 싶은 선생님한테 내가 듣고 싶은 강의를 들어 버릴 테다!’라는 한 개인의 매우 이기적인 이유로 시작이 된 특강 시리즈입니다. 또한 '이기적'이라 함은 강의에서 공유되는 깊은 지혜를 보다 능동적으로 욕심내서 귀담아가려는 바람직한 태도를 뜻하기도 합니다. <이기적인 특강>은 2012년 2월의 첫 회를 시작으로 연6회 진행될 예정이며 연말에는 한 해 동안 배운 다양한 주제를 두고 자유토론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열린 귀와 이해하기 쉬운 언어로 몸을 낮춰 자신의 지혜를 나눠주시는 선생님과 강의에 집중하고 성실히 필기하며 치열하게 질문하는 학생들을 환영하는 특강입니다. 부디 신뢰와 호의가 충만한 분위기 속에서 배움과 소통이 얼마나 행복하고 즐거운 일인지를 체감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 <이기적인 특강>은 수익성 행사가 아니며 결산내역은 투명하게 공개가 됩니다.
• 만약 수익이 발생되면 연말에 일괄적으로 불우어린이를 위한 자선단체에 기부될 예정입니다.

 

몇 가지 덧붙입니다. 아 여운이 잘 안 풀리는군요.

 

1. 제가 정희진선생님을 좋아하는 이유는요, 그녀가 솔직하고 인간적이기 때문이지요.

여성학자,라고 하면 전형적인 이미지가 남자와 투쟁해서 결국 굴복시키고 마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같은

이미지를 상상하기 마련인데, 그녀는 적어도 남자를 인간으로서 사랑하고자하고 그래서 연민도 느끼고

그러다보니 멘붕이 오기도 하고(내 추측이 섞였지만) 그런 복잡다단한 고민을 온몸으로 겪어오셨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래서 가끔 그녀가 감정적으로 울컥하기도 하고 말을 횡설수설할 때 그 자체가 진실로 와닿는다는 느낌이지요..

제 질문에 정곡을 찌르듯 쪽집게형 대답을 해줘서 내가 아아, 하고 이해를 하는 게 아니라

그냥 때로는 표정 하나, 손짓 하나, 단어 하나로 그저 체감을 하고, 그것이 절로 스며들어 소리없이 위안이 되기도 하지요.

정희진선생님은 늘 그렇게 투명하신 분 같아요.

 

2. 저의 트위터 친구인 김선희선생님과 오늘 아침 트위팅을 했어요. 부부문제를 전문적으로 상담해주시는 심리학자이시죠.  대화내용이 공감이 가서 그대로 받아써봅니다.

 

선희 : 어렸을 때 내게 사치라는 건 묔트나 긴 드레스, 바닷가에 있는 저택같은 걸 의미했다. 조금 자라서는 지성적인 삶을 산느 게 사치라 믿었다. 지금은 생각이 다르다. 한남자 혹은 한여자에게 사랑의 열정을 느끼며 사는 것이 사치가 아닐까 - 애니 에르노

 

경선 : 샘, 그 사랑의 열정을 배우자에게 바랄 수가 있을까요?

 

선희 : 글쎄요, 쉽지 않은관계화두죠. 분명한 건 '배우자의 축복'은 열정이 부부적으로 사라진 자리에 애착이라는 우아한 회로가 생긴다는 것이라 여겨지고요, 열정에 버금가는 의리, 정, 신뢰, 역사 등이 아로새겨진 부부애라는 선물. 현실적으로 봤을 때 부부간에 열정이 식지 않으면, 열정이 정화되지 않으면, 열정의 자리에 보다 안정적인 관계요소들이 교체되지 않으면 여지없이 부부간 집착이 발생하죠. 틈이 생기지 않아 한 쪽에서 질식을 호소하죠. 그럴 경우 자식에게 이상한 것들이 되물림되고요, 결혼생활 길어질수록 중요한 건 배우자 자체에 대한 열정보다는 내 '삶'과 '일'에 대한 애정, 배우자와 자녀의 '삶'과 '내면'에 대한 관심, 관조, 주변 사람들과 사회에 대한 관심 같아요.

 

-------------------------------------------------------------------------------------------------------------------------------------------------------------

 

문득 한 번 이기적인 특강에서 김선희선생님을 모시고,

결혼을 두려워하는 미혼과 결혼생활을 힘겨워하는 기혼자들을 위한 세션을 가져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바람속을걷다

2012.06.23 12:40:40

정희진 선생님 강의 들으면서, 남편과 아내라는 이름으로 엮인 관계뿐만 아니라

공동생활을 하는 관계, 가족관계에 대해서도 생각했어요.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다시 정리하고 곱씹어야지 생각하고 있는데

이런 글을 올려 주시니 반갑고 감사해요.

자칫 흐릿해질 뻔했던 강의의 기억이 다시 살아납니다.

김선희 선생님 이특도 기다려져요.

바그다드까페

2012.06.24 09:45:52

여태껏 제가 생각해 왔던 학자 내지는 교수의 이미지와는 동떨어진 느낌이었기 때문에 당시 강의듣고 나서 크게 만족을 못 느꼈더랬습니다. 본인 하시고 싶으신 얘기만 하시고 강의가 the end된 느낌이었거든요.

하지만 이상하게도 저 또한 강의 이후 여운이 꽤 오래 가네요.

 

그 날 노트에 끄적거려 놓은 게 세 장이 되는데 펼쳐보니

선생님 강의내용을 적어놓은 게 아니라 제 생각만 적어놓았던 거네요.

강의 중간중간 호흡할 시간을 많이 주신 듯.

 

선생님 말하시는 투도 여태껏 중/고등/(대)학교에서 들어왔던 필기하기 용이한 '단정적이고 가르치려 드는' 어투가 아니셔서 더욱 좋습니다. 지금은요. 

그리고 본인 하시고 싶은대로 시끄럽게 떠드시고 질문도 절레하시고 강의시간도 초과하시고 성격이 시원시원하시던데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솔직히 성함도 몰랐던 분이었는데  서적 찾아서 읽고 싶다는 마음이 불끈 솟아요.

'페미니즘' 이 부분에 대해서는 좀 더 공부해보고 싶은 마음입니다.

토닥토닥

2012.06.24 23:32:07

저는 이번 특강에는 참가하지 못했지만, 다음특강!

우아 결혼을 두려워하는 미혼들을 위한 세션이라니! 

꼭 꼭 꼭 참가해서 좋은 생각, 경험 듣고 싶어요! :D

트러플

2012.06.25 01:34:03

저 대화를 받아들이고 인정하고 싶지 않아서 결혼이 두려워요. 생각하시는 강의 꼭 들어보고 싶어요. 결혼!

카르준케

2012.06.25 04:38:29

전 페미니즘에 관련된 강의를 들은적이 없는데

페미니즘에 대해서 미디어에서 비춰지는 모습이 워낙 급진적으로 비춰져서

강의가 너무 공격적이지 않을까하고 강의전에 조금 걱정했었는데, 그렇지 않더군요.

캣우먼님이 말하신 "남자를 인간으로서 사랑하고자하고 그래서 연민"같은것도 느껴졌고,

강의를 듣고 나니 한결 마음이 편해지더라구요. 이런 강의를 준비해주신 캣우먼님께 다시 감사드려요


그리고 강의에서 결혼생활에서 가사분담등의 실존적 문제에 대해서 말씀해주셨는데, 거기에 대해서 사실은 잘 안와닿았어요.

왜냐면 결혼생활 자체에 대해서 별로 생각해본적이 없어서요. 근데 그런 문제에 대해서 고민하게 만들어 주셔서 그 점도 참 인상 깊더라구요. 아마도 본문에서 말하신 결혼을 두려워하는 미혼이 바로 저와 같은 케이스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봐요.

너무 두려우니까 생각자체를 꺼리는 거죠.

라일라

2012.06.25 14:10:28

추천
1
비추천
0

결혼과 부부관계에 대한 호기심을 갖고, 알고자하면서 정희진선생님의 강의를 매우 기대했었어요

 강의에서 더 넓은 화두와 깨달음을 얻었구요.. 하지만, 강의가 그 모든 얘기를 더 깊이 있게 하기에

시간도 부족하고, 그래서 선생님을 한번 더 모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뭔가 더 듣고싶어 아쉽거든요

결혼을 주제로 한 강의 꼭 듣고싶어요

지타

2012.06.26 16:02:54

처음 뵙지만 제가 정희진 선생님 강의를 들으며 느꼈던 바와 일치해요.

여성학자라는 타이틀로 생기는 선입견 따위는 전혀 없는 모습에 더욱 감동 받았습니다.

저랑 비슷한 문제로 고민하는 같은 동네의 연배있는 선배언니같아 위로도 받구요.

(실제로 제가 초중고 를 나온 동네에 사셔서 더욱 반가웠어요 ㅎ)

럽♡

2012.07.02 11:43:15

시계를 보지 못했지만

듣는 동안 강의시간이 아쉬웠어요

 

경선님 다음엔 함께 사진 찍어요 ^^

바둑이

2012.07.03 11:01:26

꼭 듣고 싶네요. 김선희 선생님의 강의...

결혼생활을 힘겨워하는 기혼자의 1인으로서...

어떻게 하면 힘겨움을 좀 덜 수 있을까 고민해 보고 싶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전강의 1~14탄 file 관리자 2014-05-25 11093
20 <이성애의 정치경제학>질의응답기 [8] 캣우먼 2012-06-20 5380
19 [이기적인 특강]후기, [4] mayo 2012-06-19 4188
18 [이기적인 특강 후기] 정희진, 이성애의 정치경제학 [24] [3] 은하 2012-06-19 5523
17 정희진 - 이성애(異性愛)의 정치경제학 [1] 달라믹스 2012-06-18 4469
16 <이기적인특강 후기> [14] 간츠 2012-06-18 6280
15 (너무 늦었지만)좋은 강연 정말 감사합니다! [1] Ether 2012-05-21 3687
14 디지털 스킨십, 생각 여행 사진전 [27] 이프노즈 2012-05-17 4714
13 [디지털의미학] 질의응답기 [5] walkaholic 2012-05-01 4187
12 진중권 선생님의 <디지털의 미학> 정리. Uncanny Valley에 대해서. [8] [117] 웨더오즈 2012-05-01 10486
11 진중권님 디지털의 미학 후기 [3] 킴언닝 2012-04-30 3465
10 진중권 교수님 특강 다녀왔습니다. file [4] 2012-04-30 4380
9 [특강후기] 디지털의 미학 [1] 금분홍 2012-04-30 3109
8 [디지털의미학] [1] [4] 럽♡ 2012-04-30 3416
7 [디지털의미학] 디지털의 미학강의를 듣고.. !! [1] 안개속진실 2012-04-30 3610
6 그르바비차 [3] 이프노즈 2012-03-10 3986
5 촌스럽게 쫌 뭉클했더랬죠. [1] 캣우먼 2012-03-08 5606
4 이제서야 후기- 희망은 믿는 사람에게 먼저 옵니다 [2] [1] 나뭇잎사이로 2012-03-08 5014
3 개인 소감 및 희망사항 [7] Fly to the moon 2012-02-23 3874
2 [인권과 여성] 질의응답기 및 기도기 [83] walkaholic 2012-02-23 4881
1 특강 후기 게시판입니다. [124] 관리자 2012-02-22 8452